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8-28 20:12
선배의 조언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663  



예전 직장 따까....아니 후배가 한국에 와서 한 며칠 삼시세끼 쐬주로 달렸슴돠~

오늘은 집에 있었지만서두 아침부터 해장을 핑계삼아 또 세끼를 걍 달려부렀네유~



후배놈(부모님이 멕시코출신) 오랜만에 만나니 

옛날에 이눔 따라 멕시코 식당 갔다가 핫소스 묵고 죽을 뻔한 기억이 나서리... 

복수한답시고 맛있는데 가서 쐬주 묵자~ 하면서 추어탕집 데려갔는데

어라? 이 눔 생전 처음 먹는 추어탕에 쐬주를 아주 맛나게 쳐묵쳐묵 ㅡ.ㅡ;



취기가 올랐는지 신세한탄을 하는디...

임원자리까지 겨우겨우 올랐는디 언냐들 파워가 세서 언제 밀려날지 모르겠다고..

더 올라갈라믄 아시아로 와야 하는디 뜻대로 잘 안된다고 그러네유~

한국법인 사장도 작년에 인도출신 언냐가 차지해부렀고...



선배, 어떡하믄 좋을까유? 진지하게 물어보길래...

후배의 앞날을 위해 진지하게 조언을.....

마~ 그럼 짤라부러~ㅋㅋㅋ

눼????????

ㅋㅋㅋ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19-08-28 20:28
   
컥...잔인하삼
     
귀요미지훈 19-08-28 20:38
   
짜르던가 짤리던가 둘 중 하나 골라야지 어쩌겄어유~ㅋㅋ
치즈랑 19-08-28 20:28
   
읔 언냐가 아니었군,,,`
짜르라는 말 나오기 까지는 후배가 여성분인 줄...

그나 저나 지훈님 인기는 그냥~~~~~ㅎ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심지어 남자들도 꼬이는구뇽~
     
귀요미지훈 19-08-28 20:41
   
햇병아리 시절에 같이 눈물 젖은 베이글 나눠먹던 놈이라 그런지

좀 오래가네유~ㅎㅎ
          
헬로가생 19-08-28 21:12
   
ㅋㅋㅋ

근데 베이글 하니까 생각나느데
한국 베이글은 뉴욕식은 못찾겠고 다 몬트리얼식이더군요.
               
아이유짱 19-08-28 21:24
   
차이점이 모에요?
                    
헬로가생 19-08-28 21:33
   
http://jcarrot.org/wp-content/uploads/DSCF1427-large.jpg

뉴욕: 쫄깃하고 소프트하고 담백함
몽레알: 바삭하고 달달함.

물론 뉴욕이 더 맛있음 ㅋㅋㅋ
                         
아이유짱 19-08-28 22:04
   
아...둘다 먹어보긴 했네요 ㅎㅎ
               
귀요미지훈 19-08-28 22:53
   
그게 아마 문화 차이 때문에 그런거 아닌가 싶어요.

뉴욕식은 좀 크잖아요. 그리고 햄버거 마냥 뭐 막 넣어서 한끼 식사처럼도 먹고..

근데 한국에서 베이글은 한끼 식사보단 간식 개념이라
아무래도 좀 작은 몬트리얼식을 선호하는거
아닌가 싶은...
                    
헬로가생 19-08-28 22:58
   
헬로가생 19-08-28 21:10
   
지훈님의 좌우명.

모든 여자는 내꺼.
모든 남자는 잘라서라도 내꺼.
     
아이유짱 19-08-28 21: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러키가이 19-08-28 21:54
   
허걱 -0-;;;
     
귀요미지훈 19-08-28 22:45
   
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러키가이 19-08-28 22:09
   
삼시 세끼 소주로 달렸다면~~~!

소주1병 527칼로리 / 대충 500 치고

3끼면 1500칼로리 + 각종 안주류 = 5000이상 예상 / 보통 칼로리는 3000이하가 좋음;;;

-0- 살찌셨겠네유~~~!
     
귀요미지훈 19-08-28 22:46
   
쐬주가 527이나 됨둥?

오우....
          
러키가이 19-08-29 00:06
   
-0- 오우 -0-
     
헬로가생 19-08-28 22:49
   
외모 지적.
님 신고.
          
러키가이 19-08-29 00:06
   
ㅋㅋ
진빠 19-08-28 23:14
   
모처럼 으쌰으쌰 하셨군욥~~

역쉬 같이 고생한 사람은 오래가삼...

그 만큼 많은 기억을 공유한...
     
귀요미지훈 19-08-30 01:39
   
맞삼~ ㅋㅋ

나중에 멕시코 가서 같이 사업하자는디

너 혼자 해 ~카르텔 무셔..ㅠㅠ
 
 
Total 50,3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816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66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13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878
50264 밑에 Drake님이 올려준 풍경을 보고 (15) 촌팅이 09-21 412
50263 나갈 때 인사했는 데.. (7) 그대만큼만 09-21 409
50262 사람들이 잘 모르는 멋진 곳 스코틀랜드 Fingal's Cave (42) Drake 09-21 515
50261 안녕들 하신지요?~ (11) 달콤한로케 09-20 538
50260 금요일은 퇴근까지 시간이 왜이렇게 긴것인가... 주말이여 어서.… (4) 뚜리뚜바 09-20 508
50259 제주의 숨은 명소! ‘진짜 제주’를 만나는 곳, 애월읍 봉성리 (4) 러키가이 09-20 732
50258 [무료배포] 에픽게임즈 배트맨 시리즈 (6) 부분모델 09-20 809
50257 여행 끝판왕! 힐링여행 (4) 러키가이 09-20 647
50256 영화 <두번할까요> 보니 문득ㅋㅋ (5) 나이쓔 09-19 648
50255 탁2준2를 아쉽니꽈? (22) 헬로가생 09-19 738
50254 (6) 러키가이 09-19 542
50253 새벽에 노래한곡~136 (5) 촌팅이 09-19 493
50252 달콤언니 남친이랑 후아 남친이요 ㅋㅋ (26) 후아붸붸o 09-18 1122
50251 갑자기 든 생각인데요. (7) Minsolido 09-18 601
50250 여름이 가는군요 (6) 귀요미지훈 09-18 515
50249 가을밤, 몽돌과 파도소리 따라걷는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6) 러키가이 09-17 509
50248 바보같은 꿈-_- (9) 모래니 09-17 533
50247 좌뇌형, 우뇌형 테스트 (19) 귀요미지훈 09-17 886
50246 셋째형님 생일 선물 (17) 귀요미지훈 09-17 595
50245 한국관광공사 추천 9월, 초가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길 (3) 러키가이 09-17 675
50244 (완결) 오늘 죽다 살아남~우황청심원 먹고~위기 반나절뒤 모면 (28) 러키가이 09-16 970
50243 새벽에 노래한곡~135 (4) 촌팅이 09-16 583
50242 마침내 마눌님이 외출을 허락해 줬을 때 (22) 귀요미지훈 09-15 1142
50241 가을하늘 같이 보아요(feat-청계천) (22) 아이유짱 09-15 767
50240 올만에 야구한김에 인증~~! (24) 진빠 09-15 7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