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6-19 05:47
나에게 [여행의 이유]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13  


[랜선가이드] 소설가 김영하가 들려주는 여행의 취향


“여행작가가 아니라도 괜찮아!”
[랜선가이드]는 우리 주위의 ‘여.잘.알.’(여행을 잘 아는 사람)을 만나 그들의 경험담을 듣거나 다양한 여행지를 추천받는 인터뷰 기사입니다. 생생한 정보로 당신의 여행을 가이드 해드립니다.

prologue
잘 아시다시피, 김영하는 소설가입니다. 1995년 등단 이후 <살인자의 기억법>, <검은 꽃>, <빛의 제국>, <오직 두 사람> 등을 집필했습니다. 그의 또 다른 정체성은 여행자입니다. 글쓰기 다음으로 가장 열심히 한 것이 여행이기 때문입니다. 올해 4월에는 여행에 대한 생각을 담은 산문집 <여행의 이유>를 펴냈습니다. 다양한 경험에서 비롯된 통찰력으로 저마다 여행을 소망하는 이유를 분석했습니다. 쉽게 읽히지만 많은 생각이 드는 글입니다. 우리 모두가 여행의 의미를 찾고, 지구에서 남은 여정을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지나온 삶을 돌아보면, 그러니까 내가 들인 시간과 노력을 기준으로 보면,
나는 그 무엇보다 우선 작가였고, 그다음으로는 역시 여행자였다.”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소설 쓰는 김영하입니다. 오늘은 20여 년 간 여행을 다녔던 여행자로서 이 자리에 와 있습니다. 반갑습니다.

Q. 신간 <여행의 이유>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작가님이 왜 그토록 여행을 사랑하는지 잘 알게 되었어요. 그런데 실제로 여행을 할 땐 어디로 떠나는지, 어떻게 노는지에 대한 정보는 별로 없더라고요. 작가님의 ‘여행의 취향’이 궁금해요.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큰 도시 말고 많이 걸을 수 있는 작은 도시를 좋아해요. 도착해서도 가능하면 몸으로 많이 겪어보려 하죠. 기차, 페리, 케이블카 등 온갖 탈것들도 다 타 보는 편이에요. 그 도시만이 가지고 있는 어떤 것이 있다면 오감으로 경험하려고 노력합니다.

Q. 그런 취향에 부합하는 여행지는 어디인가요?

제주도요. 제가 좋아하는 탈것들을 많이 경험할 수 있거든요. 제주도에 갈 땐 비행기를 타고, 이동할 땐 렌터카나 자전거를 타고, 놀 땐 잠수함도 타잖아요. 어릴 때는 말도 탔어요. 배를 타고 추자도 같은 섬에 다녀오기도 하고요. 높은 산과 깊은 바다를 아우르는 다양한 지형도 매력적이고, 비자림이나 곶자왈같이 오래전에 형성된 무언가를 구경하는 재미도 있어요.

통영, 거제, 여수 같은 남해 쪽도 좋아요. 바다와 면한 곳이라 제가 좋아하는 해산물이 풍부하고, 기온이 온화해서 남쪽에서 자라는 꽃과 나무도 볼 수 있어요. 산이나 언덕의 형세도 굉장히 부드러워요. 사람들의 성정도 따뜻하고요. 거제는 (처가가 있는) 부산에서 가까워서 종종 가는데 전쟁이나 포로 얘기를 좋아해서 포로수용소 유적공원은 꼭 한번 둘러봐요. 남해답지 않게 산세도 가파른 편이라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나는 또 다시 어딘가로 떠나라고,
다시 현재를, 오직 현재를 살아가라고 등을 떠밀고 있다.”

Q. 아직 못 가봤지만 가보고 싶은 ‘여행지 위시리스트’가 있나요?

강원도 고성이요. 휴전선과 면한 남한 최북단이죠.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 촬영하면서 유희열 씨가 꼭 가봐야 한다고 계속 강조한 곳이기도 해요. 인적 드문 바다에 얽힌 추억을 자꾸 얘기해서 저도 환상이 생겼어요. 그때 같이 추천받았던 전라남도 신안과 목포 일대의 섬들도 가보고 싶어요. 예전에 진도는 가봤는데 그보다 작은 섬들, 예를 들면 소설책이나 역사 책에서 봤던 암태도 같은 곳이요.

