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6-16 23:34
친게님들은 주로 어디에 지출이 많으실까요~? (인증^^)
 글쓴이 : 쥬스알리아
조회 : 318  



전 잦은 나들이와 여행비로 꽤 지출이 많은 것 같아요~
외식비도 한 몫 하는 것 같구요~

집에선 물밥(?)이지만, 외식은 아끼지 않는 편이네요~ㅎ
요리가 귀찮아서 문제에요~ㅎ

밤에 일을 하니깐 정상패턴에서 좀 벗어나구,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라 보니 피곤함과 스트레스도 조금 쌓여서
틈나는대로 돌아다니고 외식하는 것에 스트레스를 풀어요~

그 밖에 뷰티비용 빼면 나머지는 일반적으로 평범한 
지출이 있는 것 같네요~

남자분들 같은경우 고가의 취미가 있다면 정말 지출이 
후덜덜하다고 하시던데~ㅎ


친게님들은 어디에 주로 많이 지출하실까요~?ㅎ





전에 달콤님께서 인증해 주셨던 것 처럼 해늘님이
제게 만들어 주신 움짤이에요~ㅎ
좀 있다 펑해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시돋힌 장미처럼~ 때론 흩날리는 벚꽃처럼~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바람가람 19-06-16 23:42
   
음....으음...전 사람을 만나는데 주로 돈을 쓰는 편이라 돈쓸 일이 없...
     
쥬스알리아 19-06-16 23:45
   
아니~? 하라는 공부는 안하시고 사람을 만나러 다니신다구요~?????
          
바람가람 19-06-17 00:03
   
돈쓸 일이 없다구영...ㅠㅅㅠ
               
쥬스알리아 19-06-17 00:04
   
그럼 수험생이 돈 쓸일이 책값 말고 또 어딛다구~

언감생심 딴 생각 마시구 공부에 전념하셔야 해요~ 아셨죠~???
                    
바람가람 19-06-17 00:25
   
네에...쭈굴....
                         
쥬스알리아 19-06-17 00:38
   
그렇게 나약한 모습은 옳지 않아요~

어깨랑 허리 쫙 펴구~ 얼굴은 항상 당당한 표정~

항상 뒤에서 응원해요~ㅎ
부분모델 19-06-16 23:44
   
허얼 어떻게 움직이는 거래유 신기 ㄷㄷ

제가 술담배를 안하는 관계로 돈이 많이 남아유 ㅋ_ㅋ

그렇게 모은 돈으로 취미생활이나 옷사고, 먹으러 다니면서 쓰고 있네유 ㅎ
     
쥬스알리아 19-06-16 23:45
   
올~ 건전남이시다~ㅎ

어떤 취미생활 하셔요~?
          
부분모델 19-06-16 23:48
   
술 끊은진 좀 오래 됐구 담배는 올해 3년째에유 ㅎ

취미는 안알랴줌 ㅎ
               
쥬스알리아 19-06-16 23:51
   
아항~ 하다가 그만두셨다면 뭔가 건강상의 이유실 것 같아요~ㅎ

혹시 취미가 여자들이 싫어하는 취미의 부류일까요~?ㅎ
                    
부분모델 19-06-16 23:53
   
주위에서 너무 싫어하고 건강도 챙길겸 ㅎ

지인분들도 다 끊는 분위기라서 끊었네유 ㅎ

취미는 안알랴쥼 ㅎ
                         
쥬스알리아 19-06-16 23:57
   
요즘 사회는 투명함을 요구한다구요~ㅎ

함께 베일을 벗구, 투명한 소통은 우리를 성숙하게 한다고 배웠어요~ㅎ
달콤한로케 19-06-16 23:57
   
도촬이용...
돈들어가는건..
드라이브 땜시 기름값..
     
