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28 18:08
오늘의 역사탐방기는 강원도 철원에 있는 노동당사입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868  

h_ji3Ud018svchbt40ls6poh6_3gh44b.jpg


노동당사 앞에 우뚝 솟아있는 이 조형물은 두근두근이란 작품으로 여기에 표시된 숫자는 1945년 8월15일부터 표시되는 즉, 분단이후 얼만큼의 시간이 지났는지를 나타내는 슬픈 조형물인 셈이지요.


j_7i3Ud018svc19zj73sfm6psp_3gh44b.jpg


이곳은 해당 건물 바로 건너편에 있는 가게로 보이는데 근래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현재는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철원쪽으로 들어가는 출입구 부분에는 현재 방역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저는 오늘아침 세차를 했는데 지나가면서 맞게 되었죠.

어쩔 수 없는거겠지만요.

세차의 허무함이란....

1_4i4Ud018svcwocc9pg6gp88_3gh44b.jpg


이곳 노동당사는 6.25전쟁의 아픈 역사가 숨어있는곳입니다.

해당 건물이 지어질 당시 이곳은 북한의 영향력 아래에 놓여있는 곳이었으며 인근 주민들로부터 강제 모금과 노동력을 착취하였고 내부는 비밀유지를 위해 공산당원들만 동원을 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철원을 포함하여 김화, 평강, 포천일대를 수탈하고 그 외 많은 애국인사들을 잡아들여 무자비하게 고문하였고 한번 끌려들어가면 죽거나 반 송장이 되어 나올 정도였다고 하니 그 만행이 얼마나 끔찍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9_4ibUd018svc1at0jhp85rkcj_3gh44b.jpg

1_4i4Ud018svc1n7ujtsa0fumt_3gh44b.jpg


아직까지도 전쟁 당시의 총탄자국이 선명하게 남겨져 있는 건물이지만 당시에는 건물을 짓는 노하우가 부족했던지 철근이 없어서 2, 3층은 그 흔적만 남아있고 1층만 간신히 당시의 모습을 어렴풋이 유지하고 있습니다.

워낙 낡아 보강을 한 흔적이 엿보이지만 언제 와르르 무너질지 장담할 수 없는 상태로 보여졌습니다.


1_di4Ud018svc16hybxhi82m2m_3gh44b.jpg


따라서 당연하게도 내부로의 출입은 전면금지되어 있습니다.


오늘 이 노동당사를 둘러보며 건물이 이렇게 언제 주저앉을지 알 수 없는 상태가 될 정도로 오랜세월이 흘렀음에도 우리의 통일은 아직도 멀고 먼 꿈 속의 꿈에 불과하다는 현실앞에 가슴이 먹먹하고 답답하기만 했습니다.


비록 통일에 드는 비용이 얼만큼의 비용을 지불하게 될지라도,

저는 다시 하나의 온전한 나라로 되돌아가기를 소망해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8 18:54
   
거의 2년에 1번꼴로 가는 -0- 철원 이군요~!

(제2땅굴~월정리역~노동당사~도피안사)

요긴 주로 12월달에 갑니다 (2018년12월) 올해12월도 갈예정인데 ^^

노동당사에서 ~~~ 서태지 아이들 ~~~ 노래 해서 더 유명해졌습니다 -0-

발해를 꿈꾸며 MV (뮤직비디오) 촬영장소 -0-
     
선괴 19-09-28 19:36
   
저도 이번에 처음 알게되어서 놀랍더라고요.
당시에는 노동당사 건물이 지금보단 괜찮았던거같습니다.
뮤직비디오촬영을 허가해줄정도라면..


땅굴은 저도 계획은 잡아놓고있지만 언제가게될지  모르겠네요.
진빠 19-09-29 01:19
   
폐허 같으면서도 또 멋있네요..

노동당사라....

애고 애마타고 달렸는데...

또 세차

세차는 물어봐님이 잘할텐디 ㅋㅋ
     
선괴 19-09-29 06:47
   
건물은 당시 소련이던 러시아의 영향을 짙게받은 티가 많이나죠.

저는 세차이후 드라이브를 즐기는데 어디에 무엇이 있을지 알 수 없기에 가끔 세차가 허무해지게되는 순간을 맞이하죠.
 
 
Total 51,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289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60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53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139
51228 페이크 (4) 헬로가생 09-10 246
51227 내 이름은 튀니티 (1970) (20) 큰솔 09-09 661
51226 베가스 근황~! (18) 진빠 09-09 719
51225 (11) 헬로가생 09-08 397
51224 오늘은 (13) 헬로가생 09-07 368
51223 귀여운 영상보고 월요병 극복하세요 ㅎㅎ (7) 목요출생 09-07 769
51222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 - 장혜리 (1988) (13) 큰솔 09-07 417
51221 "살아 있음을 일깨운다" 명상 부르는 디지털 풍경 (11) 러키가이 09-07 406
51220 맥주 안주는 역시... (26) 큰솔 09-06 1036
51219 정복은 역시 (16) 헬로가생 09-06 510
51218 간단히 (20) 헬로가생 09-05 491
51217 올만에 두 아들 인증이나 할까욤(펑~) (15) 아이유짱 09-04 842
51216 월남국시 (20) 헬로가생 09-04 866
51215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2) 파스토렛 09-04 293
51214 어쩌면 인생의 큰실수? 국군위문편지 (25) 대한사나이 09-03 668
51213 김건모가 된것 같삼 ㅎㅎ~~! (43) 진빠 09-03 1227
51212 한예슬 - 그댄 달라요 (10) 오늘비와 09-03 732
51211 비와 외로움(락버전)-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02 379
51210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20) 날으는황웅 09-02 837
51209 요리 (22) 헬로가생 09-02 396
51208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6: 박예슬 - 허해 (5) 헬로가생 09-02 235
51207 BIOS를 이용해 PC를 매일 정해진 시간에 켜 보아요~ (7) 큰솔 09-01 877
51206 미소 띈 마음에 신이 있다. 보리스진 09-01 289
51205 가정화목을 위한 주문 보리스진 09-01 244
51204 5일 정도 서울에서 근무를 했습니다. (5) 파스토렛 08-31 7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