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17 19:26
바보같은 꿈-_-
 글쓴이 : 모래니
조회 : 531  

추석에 해괴한 꿈을 꿨는데..

어머니가 살아서, 물달라 하시는 꿈.
이게 어떻게 된건가.. 그렇다면 어머니가 돌아가셨던게 꿈인건가
아니면, 지금 내가 꿈을 꾸고 있나...
아무리 고민을 해봐도 머리속이 안개낀듯 뿌옇고
잘모르겠길래. 그래 엄마는 살아계신거야. 돌아가셨던건 꿈이였어!
하고 결론내리는 순간 꿈에서 깸.

그뒤로 계속 기분이 짜증스럽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맨날 배고파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달콤제타냥 19-09-17 19:33
   
모래니님께서 어머님 생각 많이 하셨나봐요.
어머님께서도 보고싶으셔서 다녀가신거라 생각하시고 찜찜해하지 마세요ㅠㅠ
리루 19-09-17 19:43
   
예전에 미팅에 나가는 꿈을 꾼 적이 있어요(현실에선 소개로는 사람을 안만남).
앞부분은 꿈에 없는 내용인데도 친한 친구가 정성껏 마련한 좋은 자리라고 알고 이 꿈은 그렇게 시작되었던 듯...
약속 장소에 갔는데 아무리 봐도 상대방으로 보이는 사람이 없고, 핸드폰에 이름 석자만 문자로 있었기에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며 한자리 차지 하고 기다렸는데
날이 저물고 사람들이 뜸해지는 시간인데 오직 한 테이블에 어떤 남자만 앉아있고 아무도 없는 거에요.
왠지 모를 초조함...(이 꿈 스토리 작가가 어떤 녀석인지 왜 초조한지도 모른채)
결국 혼자 있는 남자에게 다가가 혹시 성함이~~라고 말을 걸자 환하게 웃으며
아~ 누구시군요!? 가까이 있었는데 몰라뵙다니 듣던대로 이쁘시네요~
네!? 헉!? 거울 거울... 머리가 쭈뼛거리고 거울이 안보여서 밀려오는 짜증에 식은 땀을 흘리며 잠에서 깸.
이후 하루 종일 기분이 꿀꿀~ ㅎ
신의한숨 19-09-17 21:14
   
울엄닌 꿈속에서조차 안오셔유...ㅠㅠ
아이유짱 19-09-17 23:08
   
장자몽이 생각나네유
보미왔니 19-09-17 23:25
   
꿈속에서 돌아가신 부모님 혹은 할머니 할아버지 보면 좋은건데
대화를 하면 안좋은거라고 들었네요~
먼가 마음에 걸리는 일이 있다면 피하던가 해결하던가~
러키가이 19-09-17 23:49
   
원래 죽은자는 말이 없는법~~~보통~~~꿈에선 행동으로만 하는데~~~

만약 말을 직접 들었거나 대화 등을 했다면 2가지 의심을;;;

하나는 귀신과 이야기한 케이스이고~~~하나는 현몽(깨닫기)하기 위해서~~~입니다

후자 였으면 좋겠군요~~~! 하지만 전자도 의심할수가~~~

전자의 경우 예방책은~

당분간~좋은 생각~주로 낮에만 활동~밤엔 가능한 불켜놓고 자기 등 입니다.

(최소3~7일)
진빠 19-09-18 00:15
   
어익후... 맴이 찡하삼...
헬로가생 19-09-18 20:25
   
에궁... ㅠㅠ

어쨌든 복권 사보세요.
어머님이 보살펴 주시는 걸지도.
촌팅이 19-09-18 21:48
   
그 허한 마음 누가 알까요..
 
 
Total 50,3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811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65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12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865
50360 어우 이번 감기는 엄청 질기네요 (1) 바람가람 01:46 85
50359 아놔, 타자3 ㅋㅋ (21) 아이유짱 10-12 1077
50358 어떤 무술 배우셨나요? (50) 촌팅이 10-12 861
50357 득녀. (33) moonshine3 10-12 629
5035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7 하이네켄... (12) 진빠 10-12 384
50355 황룡님이 바람넣어서 유튭으로 온라인 스트리밍해볼랬더니.. (10) 진빠 10-12 275
50354 우연히 주짓수 게시판에 들어갔는데 (13) 헬로가생 10-12 476
50353 새벽에 노래한곡~142 (17) 촌팅이 10-12 254
50352 오랜만에 엽기녀샷 한 컷~ㅎ (27) 쥬스알리아 10-12 953
50351 완전 올드스쿨 힙합 (흥이 뿜뿜) (8) 헬로가생 10-12 291
50350 10월, 가을 색에 빠지는 시간 (17) 러키가이 10-11 308
50349 아아, 레깅스를 만든 건 정녕 신이런가? (25) 아이유짱 10-11 973
50348 3년안에 이루고 싶은것 (34) 신의한숨 10-11 420
50347 저기...혹시 SUDOKU 좋아하세요? 같이해요 우리ㅋ (6) 촌팅이 10-11 428
50346 사진 맛집, 의성 금성산 고분군 역사관광지에서 인생 샷 건지기 (8) 러키가이 10-11 325
50345 불금은 삼겹살 ~~~ (25) 황룡 10-11 394
50344 으.. 오늘 왜케시간안가유.. (4) 연두블리 10-11 283
50343 물반 고기반 (12) 신의한숨 10-11 475
50342 봉식이.. (27) 달콤제타냥 10-11 400
50341 만사가 귀찮 ㅠㅠ (10) 붉은kkk 10-10 481
50340 아 나도 개근 1500점 D-2일인데 ㅋㅋ (6) 황룡 10-10 389
50339 새벽에 노래한곡~141 (4) 촌팅이 10-10 400
50338 용인갔다오려니까 돌아올때 너무 귀찮더라고요.... (21) 선괴 10-09 673
50337 에.. 좀 노숙좀 하겠습니다 ㅠㅠ (32) 황룡 10-09 975
50336 한국관광공사 추천 10월 걷기여행길 가을 황금들녘 길 (2) 러키가이 10-09 6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