기회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개성에도 가보고 싶네요. 어릴 때 살던 전방 고지에서 개성이 보였어요. 마치 손에 잡힐 것처럼 가깝게 느껴졌는데 줄곧 사진이나 역사책으로만 보고 있죠. 그곳은 고려의 수도였기 때문에 유적들이 많아요. 정몽주와 이방원, 화담과 황진이에 얽힌 이야기도 있고요.

Q. 얼굴이 알려진 유명 작가라서 가끔 피곤 할때도 있을 것 같아요. ‘노바디’가 되기 위해 여행하신다고 했는데, 국내에서는 어쩔 수 없이 ‘썸바디’가 될 수밖에 없잖아요.

알쓸신잡 출연 이후에 얼굴이 알려지면서 여러모로 불편해지긴 했어요. 그때 선글라스를 자주 끼고 다녀서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리는 건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요, 마스크를 쓰면 오래 다니기 힘들더라고요. 사실 소설가는 사람들 사이에 묻혀 있어야 좋다고 생각해요. 온전히 한 사람의 여행자가 되어야 그 도시를 온전히 느끼면서 남의 이야기도 엿들을 수 있으니까요.

“여행은 내가 누구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누구인지를 잠시 잊어버리러 떠나는 것이 되어가고 있다.”

Q. 그런데도 국내여행을 떠나는 이유가 있나요?

이제는 해외여행을 가는 것이 어렵지 않잖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경은 대단히 중요한 경계라고 생각해요. 자국의 경계 안에서 느끼는 안온함이 있거든요. 그들이 하는 말을 알아들을 수 있고, 그들도 내가 하는 말을 알아들을 수 있고, 나아가 언어의 뉘앙스들을 정확히 판별할 수 있다는 데서 오는 편안함 같은 거요.

흥미로운 것은 서울에서 멀어질수록 더 많이 발견된다고 생각해요. 작가의 입장에서 어떻게 보면 서울은 매력이 없는 도시에요. 너무 많은 것들이 뒤섞여서 어디에서 왔는지 잘 알 수 없고 이제는 새로운 것들도 발견되질 않아요. 소통이 중요한 도시다 보니 소통되지 않는 것들은 다 깎여나갔죠. 다른 여행지에는 원형이 훼손되지 않은 감정들, 언어들, 비유들이 아직 남아있어요. 서울의 언어는 실용적인데 지방의 언어는 소통을 위해서가 아닌, 실감 나는 표현을 위해 존재하는 것들이 많거든요. 작가로서 그런 말을 수집할 때 굉장히 좋아요.

서울에서 먹었던 음식의 원형을 찾아보거나 그것과 관련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여행하기도 해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위스키 성지 여행>이라는 책에 “술은 여행하지 않는다”라는 말이 나와요. 술은 그것이 생산된 곳에서 그 기후와 풍토를 느끼며 마실 때 가장 맛있다는 거죠. 저는 그게 음식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해요. 그것이 생산된 곳에서 오랫동안 그것을 만들어 온 사람들, 그 주변에 풍경과 함께 먹을 때 더 인상적으로 다가온다고 할까요. 우리가 서울에서 택배로 주문할 수 있는데도 굳이 떠나서 바다와 산을 바라보며 음식을 먹는 이유가 이런 게 아닌가 싶어요.

Q. 여행지에서 ‘받아들여지는 경험’도 중요한 원동력이 될 것 같아요.

해외여행을 할 땐 낯선 곳에 도착해서 호텔방에 체크인하는 순간에 그런 경험을 해요. 그런데 오히려 국내여행을 할 때 더 낯설고 타인이 된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가 있어요. 사람들이 저를 받아들이기 어려워한다는 느낌이랄까요? 세계 각국의 여행자가 몰리는 해외 관광지는 환대 문화가 발달했는데, 우리나라 지방 소도시는 사정이 조금 다르거든요. 오랫동안 그곳에서 공동체를 이루며 살아가던 사람들은 서울에서 들이닥친 낯선 여행자를 반기지 않을 수도 있어요. 그렇게 경계하고 밀어내시다가도 서서히 마음을 열고 다가와 좋은 곳도 소개해주고 맛있는 음식도 권해주세요. 이런 게 여행의 ‘진짜’ 기쁨이죠.

“여행은 대체로 내가 계획한 대로 진행되었다.
매 순간 내가 내 삶의 주인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Q. 화제작이었던 <알쓸신잡> 얘기도 빼놓을 수 없을 텐데요. 만약 여행지를 직접 선택할 수 있었다면 어땠을까요?

