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03 08:14
길고양이와 공생하는 부산 청사포 고양이 마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29  


길고양이와 공생하는 부산 청사포 고양이 마을


고양이 마을로 유명해진 청사포
부산 해운대 해변에서 송정 해변에 이르는 해안을 따라가다 보면 정겨운 포구 세 곳과 만난다. 이른바 ‘해운대 3포’로 불리는 미포, 청사포, 구덕포다. 옛 동해남부선 철길을 따라, 달맞이길 숲길을 따라, 그리고 아기자기한 바위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포구들이다. 
청사포는 마을의 벽화골목과 두 방파제 끝에 세워진 쌍둥이 등대, 그리고 바닷가에 설치한 다릿돌전망대로 여행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올 들어 이곳을 더욱 핫한 여행지로 떠받치기 시작한 ‘관광자원’이 하나 더 늘었다. 고양이다. 청사포를 검색하면 ‘고양이마을’이라는 단어가 심심찮게 따라붙는다. 
청사포 전경
청사포와 북방파제 등대
“마을에 고양이가 많다면서요? 어디 가면 볼 수 있나요?” 한 편의점 주인에게 물으니 고개를 갸우뚱한다.
“고양이가 많지는 않고요…. 저쪽 카페들로 가보세요. 길고양이 밥 주는 데가 있어요.”
청사포에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삼는 이가 많다거나 길고양이가 유독 많은 건 아니다. 여느 포구 마을이 그렇듯이 버려진 생선 따위를 노리며 마을 골목마다 숨어 사는 길고양이들이 자주 눈에 띄는 정도다. 그러니 고양이 섬으로 이름난 일본의 아오시마나 폐탄광마을에서 고양이 테마 마을로 거듭난 대만의 허우통처럼 어디에서나 길고양이를 만날 수 있는 곳은 아닌 셈이다.
눈길을 끄는 건 최근 마을에 나타나고 있는 변화의 낌새다. 올 초부터 일부 젊은 층이 운영하는 카페와 식당을 중심으로 매장 앞에 길고양이를 위한 급식상자 겸 쉼터를 마련해주는 곳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청사포 입구부터 선착장 앞 도로까지 가게 5~6곳이 뜻을 같이하고 있다. 카페 일다, 카페 청사포와 봄, 카페 청사포역, 카페 스왈로우, 음식점 모리구이집 등은 고양이와의 공생을 선택했다. 급식상자 안에는 사료를 담은 그릇과 물그릇이 놓여 있고, 간판이나 담벽을 깜찍한 고양이 상징물로 장식한 곳들도 있다.
청사포 거리
청사포에서 만난 고양이
청사포 골목에서 밥 먹는 길고양이
매장마다 보통 서너 마리의 길고양이들이 식사 때면 나타났다가 사라지곤 하는데, 더러는 급식상자 주변에 터를 잡고 사는 고양이들도 있다. 이들은 호빵이, 모리 등 가게 주인들이 붙여준 이름으로 불리며 주인은 물론 손님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린다. 한낮 내내 먹고 자고 하품하며 지내는 고양이도 있다. 하지만 길고양이 대부분은 여전히 사람의 접근을 피하거나 밤 시간을 이용해 급식상자를 찾는다. 
청사포가 길고양이들에게 우호적인 마을로 변화하는 중심에는 마을 언덕길에 자리한 반려동물 생활용품 가게 ‘고양이 발자국’ 주인 유용우 씨(38)가 있다. 그는 오래전부터 길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제공하며 반려동물 용품과 스티커 등을 직접 제작, 판매해온 동물애호가다. 지난해부터는 구청의 지원 아래 본격적으로 길고양이를 위한 급식상자를 직접 만들어 마을 가게들에 보급하고 있다. 
카페 앞에 고양이 
급식상자가 놓여 있다.
급식상자는 길고양이를 위한 작은 배려다.
대만의 허우통 마을은 길고양이들에게 먹이와 집을 마련해주기 시작하면서 고양이 마을로 이름을 알렸고, 관광객을 불러모아 고양이 관련 상품을 판매해 수익을 올린다. 청사포도 머잖아 주민과 길고양이들이 평화롭게 공존하며 여행객을 맞이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고양이 마을’로 떠오르길 기대해본다.
따뜻하게 대접받으며 사는 귀여운 길고양이들을 만나고 싶다면 청사포, 그곳으로 가보자.
청사포 벽화골목의 말 그림
선글라스를 낀 것 같은 귀여운 강아지 벽화
청사포에는 고양이와 카페들이 아니더라도 근사한 볼거리와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많다. 쌍둥이 등대로 불리는 북방파제 끝의 빨간 등대와 남방파제 끝의 하얀 등대는 사진 찍기 좋은 곳이다. 멀리서 봐도 아름답고 가까이 다가가서 보아도 눈부시다. 낡고 쇠락해가는 벽화골목은 규모는 작지만 옛 어촌마을 골목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말, 바닷속 풍경 등이 그려진 낡은 담벼락과 지붕들이 달맞이고개 너머로 우뚝 솟은 고층 건물들과 묘한 대비를 이룬다. 
청사포 당산. 300년 된 소나무가 청청하다.
포구 도로 옆에는 마을 당산과 거대한 망부송이 있다. 300년 전 고기잡이하러 나가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평생 바닷가에서 기다리다 죽은 아내(김씨 할머니)를 기리는 사당과 그 혼이 깃들었다는 소나무다. 아내의 남편 사랑을 지켜본 용왕이 푸른 뱀을 보내 아내를 용궁으로 불러 남편을 만나게 해줬다는 전설이 있다. 본디 마을 이름에도 ‘뱀 사(蛇)’를 쓰다가 ‘모래 사(沙)’로 바꿨다고 한다. 이곳에 ‘손공장군’ 사당도 함께 있다. 어느 날 배가 침몰해 시신 한 구가 포구에 밀려오자 그를 걸신, 잡신의 우두머리로 삼아 손장군이라 칭하고 모신 사당이다. 손공장군비는 포구 동쪽 도로변 식당 옆에 따로 세워져 있다.
다릿돌전망대의 높이는 120m다.
72.5m 길이의 다릿돌전망대
청사포 쪽 해안길에서 바라본 다릿돌전망대
청사포 여행길에 가장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 다릿돌전망대다. 2017년에 세워진 길이 72.5m, 폭 3~11.5m, 높이 120m의 해상 전망대다. 바닥 일부를 투명 강화유리와 격자형 틀로 만들어 다릿발과 바닷물이 아찔하게 내려다보인다. 전망대에 서면 송정 해변과 청사포 마을이 한눈에 들어오며 망원경도 설치돼 있다. 다릿돌은 해상등대 쪽으로 이어진 징검다리 모습의 암초 5개를 가리킨다.
청사포에서 구덕포, 송정까지는 폐선로를 따라 나무데크 산책로가 만들어져 있어 바닷가 경치를 감상하며 걸어서 오갈 수 있다. 청사포~미포 구간은 2019년 10월 현재 공사 중이다. 2020년 6월 미포~청사포~송정 4.8km 구간의 철길 산책로가 완성되고 풍경열차까지 운행을 시작하면, 청사포는 해운대의 특별한 도심 속 여행지로 새롭게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물론 여행자를 편안하게 맞이해주는 귀여운 길고양이들과 함께 말이다.

