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7-17 01:45
그들 EP2 두뇌와 꿈 (미스테리 꽁트)
 글쓴이 : 진빠
조회 : 599  

사람들은 5~10%의 뇌를 사용한다고들 한다.

그럼 나머지 부분은???

정녕 사용하지 않는 것인가....

가끔 물리적 위기상황에는 1초도 안되는 그 짧은 순간에 살아온 인생이 하일라이트 처럼 다시 스쳐 지나간다.

그때만은 뇌의 거의 대부분을 사용하기에 가능한일이다.

사실 평소에는 뇌의 나머지 부분은 백그라운드 프로세스로 사용중이다.

엄청난 양의 연산을 수행중이며 심지어 다른 사람들의 뇌와 연결되어 집단 연산을 하고 있다.

아주 작은 조각으로 나뉜 연산을 수행중이라 그리고 암호화된 연산이라 어떤 연산을 하고 있는지 인지 할수가 없다.

그럼 과연 그 연산들은 무엇을 위한것일까.

우리는 잠을 자는 동안 꿈을 꾼다.

꿈은 낮동안 연산된 데이터를 해석(디코딩)과 취합하는 과정이다...

그렇게 해석된 꿈은 무엇일까..

그 꿈들은 결국 다른 평행우주를 구현하는 것이다.

다른 평행우주의 모든 물리법칙을 우리는 나머지 90%의 두뇌로 계산해내고 있는것이다.



그리고 지금 세상은 다른 평행우주의 인간들이 꾼 꿈이였던 것이다.

--------------------------------

헥헥... 저는 긴글 쓸 능력이 없나보삼 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Hi!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07-17 04:32
   
전문가로서 평하자면...

인간의 작은 뇌가 우주까지 연결되는 미스테리한 과정을
형이상학적이면서 멜랑꼴리하면서 빅뱅스러우면서
E = mc²(Entertainment = mc x 2명...엔터테인먼트엔 항상 mc 2명이 필요하다는 불변의 법칙)이녹아있는 평행이론의 관점으로 설명한 22세기적 걸작이삼~

별 다섯개 드리겠삼~
EP3이 기대되삼~
     
진빠 19-07-17 06:53
   
역쉬 해설이 살리는 ㅎㅎ

땡큐베리고맙3~~
     
러키가이 19-07-17 10:57
   
ㅋㅋ 이상 사오정 지훈님 이엿;;;
moonshine3 19-07-17 10:13
   
재밌네요.
내가 나 가 아닌 나를 생각하는 나를 알고.
뭐지 헷갈려.ㅋㅋ
     
진빠 19-07-17 10:33
   
ㅋㅋ 아침에 잠에서 깨면서 생각나서 쓴글이삼 ㅎㅎ

그리고 뭔가 좋은 꿈을 꿨는데...

마눌님이 말하면 행운이 날아간다고 말하지 말라네요..

머 그런거 믿진 않지만.. 마눌님 말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나온다고

ㅎㅎ
          
moonshine3 19-07-17 15:02
   
마지막 얘기는 강하게 인정...ㅎㅎ
flowerday 19-07-17 10:30
   
ㅎㅎ 그럴지도.
     
진빠 19-07-17 10:36
   
그냥 자다 깨서 한 헛소리이삼 ㅎㅎ

누구는 자다 꿈결에 벤젠 고리의 원리를 발견했다던데...
러키가이 19-07-17 11:00
   
가끔 물리적 위기상황에는 1초도 안되는 그 짧은 순간에 살아온 인생이 하일라이트 처럼 다시 스쳐 지나간다.

그때만은 뇌의 거의 대부분을 사용하기에 가능한일이다.

====================================================================

예전 시속 120KM 에서 사고직전(사고나기 0.1초이하의 시간 막 부닥치기 직전)

파노라마가 펼쳐졌는데;;;

그때가 뇌를 풀 가동 상태였군용 ㅍㅍ
     
진빠 19-07-17 11:35
   
어휴 다시는 그런일 발생하지 마삼~~ ㅠㅠ
          
moonshine3 19-07-17 15:05
   
저도 2층서 머리로 떨어지는데.
주마등처럼 시간여행을...
               