인천에 갔을 것 같아요. 저는 근대 유적에 관심이 많아서 우리나라의 100년 전 모습들을 좋아해요. 인천은 개항 후 많은 것들이 밀려들어오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처음 이민을 떠난 곳이잖아요. 그래서 개항장 근처에 유적이 많아요. 인천상륙작전이나 한국전쟁과 관련된 흔적도 있고요.

Q. 유시민과 유희열, 당장 여행을 간다면 누구와 떠나고 싶은가요?

한참 고민하다... 혼자 가겠습니다. 하하! 유시민 선생님은 에너지가 많으시고, 유희열 씨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고 대화도 부드럽게 잘 이어나가요. 그런데 쉽게 피곤해해요. 여행할 땐 끌고 다녀야 하죠. 장단점이 있어요.

Q. <알쓸신잡4> 계획은 없나요?

저는 거기서 가장 힘이 없는 사람이라서 전혀 아는 바가 없습니다. 다른 프로그램들도 제안은 많이 들어오고 있는데, 글쎄요. 그냥 여행만 다니는 프로그램이라면 출연할 것 같지 않아요. <알쓸신잡>은 여행 프로그램이지만 대화를 하는 프로그램이거든요. 사람들이 모여서 떠드는 게 프로그램의 중요한 콘셉트였다고 생각해요.

“유전자에 새겨진 이동의 본능.
여행은 어디로든 움직여야 생존을 도모할 수 있었던 인류가
현대에 남긴 진화의 흔적이고 문화일지도 모른다.”

Q. 여행을 하고 나면 현실로 돌아왔다는 생각에 허탈한 마음이 들 때도 있어요. 그런 슬럼프를 어떻게 극복하면 좋을까요?

여행을 하는 동안은 온 존재가 열려있는 것 같고 하루하루가 스펙터클한데, 일상으로 돌아오면 삶의 속도와 감각이 달라지잖아요. 별로 달라진 게 없는 것 같고, 일상을 못 견디게 되고. 저도 그럴 때가 있어요. 돈과 시간, 노력을 들여 여행을 다녀왔으니 요즘 유행하는 말로 가성비를 생각하게 되는 거죠. 그런데 여행의 가성비는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야 알 수 있다고 생각해요. 경험이 모여서 어떤 변화를 일으키고 인생의 행로를 조금씩 바꿔놓는데, 그것은 시간이 한참 지나야 알 수 있거든요. 그런 생각으로 일상에 돌아오시면 좀 낫지 않을까 합니다.

Q. 김영하에게 여행이란?

여행이란, 몸으로 읽어야 하는 텍스트다. 직접 가서 경험해야만 읽을 수 있는 책 같은 거죠. 보통 책은 경험을 대신하는 역할을 해주잖아요. 하지만 여행은 직접 그곳에 가서 그곳의 공기를 호흡하고 사람들과 만나고 거기서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먹고 자야만 그곳에 숨겨진 이야기를 읽어낼 수 있다고 생각해요.

글: 한국관광공사 국내온라인홍보팀 양자영 취재기자
사진 : 장명확(사진작가)
동영상: 임지용 (시간여행자 감독)

장소제공: 살롱문보우


※ 위 정보는 2019년 6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최종 수정일 : 2019.06.13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6

  • 반복된 일상중에서 계획된 주말여행은 월요일에 사둔 로또 같은 느낌이에요. 뭔지 모르는 희망에 빠져 주말만 기다려지는 그 기분. 그 덕에 일상을 버텨내는거지요

    이규웅 2019-06-19
  • 일상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를 마주할 수 있는 나날을 보내는 것이 여행을 하는 첫번째 이유고, 다시 돌아갈 일상을 버틸 수 있는 장면들을 만들기 위함이 여행을 하는 나의 두번째 이유입니다.

    김예솔 2019-06-19
  • 여행의 이유에 관한 인터뷰 잘봤습니다. 예전에 여행지와 여행목적을 정해놓지 않고 무작정 그날 저녁 ktx를 타고 떠났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냥 가다가 맘내키는대로 하자는것이 계획이라면 계획이였죠. 자유여행이라고해야하나 아무튼 여행은 자유를 찾아떠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사는 지구는 넓고 넓지만 누구는 한마을에서 평생살다가고 누구는 전 국토를 보다가고 누구는 전세계를 둘러보다 가죠. 더멀리 더많은곳을 여행하는것이 중요한게 아니라 자기가 묶여있던 일상에서 얼마나 자유로워질수있는가가 여행에서 얻을수있는 첫번째 선물이 아닐까 합니다. 인생은 긴여행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매일 쳇바퀴도는것보단 이 인생이라는 여행이 다 끝나가기전에 내게 주어진 자유가 무엇인가를 한번쯤은 느껴보고 여행을 마무리하는것도 덜 억울하지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강석훈 2019-06-18
  • 여행이란 일상탈출, 또다른 세계로의 일탈

