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8-18 21:07
왕좌의 게임(등급:15세)-fine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693  

한국 남자는 대부분 애국자다.

자기 나라의 국가를 이토록 자주 부르는 남자들은 없을 거시다.

1절 부르다 끝나는 가련한 놈도 있지만 어쨌든 그 놈도 애국자다.

4절은 늘 고비다.

남산위에 저 소나무...으으, 담이 뭐더라?

그래. 생각났어. 철갑을 두른 듯

철갑아. 내 몸을 감싸다오!

내가 철갑소환술을 부릴 때, 그녀는 암표범처럼 울부짖으며 날 할퀴었다.

캬웅.


화려하게 보이는 직업. 모델.

나는 그녀에게서 모델일의 애환을 들었다.

톱급이 아니면 행사도우미나 도찐개찐이라는 거시다.

게다가 쇼하고 있으면 밑에서 치마속에 카메라 들이대는 진상도 많다는 것.

"뭐라고 하루 개고생하고 10만원 받는다고? 내가 18만원 책정해줬는데?"

"업체에서 가져가자나."

"그렇다고 8만원이나 떼니?"

"그렇긴한데 거절할 수 없어. 담에 일을 안주거든."

"심하네."

"놀면 뭐해? 그거라도 해야지."

사실 뜨끔했다. 인당 행사페이를 후려친게 나니까

당장 매니저 놈에게 전화를 했다.

"야, 찡을 8만원이나 떼고 모델들한테 10만원 주냐. 이 양아치세꺄."

"아오. 형님. 시현이는 많이 주는거에요. 7만원만 줘도 행사 뛰겠다는 애들이

쎄발렸어요."

나보다 나이도 많은 놈이 형님은 개뿔!

"야, 담 행사 인당 페이 25만원으로 올려줄테니 시현이한테는 1원도 떼지마라."

"와따 우리 형님 기마에가 나이스데쓰네. 시현이가 작업 제대로 들어갔나보네요?

전 좋은데요 형님. 여자애들 너무 믿지 마세요. 충성충성!"

작업? 왕게임은 아직 끝나지 않았나?

판때가리에 앉아서 30분간 호구가 보이지 않으면 그날의 호구는 나다.

라는 명언이 떠올랐다.

그래도 난 그녀가 좋았다.

놈의 말이 사실이라도 난 호구가 되어줄 용의가 기꺼이 있었다.

이미 그녀는 나의 뇌를 타고 앉아 있었으니까.

젠장. 모르겠다. 될대로 되라지...

난 내 등에 닿은 그녀의 가느다란 손.

그 손의 신비로운 감촉만 음미했다.


데이트를 하며 그녀를 짓누르고 있던 우울의 무게는 점차 덜어지는 것 같았다.

그녀는 밝아졌고, 내 우스운 농담에 목젖이 보이도록 웃었다.

아름다운 북한강 길을 따라 드라이브를 하는데(운전은 그녀가 했다)

전화가 왔다. 공교롭게도 얼마전 헤어진 전여친이었다.

난 받지 않으려 했다.

"오빠, 핸즈프리 샀어. 이렇게 받으면 돼."

그녀는 핸즈프리에 핸드폰을 꽂고 스피커폰으로 전환했다.

어떻게 말릴새도 없이...

수화기너머로 들리는 소리.

"오빠가. 내다. 오늘 집으로 올 수 있겠나. 마이 힘들다. 늦어도 괘안타. 먼저 자고 있을게.

늦어도 꼭 오래이."

오, 신이시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받지 않아어야 했다.

핸드폰을 차창밖으로 던져버렸어야 했다.

차안에는 지옥 같은 침묵이 흘렀다.

햇살에 비친 그녀의 눈동자는 너무도 슬프게 빛났다.


무주리조트 행사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진행 되었다.

그녀가 보이지 않았다.

매니저 놈에게 물었다.

"시현이가 안보이네?"

"갸 이 일 그만 뒀습니다."

"왜?"

"모르죠. 그런 일 허다합니다. 신경쓰지 마세요. 요즘 애들은 직업의식이 없다니깐요. 형님. 조 잡아놨으니까. 이따 숙소로 올라오십시오. 왕게임이나 하게요."

"아냐. 오늘은 좀 쉴게."


폭설이 내렸다.

무주의 밤은 깊어갔고, 밤의 밑바닥은 하애졌다.

나는 북쪽의 경계를 지키는 수비대원처럼 밤을 지켰다.

어둠 저편에 있는 언데드들로부터 그녀를 지키는 심정으로

하얀 눈발을 뚫고 그녀가 올 것 같았지만

그녀는 돌아오지 않았다.

그리고 그후로 쭉 그녀를 보지 못했다.

.

.

.

너무 길어질까봐 여기서 졸속 마무리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독자제현 여러분.