진빠 19-07-17 15:45
   
다들 한번쯤은 급박한 상황이....
                    
moonshine3 19-07-17 15:52
   
ㅋㅋ.두가 강해서, 다행히 휴~~
헬로가생 19-07-17 23:48
   
뇌를 몇프로 쓰는지는 관심 없고
나의 이 넘치는 젊음을 100% 쓸 곳이 필요하오.
     
진빠 19-07-18 00:32
   
흠 젊음이라 슬슬 노안 올 나이에 ㅎㅎ
아이유짱 19-07-18 00:05
   
이과들의 상상력은 난해하외다
     
진빠 19-07-18 00:33
   
문과들의 상상력들은지 오래이삼

유짱님이 썰풀때 됐는디.. ㅎㅎ
하늘나무 19-07-18 00:51
   
진빠님은 여전하시네용 ㅋㅋ
     
진빠 19-07-18 01:32
   
헤헤 방가방가~~~

나무님 나빠요 ~~ ㅎㅎ
          
하늘나무 19-07-19 00:07
   
봐주세용 ㅠㅠ 일도 바쁘고 갠적인 일도 있구....ㅠㅠ

미워하지마셔요~~~ㅎㅎ
               
진빠 19-07-19 01:04
   
그럼요.. 설마 미워할까요 ㅎㅎ

바쁘다니 하는일이 잘되고 있는것 같네욥..

파이팅~!
 
 
Total 50,0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25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64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09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800
50058 레트로 감성 가득한 시골 간이역 여행 (12) 러키가이 03:04 197
50057 [올드팝] Roy Clark - "Yesterday, When I Was Young" (5) Drake 08-19 109
50056 여름 바다가 통째로 내 입에 들어왔다. 물회이야기 (11) 러키가이 08-19 348
50055 (폭로!) 친게에 숨어든 세계경제의 숨겨진 실세들 (33) 귀요미지훈 08-19 397
50054 HTTPS가 VPN 없이도 접속 가능하네요(뒷북주의 (2) 눈팅중 08-19 664
50053 (인증) 간만에;;;; 경기도 여주 -_- 다굴~당함이란? (20) 러키가이 08-19 553
50052 인니 처자 에피소드 파이널 (친게에 올린다는 것이 잡게올렸다… (10) 오푸스데이 08-19 396
50051 인증겸 본인소개 (33) Dominator 08-18 567
50050 왕좌의 게임(등급:15세)-fine (18) 아이유짱 08-18 432
50049 부러운 아재 (8) 귀요미지훈 08-18 352
50048 인니 처자 에피소드 3 - 보충 설명 (8) 오푸스데이 08-18 307
50047 어...이상하당 (7) 귀요미지훈 08-18 266
50046 인니 처자 에피소드 3 (14) 오푸스데이 08-18 755
50045 사람없을때 인증 한번 하겠습니다... 새벽에 아까 사진 올렸다가… (16) 오푸스데이 08-18 644
50044 (짤) 여주 갔다올게유 -0- 아이들12명과 여샘이랑 물총쌈하러~ (12) 러키가이 08-18 419
50043 아..이 새벽에 친게는 (13) 귀요미지훈 08-18 280
50042 일상의 소소함... 어떻게 하죠? (30) 오푸스데이 08-18 305
50041 노래 딱 네 곡. (22) 하늘나무 08-18 448
50040 한국, 그리고 그녀 (완결) (36) 귀요미지훈 08-17 517
50039 거래처 강대리` 조금은 긴글 각오 정도는 하고 보세요~ (14) 치즈랑 08-17 337
50038 한국, 그리고 그녀 (11) 귀요미지훈 08-17 475
50037 왕좌의 게임(등급:15세) (29) 아이유짱 08-17 428
50036 인니 처자 에피소드 2 (15) 오푸스데이 08-17 463
50035 주말인데 한가하네요` (31) 치즈랑 08-17 401
50034 스마트폰 패턴... (12) moonshine3 08-17 5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