    윤선의 2019-06-18
  • 평소와는 다른 나를 만나러 갑니다. 여행을 가면 이런저런 문제가 생기잖아요. 그걸 해결하는 내 모습이 새롭습니다. 때론 찌질하게 때론 당당하게 문제를 헤쳐나가는 나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어요. 타인처럼 바라보면 안고있던 문제들도 조금 멀어진 것처럼 보이지요. 그러고 보면 사람을 알아간다는 건 끝이 없는 여행이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20190821수요일 <<<100렙달성>>> 랭킹8위 19시간+47분 -0-v 친게 [러키가이] LUCKY GU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9 05:48
   
헬로가생 19-06-19 05:58
   
나에게 여행의 이유란... 가는 곳마다 인연을 만들어 두는 거...
     
진빠 19-06-19 06:23
   
빨리 썰 보따리 푸삼~~ ㅋㅋ
러키가이 19-06-19 06:20
   
러키가이 에게 여행의 이유란? ===> 위에 본문 댓글5개~~~공감

구체적으로는 일+즐거움(플러스마이너스가 함께~)+일상에서의 일탈+각 고장음식 먹는 즐거움

+여선생님들하고의 여행~ 아-0-;;;맨 마지막은;;;취소;;;-0-;;;;;;;
     
물망초 19-06-19 09:48
   
러키가이님 에게
여해이란?
쌀보리 게임 ㅋㅋㅋ
지금은 보리임둥 ;;;
          
러키가이 19-06-19 11:35
   
여행 임둥 ㅋㅋ 급해도 오타는 ㅋㅋ
               
moonshine3 19-06-19 19:13
   
태클은!
걍 안넘어 가시네.ㅎㅎ
                    
러키가이 19-06-20 18:10
   
ㅋㅋㅋㅋㅋ
 
 
Total 50,0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39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70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15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871
49937 저도 귀염둥이 조카 사진 올리고 싶은데 (10) 숀오말리 08-04 436
49936 울 딸랑구는 요때가 젤 이뻤삼 ㅎㅎ - 펑이삼 (18) 진빠 08-04 421
49935 (39) 귀요미지훈 08-04 407
49934 늦은 저녁 (걍 글로만;;;) (16) 러키가이 08-04 276
49933 집사람 휴가 가시고 만든 신메뉴` (26) 치즈랑 08-03 698
49932 핑클 캠핑 클럽 촬영지, 낮과 밤이 아름다운 경주 (13) 러키가이 08-03 955
49931 새벽에 노래한곡~118 (6) 촌팅이 08-03 386
49930 보미왔니 (11) 초롱 08-02 539
49929 간만에~~~ (10) 러키가이 08-02 394
49928 베트남 기행기 (15) 물망초 08-02 1228
49927 간단하게 소고기+양배추 프라이팬 볶음 (22) 러키가이 08-01 623
49926 날이 더워서 입맛이 도통 없군요 ㅠㅠ (23) 숀오말리 08-01 477
49925 어제는 너무 무거웠죠?``오늘은 가벼운 걸로` (38) 치즈랑 08-01 529
49924 저도 어제부터 휴가중~ (16) 보미왔니 08-01 394
49923 내 휴가 돌려줘잉......ㅠㅠ (29) 하늘나무 08-01 711
49922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1 쿠어스를 갈아먹자~~! (14) 진빠 08-01 355
49921 글 안적을까 했는데, 비도 오고 그래서 네 생각이 났어~울집개 4… (14) Mahou 08-01 473
49920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0 (31) 진빠 07-31 660
49919 오늘 상가집에 다녀왔습니다.` (26) 치즈랑 07-31 664
49918 [경제 인사이드] 문화생활 저렴하게 즐기는 방법은? (6) 러키가이 07-31 470
49917 신비로운 빛의 터널에 빠지다, 밀양 트윈터널 (13) 러키가이 07-31 782
49916 테스트 (19) 보미왔니 07-30 592
49915 질문이여~~ (12) 보미왔니 07-30 480
49914 충성 (26) 물망초 07-30 518
49913 8월 14일 그린데이 / 8월 14일 뮤직데이 (22) 러키가이 07-30 5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