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10 01:12
하...오늘 기분 드럽네유
 글쓴이 : 바람가람
조회 : 529  

제게 상처를 주고 아프게 하고 힘들게 만든 사람 중에 하나가

아무 일도 없었던 척, 착한 척 인사하는데 하....신경 안쓰고 싶어서 애써 무시하고 있는데 며칠 째 그러니 하 무시하는 것도 한 두번이지 힘드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달콤제타냥 19-09-10 01:23
   
자기가 무슨 짓을 했는지 몰라서 그래요.
남에게 상처를 줬는지 어떤 짓을 했는지 몰라서 아무렇지 않게 아는 척 하는거..
으.. 패고 싶다 정말
X무시가 답인데 바람언니가 힘들어 하는거 같아 걱정이네요ㅠㅠ
     
바람가람 19-09-10 01:55
   
알껄요? 딴에는 대부분 다 알고도 그렇게 행동했다는데요 뭐

불리해지겠다 싶으면 여지 남기고, 알고도 예상 못한 척, 사실은 아닌 척하거나 이미지 관리하고 착한 척하면서 변명만 또 주구장창하고 회피하고 그러는걸 패턴처럼 하는게 이제는 눈에 보이더라구요ㅎ

참 중간에 껴있는 사람들 중에 상황이나 사정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도 있고 이 사람들까지 괜히 엮이고 피해주기 싫으니 어떻게 할 수도 없어서 더 갑갑하네요ㅎ
진빠 19-09-10 01:24
   
에구 대신 한대 때려주고 싶3...
     
바람가람 19-09-10 01:56
   
어우 여자애라 때리시묜 큰일나요ㅠ
          
헬로가생 19-09-10 02:07
   
제가 혼내줄까요?
               
바람가람 19-09-10 02:15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럼 저야 크흠...
쌈바클럽 19-09-10 02:09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그 사람은 그게 최선이라 생각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어요. 비슷한 경험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제 경우엔 상대방도 미안해 하는 거 같았어요. 다만 서로 그것에 대해 말을 안했죠.

제 오해일 수도 있지만 저는 사과 받은 기분이 들었고, 원망과 미움은 사라졌어요. 그렇다고 상처 자체가 사라지는건 아니었고, 그 관계가 그 상태로 좋게(?) 유지될 만큼 편치는 않아서 다신 안보는 사이가 됐지만 아마 다신 안봐서 그때 그 상황을 사과로 받아들일 수 있었던거 같기도 해요.

다신 보지 말죠.
     
바람가람 19-09-10 02:40
   
안타깝게도 걔네들은 미안해하지 않고 본인들 잘못이 압도적으로 더 큼에도 본인들 잘못은 하나도 아니 아예 없고 온전히 본인들만 명백한 피해자라고 생각하고 본인들 이미지 관리나 하면서 착한 척하고 자기네 편 들어줄 사람만 만들고 있습니다

덤으로 오해(는 절대로 아니지만)의 상황이란 점을 넘어서 사람 하나 이상한 사람, xx 등등등등등으로 만들고 있고 다른 직, 간접적 피해자들까지 만들고 있는 상황이라서요ㅎ

전혀 모르는 입장들에게까지 영향이 미치게 하고 싶지 않아서 저 혼자 입닫고 애써 무시하고 쌩까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얘네 정말ㅋㅋㅋㅋㅋㅋㅋ이미지 관리 잘해요
저한테 이러는것도 미안해서라거나 사과하고 싶어서라거나 오해를 풀고 싶어서라기 보단 좋은 이미지 확고하게 하고 착한 척하는 거에욬ㅋㅋㅋㅋㅋ 상황을 모르는 사람들은 또 거기에 속아 넘어가고 같이 저 뒷담까게 만들어서 열심히 속은 사람들이랑 조롱하고 뒷담까고 있어욬ㅋㅋㅋㅋㅋ

이미 정확히 상황을 아는 사람들 조차도 제가 피해자라는 걸 인지하면서도 제 이미지는 나락으로 곤두박질친 상황이에욬ㅋㅋㅋㅋㅋ 그정돕니닼ㅋㅋㅋ
          
쌈바클럽 19-09-10 03:13
   
생각보다 문제가 심각하네요. 그런 사람과 엮여서 주변 평판 갉아먹고 이간질 하고 할땐 답도 없더군요. 답답하고 짜증나고... 몹쓸 인간들이네요.

