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7-21 19:54
한 여자가 한 남자를 사랑했어요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805  

그녀의 꽃다운 나이 22살에 그를 만났죠.

불타는 사랑을 했고, 5년간 동거를 했어요.

그런데 두 사람은 헤어졌어요.

둘의 사랑에는 문제가 없었어요.

여자 어머님이 극렬하게 반대를 해서요. 남자가 비전이 없다고...

남자는 수긍하고 그녀를 떠나 보냈죠.

그리고 20년의 세월이 흘렀는데...

그녀는 이따금 그 남자를 생각할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물망초 19-07-21 19:57
   
이런말이 있죠
남자는 첫여자 기억하지만
여자는 마지막 남자 기억한다

예전에 삭제 된 남자 입니다
     
아이유짱 19-07-21 20:01
   
그렇게 전할게용 ㅋㅋ
          
물망초 19-07-21 20:02
   
뭘 전달해요? ;;;;
아무래도 제가 실수한듯 ㅜㅜ
               
아이유짱 19-07-21 20:10
   
뭔 실수에요 ㅎㅎ 암것도 아녀라
촌팅이 19-07-21 20:04
   
아마 생각할 거에요
소중해서 가끔만 꺼내보는 추억일 거구여

시간은
사랑의 감정을 희석시키지 못한다 생각해요ㅎ


그리고 이야기는
남자가 포기하는 것 보단
여자에게서 도망가는게 더 현실적일 것 같아요ㅋ
     
아이유짱 19-07-21 20:13
   
촌팅이님은 로맨킥하면서 냉철하셔 ㅎ
          
리루 19-07-21 21:01
   
로맨킥 한방 맞으면 저 같은 건 바로 꽥 할 듯~
               
아이유짱 19-07-21 21:18
   
악 오타 ㅋㅋㅋ
                    
리루 19-07-21 21:28
   
괜찮은데요, 사랑의 킥~~~ 퍽!~
하늘나무 19-07-21 20:09
   
그때 얘기하셨던 분이구나~~~

자주 생각나시는군요....에궁...ㅠㅠ
     
아이유짱 19-07-21 20:12
   
요즘 가끔 꿈에 보이네요 ㅠㅠ
moonshine3 19-07-21 20:50
   
전 꿈에 자주보이면 꼭 확인 하는버릇이.
함 수소문해 보세요.
인생사 별거 없쥬.
만나고 싶음 만나고.
금방 떠나가는 인생...
     
아이유짱 19-07-21 21:18
   
자신이 없어요.
알아보는 것도 다시 보는 것도...
러키가이 19-07-21 21:10
   
남자랑 여자랑 비유한 말이 떠오르네용

남자의 마음에는 작은 방들이 아주아주 많이 있어서;;;

그 방마다 각각의 독특한 추억이 ~~~ 담겨져 있고


여자의 마음에는 아주 큰 방1개 또는 큰방1개 작은방1개 정도가 있어서;;;

오래전 남자들의 추억을 담을만한 공간이 없다고 하네용 -0-

(간혹 소품1~2개 정도만 큰방 또는 작은방에서 굴러댕긴다고;;;)
     
아이유짱 19-07-21 21:19
   
망초님 말씀처럼 삭제 됐겠쥬? ㅋ
헬로가생 19-07-21 21:27
   
생각하죠.
특히 힘들 때 또는 지금 남자가 힘들게 할 때 그렇다네요.
     
아이유짱 19-07-21 21:33
   
잊고 잘 살길 바라면서도
가끔 생각해주길 바라는 이 쪼잔함 맘은 뭘까요 ㅎㅎ
달콤제타냥 19-07-21 22:19
   
흐음.. 오래 만나셨던 분인데 생각 나실거예요.
     
아이유짱 19-07-21 22:47
   
가끔 그러네요 ㅎㅎ
신의한숨 19-07-21 22:45
   
없을거라던 그남자의 비전은 우찌 되었나요?
     
아이유짱 19-07-21 22:48
   
40짤 넘어서부터 일이 좀 풀려서 지금은 그럭저럭 산답니다
스트릭랜드 19-07-21 23:00
   
영화 피서지에서 생긴일 생각나게하는 스토리인듯
     
아이유짱 19-07-21 23:35
   
어떤 내용이었죠?
봤는데 기억이 가물가물 ㅎㅎ
보미왔니 19-07-21 23:02
   
20년이면.... 머...

전 20년전에 유치원 다닌건 확실히 기억남~

그럼 그여자분도 기억할거 같아요~ 그죠?
     
아이유짱 19-07-21 23:37
   
뽀미언니 이십대 중반?
에유 애기네 ㅋㅋㅋ
flowerday 19-07-22 08:00
   
음...전 여자가 하도 많아 누가누군지 기억이잘..ㅋㅋㅋㅋㅋㅋ
     
아이유짱 19-07-22 08:55
   
띠용 부럽...
 
 
Total 50,7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247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34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92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7670
50737 오늘의 쉰곡 003: Vinyl - 모두 (feat. 가리온) (2) 헬로가생 02:03 12
50736 생존신고 합니다. (14) Dominator 01-28 287
50735 친목 게시판 외에는 글쓰기가 안돼요 ㅠ (4) benediction 01-27 150
50734 어흑 수철이형~~! 젊은그대~~! (12) 진빠 01-27 282
50733 하얀 숲을 지나, 덕유산 눈꽃 트레킹 (2) 러키가이 01-27 166
50732 '영월 투어패스'로 떠나는 영월 여행 코스 (2) 러키가이 01-27 127
50731 다 같이 돌자 서울 한 바퀴~ 405번 버스 여행 (2) 러키가이 01-27 102
50730 이벤트 당첨자 발표 (18) 물망초 01-27 197
50729 결승전 이벤트 (31) 물망초 01-26 268
50728 오늘의 쉰곡 002: 오사라 - 그 이름 (7) 헬로가생 01-25 172
50727 님들 진짜..그거 아심? (9) 치즈랑 01-25 436
50726 아침밥 (17) 헬로가생 01-24 381
50725 얏호 신난다!~ (8) 리루 01-24 291
50724 10년전 꿈꾸던 이야기 (15) 신의한숨 01-23 336
50723 그래서 10년치 계획을 짜` 봤습니다` (21) 치즈랑 01-23 287
50722 친게님 (10) 물망초 01-23 186
50721 오늘의 쉰곡 001: Alphaville - Forever Young (7) 헬로가생 01-23 124
50720 십년후` (15) 치즈랑 01-22 235
50719 오늘은 모히또에서 베가스 한잔~~! (17) 진빠 01-22 261
50718 우리 삼촌이 듣던 락음악 (7) 헬로가생 01-22 382
50717 별별 볼거리가 가득한, 영천 당일치기 여행 (선죽교+최무선) (2) 러키가이 01-21 372
50716 가족여행으로 딱! 문경 겨울 여행 (매운탕 + 수제 맥주) (6) 러키가이 01-21 313
50715 A형독감 걸렸네요. (10) 제나스 01-21 443
50714 기분이 꿀꿀 합니다 (12) 물망초 01-19 351
50713 국수넣고 만두넣고 까르보나라스프를 넣고..? (13) 선괴 01-19 5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