쥬스알리아 19-06-16 23:59
   
아항~ 로케님 취미가 사진이였죠~?ㅎ

사진취미 가진 아는 동생이 있는데 카메라 값만해도 어마어마하던데~
          
달콤한로케 19-06-17 00:02
   
전 폰카 씁니다...
그래서 가장 좋아하는 사진작가님도
'안태영'  이라는 분이에요~~
폰카사진으로 유명해지신 분인데
그분 작품보고 깨달음을 얻은 후,
장비 다 처분하고 폰카로만찍어요^^
               
쥬스알리아 19-06-17 00:07
   
글에서 뭔가 초월한 느낌이 들어요~ㅎ

전에 친게에 올리셨던 것들도 폰으로 찍은 사진이라기엔
너무 훌륭하더라구요~
moonshine3 19-06-16 23:57
   
저는 평소엔 안쓰다가 연말에 차몰고 전국투어.
지인들 만나는일에 많이 써요.한달정도 싸돌아 다녀서 꽤 쓰는편이죠.
     
쥬스알리아 19-06-17 00:00
   
우와~ 문샤인님 역시 외모에서 풍기는 것 처럼 방랑을 아시는 분 같아요~
좋다~♡
          
moonshine3 19-06-17 00:03
   
대구라고 하셨죠.
칠곡에 친구가 있어서 작년말에 며칠 개겼었어요.
               
쥬스알리아 19-06-17 00:06
   
하항 칠곡도 잘 알아요~ㅎ 자주 오거든요~ㅎ

곳곳에 친구분과 지인분이 많으시구나~ㅎ
                    
moonshine3 19-06-17 00:09
   
ㅋㅋ 오래 살다보면 그렇쥬머.
혼자된 눔들이 많아서 ㅋㅋ
다니면 재미 있어요.
                         
쥬스알리아 19-06-17 00:11
   
에궁~ 그런 사연이~

어쨌던 사연을 딛고 즐겁게 살 수 있다면 정말 좋은 인생일거에요~
헬로가생 19-06-16 23:58
   
심 쿵...
     
쥬스알리아 19-06-17 00:00
   
헷~ㅎ
          
헬로가생 19-06-17 00:08
   
어... 근데 옆에 어깨...
남자인가욧?  -_-*
               
쥬스알리아 19-06-17 00:12
   
그럴리가요~ㅎ 친구에요~

살이 쪼끔 있죠~?ㅎ
헬로가생 19-06-16 23:59
   
제 지출의 99%는 아들 장난감이랑 와이프 가방 옷 구두...
     
쥬스알리아 19-06-17 00:01
   
에궁~ 아빠들의 비애죠~

그래두 와이프언니분 행복하시겠다~ㅎ 이상적인 남편이실 것 같아요~ㅎ
     
진빠 19-06-17 01:59
   
해피 파더스데이이삼~~!
아이유짱 19-06-17 00:09
   
저도 여신님과 비슷해요. 외식비와 여행비가 주를 이루네요
놀고 먹는데 아끼지 말자 주위라서 ㅎㅎ
근데 윙크가 마치 저한테 하는 거 같아욤. 데헷
     
헬로가생 19-06-17 00:10
   
저한테 한 거 거든욧~
          
아이유짱 19-06-17 00:11
   
흥! 웃기셔
     
moonshine3 19-06-17 00:10
   
다 좋은데 윙크는 아이유짱님 한테 한게 아닌데..ㅎㅎ
          
아이유짱 19-06-17 00:12
   
칫. 저거든요?
               
moonshine3 19-06-17 00:13
   
네. 뭐. 인정.^^
                    
헬로가생 19-06-17 00:16
   
저라니깐요~
                         
쥬스알리아 19-06-17 00:18
   
친게님들 넘 재미있으시다니깐~ㅎㅎㅎ
                         
moonshine3 19-06-17 00:19
   
또한 인정.ㅋㅋ
     
쥬스알리아 19-06-17 00:13
   
역시 낭만을 아시는 아이유님이셔요~ㅎ
인생은 즐기며 사는거라구요~ㅎ
진빠 19-06-17 00:13
   
ㅋㅋ 퇴근할때.. 맥주 사는정도.....

