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17 23:47
가을밤, 몽돌과 파도소리 따라걷는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11  


가을밤, 몽돌과 파도 소리 따라 걷는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가을 밤, 바다와 파도를 벗 삼아 길을 걷는다. 길 따라 조명이 병정들 사열하듯 줄지어 서서 어둠을 밝히고, 오가는 사람 적은 길 위에는 청명한 파도소리가 벗이 된다. 가을의 정한을 느끼기 좋은 이 길은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이다. 
걷기 길은 경주시 양남면의 읍천항과 하서항 사이 1.7km를 잇는다. 두 시작 지점 중 어느 쪽에서 출발해도 좋다. 길을 걸으면서 출렁다리와 부채꼴 주상절리, 조망타워, 몽돌해변, 기울거나 누워 있는 주상절리 등을 만날 수 있다.
낮에 바라본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바다 위로 솟은 주상절리
낮 동안 여행자의 발걸음에 시달린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에 노을마저 물러나면 짙은 어둠과 함께 고요함이 가득해진다. 도로 위의 자동차 소리, 관광객들의 수다 등 불규칙하게 섞여 있던 소음이 잦아들면 풀벌레 소리와 갈매기 우는 소리, 바람에 스쳐 하느작거리는 나뭇잎 소리가 빈자리를 메운다. 무엇보다 반가운 건 두 귀에 꽂히는 소리는 길의 이름만큼이나 풍성하게 부서지는 파도의 인기척. 바위에 부딪치는 파도가 우윳빛 거품을 일으키며 경쾌한 음악을 연주하는 듯하다. 언제 들어도 친근한 물소리 때문일까. 자장가처럼 익숙한 리듬이 어둠 속에 울려 퍼지니 하루 종일 복작거렸던 근심들이 어느새 작게 조각나 쓸려가는 파도를 따라 흩어진다. 
낮에 걷는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밤에 걷는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의 하이라이트는 ‘주상절리’다. 화산에서 분출된 용암이 지표면에 닿아 식는 과정에서 수축작용으로 균열을 일으켜 다각형 기둥 모양의 절리(나란한 결)를 만들어냈다. 용암이 식는 속도와 방향에 따라 주상절리의 모양과 크기가 결정된다.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에서는 다양한 모양의 주상절리를 발견할 수 있다. 부채처럼 펼쳐진 모양이 있는가 하면 마른 장작을 쌓아놓은 듯 가지런히 ‘누워 있는 주상절리’도 있고, 육각형 연필처럼 응고된 결정체들이 한껏 기운 ‘기울어진 주상절리’도 있다. 제주도의 주상절리만큼 웅장하진 않지만 아기자기한 모습이 밀집해 있어 주상절리 전시장이라고도 불린다. 
누워 있는 주상절리 풍경
가을밤이 연분홍빛을 내며 저물고 있다.
‘부채꼴 주상절리’는 가장 눈에 띄는 할 명소다. 부채를 활짝 펼친 듯한 모습이 장관이다. 한 송이 해국을 닮아 있어 ‘동해의 꽃’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부채꼴 모양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이기에 학술적 의미는 물론 자연적인 측면에서도 가치가 높다. 독보적인 주상절리인 만큼 야간에도 관람할 수 있도록 유일하게 투광기가 설치되어 있다. 온몸으로 조명을 받아내는 돌기둥들이 검푸른 바다 사이, 본연의 선명한 회색빛을 띤다. 내리쬐는 햇볕에 모습을 감추었던 초록 이끼들도 얼굴을 내민다. 한자리에서 억겁의 밤을 보냈을 주상절리의 위엄이 더욱 경이롭게 비치는 순간이다.
부채꼴 주상절리
투광기가 주상절리를 비춰 밤에도 부채꼴 모양이 훤히 드러난다.
주상절리가 아름답지만 이것만으로 만족하기는 힘들다. 출렁다리, 조망타워, 몽동해변 등 여행자의 마음을 훔칠 만한 장소가 있으니 천천히 둘러보자.  
출렁다리는 읍천항에서 출발해 조금만 걸으면 맞닥뜨리게 된다. ‘흔들’이 아닌 ‘출렁’이다. 바다 위에 떠 있는 길답게 다리 위에 서면 파도처럼 굽이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생각보다 역동적인 움직임에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마음을 살짝 졸일 것이다. 흔들림에 익숙해졌다면 일정하게 들려오는 파도 가락에 맞춰 다리를 조금씩 흔들어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인적이 드문 시간이기에 그 모습을 이상하게 여길 사람도 없다. 자유롭게 다리를 일렁이면 마치 두 발로 파도 위를 걷듯이 바다와 하나가 된 기분이다.
출렁다리 위에서 밤바다를 바라보는 여행객
누워 있는 주상절리
해안에선 가장 높게 솟은 주상절리 조망타워는 바다를 알록달록 물들여주는 친구다. 낮에는 해안 절경을 둘러볼 수 있는 전망대 역할을, 밤에는 오색찬란한 조명을 밝혀주는 든든한 지킴이 역할을 한다. 어둠 속에서 걸어 나오는 여행자를 향해 어서 오라며 시시각각 색을 바꿔가며 미소로 반겨준다. 하늘에는 노란 별이, 길 위에는 화려한 조망타워가 빛나 혼자여도 쓸쓸하지 않은 밤바다다.
낮에 바라본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해변
몽돌해변은 단조로울 수 있는 산책길에 재미를 더하는 요소다. 모나지 않고 둥근 모양의 돌들이 옹기종기 모여 여행자를 기다린다. 평평한 산책로에서 벗어나 동글동글한 자갈도 한번 밟아보자. 파도가 밀려올 때마다 잘박거리며 굴러다니는 몽돌의 소리를 더욱 가까이에서 들을 수 있다. 밤바람에 부대끼는 바다의 음색이 때에 따라 색깔과 모습을 달리하다니. 희미한 가로등이 비추는 몽돌 사이사이로 너그러운 자연의 목소리가 섞이는 것이 새삼 신비롭다.
조망타워를 지나면 몽돌해변이 나온다.
한 시간가량 파도 소리를 들으며 해안가를 걸었다면 경주에서의 길벗은 바다인 셈. 해가 저문 바다는 고요하여 자연이 내는 소리만이 도드라진다. 산책 후에도 귓전에 남은 해조음과 포말의 화음이 마치 꿈결 같다. 어둠 속 풍광이 뚜렷하진 않아도 철썩이던 물결 소리만은 선명했던 탓이겠다. 도심에서 가져온 걱정거리는 잠시 접어두고 한 풀 꺾인 더위만큼이나 여유로워진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그 길의 낭만에 흠뻑 젖어보는 것은 어떨까.
어스름이 밀려오는 저녁 산책길을 걷는 두 여행객
여행 정보
✔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문의 : 054-779-6083 (경주시 관광컨벤션과)

