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27 21:54
오늘 우리 아이가 결석 했습니다.`
 글쓴이 : 치즈랑
조회 : 952  

20190927142541651inuv.jpg



우리 아이들은 꼬맹이 때 아빠 엄마 따라 광우병 촛불을 들었죠`

조금 커서는 세월호 때도 촛불을 들었습니다.`

저는 조그만 동네지만 거의 매주 촛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우리 아이들도` 세월호 집회에 빠짐없이 참여 했습니다.` 안산에 가서 자원봉사도 하고요`

엄마는 올해까지도 노란리본을 만들어 재능기부를 했습니다.`

도시락을 만들고 김장도 해서 보내고`요.

세월호 부모님 출판기념회도 열어 주었답니다.


우리 가족은 박근혜탄핵 때도`그 추운날` 벌벌 떨면서

바닥에 퍼 질러 앉아`있었을 때도 끄떡 없었죠`


<우리 아이가 오늘 결석을 했습니다.>`


학교에 축제가 있어`갈만도 한대

우리 아이는 단호 합니다.`


아빠 나 내일 결석하려고...

응 내일 학교에서`....

아 어디 가려고? 어디 아프니?

아니 내일 동맹파업할거야`

응 ㅇ.ㅇ  기후 결석?

응` 그래서 학교 안가`

그래...내일은 수업일수에 안들어 갈 걸?

아니야 알아 봣어` 내일 수업으로 친대`....결석처리할거라고 했어`

그래서 내일은 결`석이야`


그리고선 아까 늦게 돌아 왔네요`

저는 우리 아이 응원하려 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적모의 19-09-27 22:12
   
저보다 낫네요 ㅇㅅㅇㅋ
     
치즈랑 19-09-27 22:15
   
내일 서초동에서 뵈요`...ㅋㅋㅋㅋㅋㅋㅋㅋ
헬로가생 19-09-27 22:39
   
가고싶다...
     
치즈랑 19-09-27 22:43
   
어딜요?~ 저도 데꾸가요~~~
          
헬로가생 19-09-27 22:53
   
VIP 룸
아이유짱 19-09-27 22:58
   
역시 호랑이 아들은 호랑이얌
자랑스런 나라의 미래로 크겠군요~ㅎ
     
치즈랑 19-09-28 12:07
   
에이...무슨..그냥 고양이 정도쥬~~~`냐옹~~
보미왔니 19-09-27 23:38
   
(길가던 스님... 아이를 보며)

크게될 아이로군~~ 허허허
나라의 인재가 될것이구나~~~~ (끄덕 끄덕~) 허허허~~~

(멀어지는 스님)
     
치즈랑 19-09-28 12:07
   
나서는 걸 극도로 싫어함,....
크게 되는 거 싫어함...`ㅇ.ㅇ
진빠 19-09-28 00:03
   
역쉬 부전자전~~!

근데 왜 울 아들은 꼰대같은지 ㅋㅋ
     
치즈랑 19-09-28 12:08
   
아니요` 우리 아이도 그래요`
있으니까 그러죠`
신의한숨 19-09-28 00:13
   
거참 부러부러~~~
     
치즈랑 19-09-28 12:08
   
부러 부러```
로또 번호 좀 욧~~~!!!!!
달콤제타냥 19-09-28 09:59
   
치즈님 따님분 나이때 나는 어떤 생각을 하고 무슨 고민을 했었나..
문득 창피하네요ㅠㅠ
     
치즈랑 19-09-28 12:09
   
아니요` 지금은 미디어가 발달해서 그런거쥬`
타냥님은 날아 다녔을거에요`
러키가이 19-09-28 11:00
   
ㅍㅍ 사실 추억이 생각나는군요;;;도망댕기던 기억이;;;사학과 출신이다 보니;;;
     
치즈랑 19-09-28 12:09
   
아 독립운동하러 만주 벌판에 말타고 다니셨다는 줄~~~~~~~~~~~~~~~~~~~~~~
          
러키가이 19-09-28 19:0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0살도 넘엇겟심 만주 벌판이면 ㅋㅋ
 
 
Total 51,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30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61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53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141
51228 페이크 (4) 헬로가생 09-10 246
51227 내 이름은 튀니티 (1970) (20) 큰솔 09-09 662
51226 베가스 근황~! (18) 진빠 09-09 719
51225 (11) 헬로가생 09-08 397
51224 오늘은 (13) 헬로가생 09-07 368
51223 귀여운 영상보고 월요병 극복하세요 ㅎㅎ (7) 목요출생 09-07 769
51222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 - 장혜리 (1988) (13) 큰솔 09-07 417
51221 "살아 있음을 일깨운다" 명상 부르는 디지털 풍경 (11) 러키가이 09-07 406
51220 맥주 안주는 역시... (26) 큰솔 09-06 1036
51219 정복은 역시 (16) 헬로가생 09-06 510
51218 간단히 (20) 헬로가생 09-05 491
51217 올만에 두 아들 인증이나 할까욤(펑~) (15) 아이유짱 09-04 842
51216 월남국시 (20) 헬로가생 09-04 866
51215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2) 파스토렛 09-04 293
51214 어쩌면 인생의 큰실수? 국군위문편지 (25) 대한사나이 09-03 668
51213 김건모가 된것 같삼 ㅎㅎ~~! (43) 진빠 09-03 1227
51212 한예슬 - 그댄 달라요 (10) 오늘비와 09-03 732
51211 비와 외로움(락버전)-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02 379
51210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20) 날으는황웅 09-02 837
51209 요리 (22) 헬로가생 09-02 396
51208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6: 박예슬 - 허해 (5) 헬로가생 09-02 235
51207 BIOS를 이용해 PC를 매일 정해진 시간에 켜 보아요~ (7) 큰솔 09-01 877
51206 미소 띈 마음에 신이 있다. 보리스진 09-01 289
51205 가정화목을 위한 주문 보리스진 09-01 244
51204 5일 정도 서울에서 근무를 했습니다. (5) 파스토렛 08-31 7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