담에는 <대리점 미쓰김> 편으로 돌아오겠습니다 ㅋㅋㅋ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물망초 19-08-18 21:16
   
아이유님 꽃밭에 살고 계시네요
부럽습니다  ㅎㅎㅎ
혹시 그쪽 자리나면 불러 주세요
허드렛일이라도 하겠습니다
     
아이유짱 19-08-18 21:34
   
24년전 일이에유
마눌님 만나고 은퇴 했습니다 ㅋ
          
몰라다시 19-08-18 21:52
   
그시절로  저라도  보내주세요 ㅠㅠ
귀요미지훈 19-08-18 21:20
   
와...허영만(팬임) 만화를 본 느낌.

쥐긴당...


이벤트업계 + 업계언냐들 + 업계왕마담 + 악덕 브로커들 + 달건이들 + 기둥서방 + 이벤트 큰손들 + 광고주들....에 유짱엉아가 날라리지만 알고보면 속맴은 따뜻한 업계 홍길동 (타짜 고니 비스무리..)역으로 나오믄 잼난 스토리 하나 나올거 같은디..고광렬 역은 즈랑엉아가...
     
아이유짱 19-08-18 21:35
   
즈랑엉아 손모가지 날아가는걸로? ㅋㅋ
          
귀요미지훈 19-08-18 21:47
   
아..생각해보니 즈랑엉아는 광고주로 나와야 제격 ㅋㅋ
               
헬로가생 19-08-18 22:41
   
전 삐끼나 똘만이로...
                    
귀요미지훈 19-08-19 01:54
   
헬가엉아는 이벤트업체 사장
난 달건이 1로...
오푸스데이 19-08-18 22:40
   
아이유님.... 그 뭐지... 광고 카피 있잖아요....

잠시 꺼 두셔도....됩니다... (이것만 생각납니다)

왜 하필~~~~~~~ 워매 머피의 법칙입니더....
     
아이유짱 19-08-18 22:43
   
생각지도 못했어요...
헬로가생 19-08-18 22:41
   
짐승...
     
아이유짱 19-08-18 22:44
   
헬가님은 인종별로...아닙니다
달콤제타냥 19-08-18 22:50
   
와~ 그 타이밍에 x여친의 전화라니ㅠㅠ
     
아이유짱 19-08-18 23:00
   
지나고나면 다 제잘못
둘다에게...
진빠 19-08-18 23:05
   
잘읽었삼~~!

다음작품 기대기대..

<대리점 미쓰김> 아... 초롱초롱~~! ㅋㅋ
     
아이유짱 19-08-18 23:18
   
제목부터 느낌이 오지유? 흐흐
치즈랑 19-08-18 23:44
   
대리점...미쓰김 올려봐요...빨랑

일당25만원...더 주시지...
신의한숨 19-08-18 23:49
   
픽션인듯 착각하게 만드는 글빨!!!  굿
 
 
Total 50,8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365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84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647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8214
50809 새벽에 노래한곡(feat 촌팅이님 대타) (2) 아이유짱 00:30 62
50808 순수에 대한 그리움 (1) 오스트리아 02-23 220
50807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4 론스타 맥주 (17) 진빠 02-22 450
50806 찐 뉴트로가 나타났다! 볼킷·먹킷 넘쳐나는 힙플레이스 (1) 러키가이 02-22 205
50805 은행에서 통장만드는데 까다롭네요. (10) 선괴 02-22 1092
50804 친게 여러분 (9) 물망초 02-22 198
50803 NEO72 - 01 (11) 진빠 02-21 281
50802 오늘의 쉰곡 009: Silver Spoon - We Got the Groove (2) 헬로가생 02-21 110
50801 행복한일 (5) 아직이오보 02-20 174
50800 택시를 조심해야겠네요. (12) 선괴 02-20 869
50799 무슨일인가요~? (9) 보미왔니 02-20 305
50798 당뇨 관리상태 보고합니다~ (24) 아이유짱 02-19 624
50797 다여트 보조제 (12) 요가파이어 02-19 372
50796 그 겨울, 우리는 강원도에 왔습니다 <사찰 편> (2) 러키가이 02-18 312
50795 손흥민 막판 역대급 결승골 세레모니+ 벤치~관중반응 (1) 러키가이 02-17 2186
50794 보석처럼 숨어있는 경기도의 미술관 6곳 (2) 러키가이 02-17 529
50793 섬 처녀와 결혼 한 증조할아버지 (17) 치즈랑 02-16 2386
50792 봄을 기다리는 경주 겨울 이야기 (6) 러키가이 02-16 289
50791 간만에 근황이라도 알릴까 해서 인증~ㅎ (13) 쥬스알리아 02-16 776
50790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3 앵커 스팀 비어 (27) 진빠 02-15 380
50789 오늘의 쉰곡 008: 정경화 - 기우 (7) 헬로가생 02-15 195
50788 봄향기 뿜뿜! 제주 사진찍기 좋은 유채꽃밭 4 (5) 러키가이 02-14 264
50787 겨울에도 매력적인 공간으로의 여행! #부산 (5) 러키가이 02-14 195
50786 힐링, 그 겨울 담양 이야기 (2) 러키가이 02-14 184
50785 STRONG KOREA (2) 오스트리아 02-14 3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