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10 19:56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549  

캡처.JPG

오늘 우연히 붕어 매운탕 먹방을 보니 옛날 생각이 나네유~



오늘처럼 비가 한바탕 쏟아지는 날엔 논으로 ㄱㄱ

논에 가면 왜 그 논 옆에 도랑이 길게 뻗어 있쥬?

비가 막 쏟아지는 날에는 도랑에서 물이 막 빠른 속도로 흘러가는데

도랑 속에 들어가서 물 속에 빈 비료푸대를 가만히 넣고 있으면

붕어, 잉어, 메기들이 비료푸대 속으로 막 들어와유.

진짜 물 반, 고기 반 

메기는 매콤한 양념장을 위에 얹어서 찜을 해먹으면 맛있고

붕어는 얼큰하게 매운탕 해먹으면 맛있고...



논에 벼를 다 잘라내고 추수가 끝난 가을

동네 친구들이랑 엉아들이랑 미꾸라지 잡으러 논으로 ㄱㄱ

통발도 필요없다. 맨손이면 충분!

추수가 끝난 가을엔 미꾸라지가 겨울을 나기 위해

살이 통통하게 오른 상태쥬.

미꾸라지를 해감한 뒤에 통째로 넣고

얼큰하게 미꾸라지 매운탕 해먹으면 꿀맛..









소시적 사진...어제 올렸던거 재탕 


펑~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9-09-10 20:35
   
셋 다 한번도 못먹어 봤어유... ㅠㅠ
     
귀요미지훈 19-09-10 21:20
   
캬...그 맛을 모르시다니...

쐬주 한 잔 곁들이면 옆에서 라틴녀가 트월킹을 해도 모를 맛인디...

메기는 워싱턴 디씨 포토맥 강가에서 많이 잡혀유

근데 미국애들은 보통 메기를 안 먹드만유~
          
헬로가생 19-09-11 01:24
   
그놈의 라틴녀 ㅋㅋㅋ
귀욤님 때문에 라틴녀 썰을 시간 나는대로 준비하지요.
               
귀요미지훈 19-09-11 02:54
   
아싸~~~!!
달콤제타냥 19-09-10 20:35
   
우와 재밌겠당~ 물고기 잡는 재미 쏠쏠해요ㅎ
저는 아빠 고향이 제부도 있는 곳이라서 바다에서 추억이 많아요.
어렸을때 추석때쯤 시골에 가면
오랜만에 모이신 아빠 고향 친구분들께서 배낚시나 '사둘질'이란걸 가세요.
사둘질이 뭐냐면 아주 커다란 막대기가 양쪽 끝에 달린 무지 큰 그물이에요.
그걸로 밀물에 밀려오는 물고기를 잡아서 매운탕 끓여먹고 회 떠먹고ㅋㅋ
저는 아빠바라기라 매번 쫓아다녔는데 그게 글케 잼났었어요.
아.. 낚시라도 가야하나...
     
flowerday 19-09-10 20:43
   
반도라 그러죠.
본문에 비오는 날 도랑에서 미꾸라지나 붕어잡을 땐 필수 아이탬.
          
달콤제타냥 19-09-10 21:55
   
어헛~ 반도라고 하나요?ㅎ
     
귀요미지훈 19-09-10 21:22
   
어머...달콤누나 얘기 듣고 보니

프사 혹시 제부도에서 해녀할 때 찍은 사진 아니에유?
          
달콤제타냥 19-09-10 21:55
   
울 할머니에유!!
               
귀요미지훈 19-09-10 22:21
   
달콤누나처럼 이쁜 해녀가 나오는 걸작영화가 있어유~

갯마을..이라고 1965년작 고은아씨 주연
                    
달콤제타냥 19-09-10 23:16
   
으잉~ 찾아봐야겠당ㅋㅋ
     
아이유짱 19-09-10 21:52
   
와 도시적인 초미녀님이 시골생활을 했다니...상상안감
근데 귀여웠겠당. 아빠 쫄쫄 ㅋㅋㅋ
          
달콤제타냥 19-09-10 21:57
   
아.. 시골엔 명절이나 방학때만 갔어요ㅎ
근데 선머슴 같아서 시골아이 같긴 해여ㅋㅋ
flowerday 19-09-10 20:42
   
저보다 연배가 높으신데 저랑 비슷한 추억을 가지고 계십니다.
올해 30막줄인디..워낙에 촌이라 그런지..
근데 어촌이라 붕어는 안먹어요. 오롯이 미꾸라지나 가물치만 잡죠.
     
귀요미지훈 19-09-10 21:24
   
옛날 시골에선 다 비슷했겠쥬~~

꽃날님 고향이 울산이세유?

가물치라...무늬는 참 이쁘게 생긴 넘인데

물리면 손가락 절단된다는...ㄷㄷㄷ
          
flowerday 19-09-10 22:07
   
네 울산이에요.
울산에만 39년째네요..
               
귀요미지훈 19-09-10 22:23
   
캬...울산 태화강변을 걷던 추억이 살짝 나네유~~
     
아이유짱 19-09-10 21:53
   
꽃날님 30대? 한참 동생이네....부럽
          
flowerday 19-09-10 22:07
   
네 아직 30대입니다.
민방위 아직 안끝났어요.^^
아이유짱 19-09-10 21:52
   
형, 70년대 학번이쥬?
     