아낙네들 윙크땜시~~

오빠들 심장어택 당하는디~~ ㅎㅎ
     
moonshine3 19-06-17 00:15
   
          
진빠 19-06-17 00:22
   
아하. 지금 이 노래 듣고 있나보네요..

어휴.. 추억이 방울 방울~~

아침부터 추억 어택~~
     
쥬스알리아 19-06-17 00:16
   
미국생활이 참 궁금하긴 하네요~
뭔가 풍족하고 광활한 여유같은게 있을 것만 같구~

숀님이 그렇게 신봉하구 동경하는 미국은 어떤 곳일까요~?ㅎ
          
진빠 19-06-17 00:31
   
뭐 도시마다 다르겠지만..

베가스 같은 경우는 정말 풍족하고 광활함에 가깝죠...

물가가 저렴함... 캘리포냐(농산품)가 가까워서 식재료들이.. 저렴.. (고기가 싸욥~~)

기후가 워낙 뜨거워서 6개월은 에어컨 없이 지낼수 없는 지역이다 보니..

집값도 기후 천국인 캘리포냐에 비해 절반도 안되고...

일단 맥주값이 한국의 절반 정도... (주세가 싼지...)

기름도 좀 싸고.... 캘리포냐는 집값이 많이 비싸욤..

자동차 없이는 생활을 할수 없어서 집집마다 보통 2대씩은 있어야 불편하지 안구요.

지하철이 그립삼..  그래서 더 집에서만 술먹게 되네요..

혼자서.. 음주운전 없이는 밖에서 마실수 없어서..

주말야구 빼고는 거의 외출은 안하삼...

그래서 더 가족적인듯... 불려나갈일이나 회식같은 문화도 없고..

파티야 뭐 젊은친구들이나 하는거구~~

가끔 젊은 친구들은 베가스 호텔값이 매우 저렴해서..

호텔방 잡아놓고 모여서 파티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듯..

아 서울서도 여관 잡아놓고 술먹은 적이야 있지만 ㅎㅎ
          
헬로가생 19-06-17 00:40
   
풍족하고 광활한 여유는 진짜 베가스겠죠.
여긴 뭐 서울이랑 비슷해요.
바쁘고 빡쌔고 비싸고.
구석구석까지 전철 있고.
구석구석에 맛집이고 싼 집도 많고.
주중엔 일하고 집에와서 밥하고
주말엔 빠도 가고 맛집도 가고
미술관 박물과 갤러리 센트럴 파크에서 피크닉.
밤엔 클럽도 가고 라이브 빠에서 블루스나 재즈 듣고.
교통이 좋으니 음주운전 걱정 없고 ㅋㅋㅋ
          
쥬스알리아 19-06-17 01:04
   
미국이 확실히 풍족하구 여유가 있긴 하네요~ㅎ

하지만 아기자기한 재미는 포기 해야 할 듯 싶네요~ㅎ
     
moonshine3 19-06-17 00:17
   
글 보니 타이르고 싶네.ㅎㅎ
Drake 19-06-17 00:39
   
저도 여행에 주로 쓰는 거 같네요. 외식비는 얼마 안쓰고 돈 아까워서 보통 만들어 먹심.
담배 안피우고 유흥 안하고 술은 가끔 맥주만. 여친 안사귐. 결혼도 노노
취미가 독서, 영화, 게임, 산책 이런거라서 돈 들어갈 일도 없심. (과금유도하는 국산 게임 노우~)
계속 짠돌이 생활 하다가 유럽 영주권 얻어서 캠핑카로 1년 내내 한 10년동안 돌아다니는게 꿈이에요.
봄엔 그린델발트, 여름엔 로포텐, 가을엔 포르투갈 그리스, 겨울엔 시실리나 코스타 델 솔 ㅎㅎ 
과연 실현 될런지는 모르겠심
     