✔ 숙소 
- 씨로드펜션 :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해변공원길 93 / 010-2958-3100 www.searoad114.com/
- 모노펜션 :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동해안로 498-19 / 010-3112-6265 www.monopension.kr/page/

✔ 주변 음식점
- 청와삼대 : 칼국수 /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동해안로 481 / 054-716-1155 http://blue3.co.kr/
- 진주냉면남가옥 : 냉면, 육전 /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동해안로 497 / 054-743-7381 https://jinjoo1.modoo.at/


글, 사진 : 김종환(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9년 9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20190821수요일 <<<100렙달성>>> 랭킹8위 19시간+47분 -0-v 친게 [러키가이] LUCKY GU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쥬스알리아 19-09-18 00:16
   
주상절리 신기해요~ㅎ 제주도에도 많구~ㅎ
     
러키가이 19-09-18 01:05
   
쥬스댁 -0- 오랜만이네용~~~!
진빠 19-09-18 00:20
   
아 띠.. 넘나 아름다운것..!

왜 한쿡살땐 몰랐을까...
     
러키가이 19-09-18 01:06
   
그거슨 -0- 러키가이 의 아름다흠을 -0- 몰랐다가 ~~~

진빠댁이~~~친목 게시판서 러키가이~의~알흠다흠을~~~알면송 부터임둥 -0-
모래니 19-09-18 10:48
   
션하겠네요. 근처에 저런데 있으면 좋겠네
미스란디르 19-09-18 11:44
   
빨간등대까지 함 가봐야 될텐데...
 
 
Total 50,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818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67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14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885
50368 새벽에 노래한곡~143 (2) 촌팅이 03:05 42
50367 낭만투머치! 낭만이 철철 넘치는 부안 여행코스 러키가이 02:22 36
50366 환절기 건강 잘 챙기세요 (1) 물망초 10-15 56
50365 맨탈이 완전히 나갔습니다. (14) Dominator 10-15 262
50364 송이 가요 송이 가~♬ 가을이 제철인 양양! (1) 러키가이 10-15 192
50363 당일치기로 가볍게 떠나기 좋은 당진 여행! (2) 러키가이 10-15 164
50362 친게분들은 단기 목돈 어떻게 모아요? (5) 여행일등 10-15 283
50361 우울한디.. (14) 황룡 10-14 271
50360 어우 이번 감기는 엄청 질기네요 (3) 바람가람 10-14 409
50359 아놔, 타자3 ㅋㅋ (24) 아이유짱 10-12 1516
50358 어떤 무술 배우셨나요? (57) 촌팅이 10-12 1204
50357 득녀. (35) moonshine3 10-12 886
5035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7 하이네켄... (12) 진빠 10-12 556
50355 황룡님이 바람넣어서 유튭으로 온라인 스트리밍해볼랬더니.. (10) 진빠 10-12 416
50354 우연히 주짓수 게시판에 들어갔는데 (13) 헬로가생 10-12 641
50353 새벽에 노래한곡~142 (17) 촌팅이 10-12 387
50352 오랜만에 엽기녀샷 한 컷~ㅎ (27) 쥬스알리아 10-12 1165
50351 완전 올드스쿨 힙합 (흥이 뿜뿜) (8) 헬로가생 10-12 430
50350 10월, 가을 색에 빠지는 시간 (17) 러키가이 10-11 442
50349 아아, 레깅스를 만든 건 정녕 신이런가? (25) 아이유짱 10-11 1169
50348 3년안에 이루고 싶은것 (34) 신의한숨 10-11 556
50347 저기...혹시 SUDOKU 좋아하세요? 같이해요 우리ㅋ (6) 촌팅이 10-11 566
50346 사진 맛집, 의성 금성산 고분군 역사관광지에서 인생 샷 건지기 (8) 러키가이 10-11 466
50345 불금은 삼겹살 ~~~ (25) 황룡 10-11 537
50344 으.. 오늘 왜케시간안가유.. (4) 연두블리 10-11 4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