귀요미지훈 19-09-10 22:22
   
70년대면 제가 아직 울 아부지 쪽에 있던 때네유~ ㅋㅋ
          
아이유짱 19-09-10 22:45
   
뻥치시네
               
귀요미지훈 19-09-10 23:14
   
어허...알 만한 냥반이 왜 이러실까? ㅋㅋ
진빠 19-09-10 22:57
   
헤헤.. 울뒷집아저씨 고향에 갔다가..

남원개울에서 미꾸라지 잡던 기억~~!!

울 아버지 고향 화성은 공장들어와서 오염된 개울이여서.. 못잡아봤궁...
     
귀요미지훈 19-09-10 23:13
   
경기도 화성?

캬~~참 좋은 곳이삼. 어릴 때 추억이 있는 곳

내가 미꾸라지 잡던 추억이 있는 곳이 바로 화성이삼.

근데 지금은 많이 변했다고....
     
달콤제타냥 19-09-10 23:16
   
제부도가 경기도 화성이에요
          
귀요미지훈 19-09-10 23:43
   
엇....이제 고향누나라고 불러야짐..히히
               
진빠 19-09-11 00:18
   
엇 본적 동향 3인방 크로스~~~!
                    
귀요미지훈 19-09-11 00:39
   
레이저 발사~~~!
달콤제타냥 19-09-10 23:15
   
헉~ 보기드문 훈남 신입이 쪼오기 있었넹ㅎㅎ
     
귀요미지훈 19-09-10 23:26
   
저 때가 General Manager..한국으로 치면 부장(?) 정도였을 때에유~ㅎㅎ
          
달콤제타냥 19-09-10 23:35
   
어? 실장님??
음.. 드라마에 나오는 실장님들 보다 귀욤실장님이 더 머찌세유~
               
귀요미지훈 19-09-10 23:45
   
갑자기...실땅님...옥땅으도 따다와...생각이...ㅎㅎㅎ
러키가이 19-09-10 23:36
   
-0- 앜 이시각에 이런 글들을 보다니 -0-;;;

치가 해야겠당~ (치가=치킨+가시오가피주)
     
귀요미지훈 19-09-10 23:39
   
후식은 핫도그나 꽈배기? ㅋㅋ
          
러키가이 19-09-11 00:26
   
ㅋㅋ 저녁에 이미 쫑났겠졍 ㅋㅋ 러키가이가 거기만 갈려궁 ㅋㅋ
               
귀요미지훈 19-09-11 00:37
   
헉....여기저기 언냐들을...
                    
러키가이 19-09-11 00:45
   
ㅋㅋㅋㅋㅋ 요미 댁 만큼은 아님 ㅋㅋㅋㅋㅋ
 
 
Total 51,2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177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562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051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149
51108 근데 친게아재들을 보면... (15) 헬로가생 07-04 649
51107 시간이란 무엇인가? (물리학 교수 강연) (20) 귀요미지훈 07-03 708
51106 현재 운영되고있는 친목게시판 운영 형태 (29) 객님 07-02 732
51105 기호 삼 : 진빠 후보를 운영진으로~~! ㅋㅋ (27) 진빠 07-02 509
51104 진빠 댁 운영진 설;;; (14) 러키가이 07-01 676
51103 낙서) 우중독백 & 김민기의 친구 M/V (4) 날으는황웅 07-01 319
51102 오늘 택배 상하차 갔다온 글 쓰다가 (4) 돌아온드론 06-30 929
51101 러키가이가 즉석복권 구매 0 300 500 할때 -0-;;; (6) 러키가이 06-30 469
51100 사랑의 불시착 (21) 귀요미지훈 06-29 1330
51099 시간 있으세요?^^ (15) 가을애 06-29 530
51098 며칠동안 가생이 탈퇴했었네요 (7) 켈틱 06-29 536
51097 설악산의 비경 설악산 12선녀탕 (17) 날으는황웅 06-28 1048
51096 올만에 MBTI 함 해보삼.. (29) 진빠 06-28 637
51095 인증ㅋ 앞머리 혼자 자르지마세요 ㅎㅠㅠ (20) 후아붸붸o 06-28 1140
51094 오늘의 쉰곡 037: The Cure - Close to Me [Closer Mix] (8) 헬로가생 06-27 288
51093 오늘의 추천곡 패티김 (4) 날으는황웅 06-27 319
51092 미녀효과 (10) 돌아온드론 06-26 1100
51091 잡게에서 초미녀 제타냥님 발견 (27) 아이유짱 06-26 1324
51090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의 촛대바위 (2) 날으는황웅 06-26 623
51089 오늘의 쉰곡 036: Santana - Smooth (9) 헬로가생 06-25 302
51088 동해안의 삼척시 초곡항을 아시나요? (14) 날으는황웅 06-23 916
51087 오늘의 추천곡 거북이 (4) 날으는황웅 06-23 350
51086 오늘은 진빠날~~ 해피 정복스데이~! (3) 러키가이 06-22 327
51085 오늘은 아빠날~~ 해피 파더스데이~! (27) 진빠 06-22 398
51084 주저리) 사춘기 시절을 기억 하시나요? (14) 날으는황웅 06-21 4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