헬로가생 19-06-17 00:43
   
어떻게 여자 없이... ㅎ ㄷ ㄷ
          
Drake 19-06-17 01:15
   
'또하라면 못해요~' 정도는 아닌데
귀찮아요
     
쥬스알리아 19-06-17 01:06
   
여행 좋아요~ㅎ 세계일주 좋을 것 같아요~ㅎ

솔로라이프도 자기에게 맞다면 나쁘지 않아요~ㅎ
          
Drake 19-06-17 01:18
   
인생을 즐겨야죠 ㅎㅎ
한 번 사는건데
전두엽정상 19-06-17 00:51
   
모르겠어요... 그냥 카드값 지출이 일정하지 않네요.
     
쥬스알리아 19-06-17 01:07
   
에궁~ 돌발적인 상황이 많으신가봐요~
물망초 19-06-17 01:05
   
저는 대출값 갚는다고 바빠요
집대출 양육비 월세 기타등등
집대출 다 갚아 가기는 한데
ㅎㅎㅎ
만약 이혼 한다고 해도 집은
포기 할생각 입니다.
울아들이 살아야 하거든요
     
쥬스알리아 19-06-17 01:27
   
많이 힘드시겠어요~
좋은 날 올거에요~ 응원해요~ㅎ
해늘 19-06-17 01:05
   
저는 식비~ 술값 정도려나 그다지 큰 지출은 없는거 같아요 ^^
     
쥬스알리아 19-06-17 01:29
   
술자리 좋아 하시구나~ㅎ 그럼 수입의 대부분 여윳돈으로~???ㅎ
          
해늘 19-06-17 01:35
   
집에서 혼자 홀짝거려요 -_-;;
러키가이 19-06-17 01:20
   
허걱 -0- 달콤냥도 사진 움짤이더니;;; 쥬스님도 사진 움짤 -0- 스킬

도대체 어케하는거임둥-0-갈쳐주생~~~!
     
쥬스알리아 19-06-17 01:29
   
해늘님이 해주셨어요`ㅎ
          
러키가이 19-06-17 01:30
   
인기짱 해늘님 ㅋㅋ 나도 달라붙어야겠당;;; ㅋㅋ
     
진빠 19-06-17 01:29
   
해늘님 수제자로 들어가삼~~ ㅋㅋ

저 사진도 해늘님 작품~!
          
러키가이 19-06-17 01:32
   
엌 출격해땅;;;ㅋㅋ 당분간 정복은 엄땅 ㅋㅋ
               
진빠 19-06-17 01:37
   
일단 인증부터 하셔야~~

인증한지 좀 된듯~~
                    
러키가이 19-06-17 01:3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복 ? 인증 ? ㅋㅋ
     
해늘 19-06-17 02:05
   
포샵이면 가르쳐드리겠는데
애니메이션 프로그램에다 정품이 아니면 쓰질못해서 -_-;;
          
러키가이 19-06-17 02:07
   
사진 보내드리면 -0- 저 위처럼 가능해여?
러키가이 19-06-17 01:24
   
전 지인들과 식사를 가장한 술자리 -0- 인거 같네용;;;

그 담으론 올해에만 프린터2개 지름신이 지른게 예외라면 예외;;;
     
쥬스알리아 19-06-17 01:29
   
프린터 2개는 어떤 용도에요~?ㅎ
          
러키가이 19-06-17 01:32
   
아이들 교재용요 -0- 보통 한달에 25권 만드니;;;

하청주면 거의 프린터 가격값=아이들교재 50권;;;이 2달이면;;; 샘샘요;;;

예전엔 잉크 썼다가

요즘 화질 우선주의 고객 우선주의 입장에 따라

무조건 좋은쪽으로 가자해서 -0- 컬러 레이져 프린터 샀네용~!
          