다음부터는 긴 설명 없이 짧게 하소연만 하셔도 단번에 이해하고 같이 욕이라도 해드릴게요.
촌팅이 19-09-10 03:13
   
제가 구설수가 참 많은 사람이였는데..ㅋ

학생땐 나름 관종이었던지라
워낙 튀는 성격과 행동을 하다 보니 특히 더 그랬던 것 같아여

그런 일 당하면 억울하죠 상상 이상으로
특히 좋아했거나 믿었던 사람이 구설수의 시초라면 더욱 더


바람가람님 같은 경우는 이번 일을 어떻게 이겨내실진 모르겠지만

저번에 말씀드렸던 것 처럼
다른 일에 집중하고 "아무 것도 아니다, 아무 것도 아냐" 라고 매일 되새기며
시간이 지나길 기다려 보세요

다시 말씀 드리지만 이런 일은 누가 못 도와줘요
그냥 쿨내 진동시켜 이미지 다시 쌓으시며 이겨내세요

힘들어하시는 모습을
구설수 관련된 사람에게 보이면 지는 거라 생각하시고여
아이유짱 19-09-10 18:56
   
가람이 요즘 힘들구나...힘내
 
 
Total 50,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2967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022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75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6494
50362 당일치기로 가볍게 떠나기 좋은 당진 여행! (2) 러키가이 10-15 785
50361 친게분들은 단기 목돈 어떻게 모아요? (5) 여행일등 10-15 823
50360 우울한디.. (14) 황룡 10-14 764
50359 어우 이번 감기는 엄청 질기네요 (3) 바람가람 10-14 857
50358 아놔, 타자3 ㅋㅋ (24) 아이유짱 10-12 1977
50357 어떤 무술 배우셨나요? (57) 촌팅이 10-12 1656
50356 득녀. (35) moonshine3 10-12 1304
50355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7 하이네켄... (12) 진빠 10-12 892
50354 황룡님이 바람넣어서 유튭으로 온라인 스트리밍해볼랬더니.. (10) 진빠 10-12 741
50353 우연히 주짓수 게시판에 들어갔는데 (13) 헬로가생 10-12 996
50352 새벽에 노래한곡~142 (17) 촌팅이 10-12 691
50351 오랜만에 엽기녀샷 한 컷~ㅎ (27) 쥬스알리아 10-12 1596
50350 완전 올드스쿨 힙합 (흥이 뿜뿜) (8) 헬로가생 10-12 696
50349 10월, 가을 색에 빠지는 시간 (17) 러키가이 10-11 699
50348 아아, 레깅스를 만든 건 정녕 신이런가? (25) 아이유짱 10-11 1503
50347 3년안에 이루고 싶은것 (34) 신의한숨 10-11 693
50346 저기...혹시 SUDOKU 좋아하세요? 같이해요 우리ㅋ (6) 촌팅이 10-11 664
50345 사진 맛집, 의성 금성산 고분군 역사관광지에서 인생 샷 건지기 (8) 러키가이 10-11 558
50344 불금은 삼겹살 ~~~ (25) 황룡 10-11 615
50343 으.. 오늘 왜케시간안가유.. (4) 연두블리 10-11 455
50342 물반 고기반 (12) 신의한숨 10-11 669
50341 봉식이.. (27) 달콤제타냥 10-11 574
50340 만사가 귀찮 ㅠㅠ (10) 붉은kkk 10-10 653
50339 아 나도 개근 1500점 D-2일인데 ㅋㅋ (6) 황룡 10-10 538
50338 새벽에 노래한곡~141 (4) 촌팅이 10-10 5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