물망초 19-06-17 01:32
   
야사 인쇄죠
               
러키가이 19-06-17 01:3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이 양반이 ㅋㅋ

희망 리스트나 ㅋㅋ 고민해서 써봐요 ~~~ !

글로 쓰는건 이루어질 확률이 말로할때보다 10배 가까이 증가한다고 함 ㅋㅋ
러키가이 19-06-17 01:44
   
암튼 -0- 쥬스~님 사주는 안봐도 물사주~임 ㅋㅋ

水기가 가득해서~~~항상 주변에 사람들이~~~ㅋㅋ

(사주만 한때 1000명이상 봐준적이 있는 ~~~ 지금은 초보로 후퇴한 -0- 러키가이 사주쟁이)
     
진빠 19-06-17 03:51
   
항상 주변 사람들이??  물먹나요? ㅎㅎ  물멕이는분이시군.
          
러키가이 19-06-17 03:58
   
ㅋㅋㅋㅋㅋㅋㅋ 사람=물 사주적 관점에서는 물이 많다=사람이 많다 라고 야그하기도 합니다
촌팅이 19-06-17 19:38
   
저는 한국 있을 땐 먹을 것
술은 좋아했지만 안주가 맛있어야 해서 맛집만 다니다 보니
여행경비가 들더군여ㅋ

이탈리아 와서는 지금까지
절 꾸미는 비용과 장난감이 젤 비용이 많이 들어여ㅎ
 
 
Total 49,8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345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09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255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224
49851 예전에 키우던 강아지 사진 한장 올릴께요.. (7) 숀오말리 18:18 213
49850 중복 (9) 물망초 17:01 112
49849 술한잔 할때 생각나는음악 (1) 오스트리아 15:47 87
49848 새벽에 노래한곡~117 (2) 촌팅이 01:23 158
49847 라이온킹... 기대한만큼이었습니다. (5) 선괴 00:17 470
49846 일요일 오전 11시쯤에 지진 경험 했는데 ㄷㄷㄷ (4) 숀오말리 00:14 158
49845 한 여자가 한 남자를 사랑했어요 (27) 아이유짱 07-21 531
49844 며칠후에 휴가 갑니다. (15) 물망초 07-21 256
49843 기회는 이때다 (7) 초롱 07-21 376
49842 올여름 내 휴가지는 한강이다!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 (6) 러키가이 07-21 433
49841 바나나와 사과 (24) 귀요미지훈 07-21 531
49840 관광공사 추천 7월 걷기여행길, 녹음으로 가득한 국·도립공원 (23) 러키가이 07-20 427
49839 시간. (33) 하늘나무 07-20 494
49838 복권 3연속 꽝 있긔 없긔? (1) 무릇 07-20 246
49837 출석부가 맛이 갔슴둥...퀴즈 2개의 에러를 찾아라!! (9) 신의한숨 07-20 274
49836 오늘 주중에 전화받다가 그만.. (10) 목요출생 07-19 565
49835 가입 인사드립니다.. (18) 물안개영감 07-19 392
49834 오늘 해고당한 애가 회사에 찾아왔습니다. (20) 선괴 07-18 2353
49833 옆아파트에서 불이 난거 같은데.. (5) 돌아온드론 07-18 798
49832 쥬스님은 가생이 접은거에요? (17) 숀오말리 07-18 756
49831 갑자기 추억 돋아 이베이에서 질렀는데 (21) 헬로가생 07-18 928
49830 유튜브에서 채널 차단하는 법? (5) 탄돌이2 07-18 768
49829 아공 머리야~~~! 두통이;;; (8) 러키가이 07-18 440
49828 휴가 다녀오겠습니다. (7) 흰괭이 07-17 633
49827 그들 EP2 두뇌와 꿈 (미스테리 꽁트) (21) 진빠 07-17 5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