여행 정보
○ 주변 음식점
수민이네 : 조개구이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청사포로58번길 118 / 051-701-7661
라꽁띠 : 생면파스타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청사포로 85 / 051-701-7890
엄마밥상 향유재 : 갈치, 고등어 조림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청사포로67번길 24  / 051-704-8668
한옥라운지 청사포역 : 카페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청사포로 58번길 121 / 010-4560-4402 

○ 숙소
해운대 펜트하우스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1로 17 / 051-747-5171 www.busanpent.com
아이엠 레지던스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구남로8번길 31 / 051-988-1800 www.iamvillage.com
오게스트 앤 미니호텔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구남로8번길 11 / 010-9699-9139 https://oguest.modoo.at

※ 위 정보는 2019년 10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20200101수요일 <<<포인트100만달성>>> 20190821수요일 <<<100렙달성>>> 랭킹8위 19시간+47분 -0-v 친게 [러키가이] LUCKY GU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룡 19-11-03 09:45
   
고양이와 공존이라...  정많고 따뜻해 보이는곳이네요
진빠 19-11-03 10:37
   
고양이 마을도 있구냥...

볼때마다 가볼데가 많은 대한민쿡 만쉐이~!@
     
황룡 19-11-03 10:51
   
언제 오실껍니꽈!!!
          
진빠 19-11-03 11:03
   
ㅋㅋ 일단 지난주에 여권 맹글었삼..

목표는 내년 여름.. ㅎㅎ
               
신의한숨 19-11-03 12:15
   
부산가는데 왠 여권?  개그 인줄 ..아라쓔~
                    
진빠 19-11-03 12:22
   
히히 부산도 들릴거예욤..

외가 식구들이 많아서 ㅎㅎ 엄마가 부산분이라 ㅋㅋ
치즈랑 19-11-03 12:46
   
우리동네에 고양이들 천지임`
노인네들이 많은 동넨데 말이죠`
그렇게 고양이 사료들이 널렸음`

가게에서 바라보면 재밌음`
고양이들이 한 집에 하나씩`
그러니까 고양이들이 주택을 하나씩 차지 하고 있다고 해야 하나
점령하고 있다고 해야하나`

자신들의 영역이 있는 것 같음`
간혹 싸우는 소리가 있긴 하지만`
아주 평화롭슴`

재밋다는 게...뭐냐면요`
고양이들 중에는
예쁜 타냥님도 있고
우람한 진빠 성님도
잘생긴 귀요미 성님도 있고`
재밋는 아이유 성님도 있고
어슬렁 거리는 한숨 성님도 있고
이리저리 다니는 러키님도 있고


한넘 한넘`아니.....
한분 한분 상상하믄 무지 재미나요`
     
진빠 19-11-03 13:06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friendship02&wr_id=719177&page=172

갑자기 작년이맘때 제니님 글이 떠오르네욥...

계절의 영향인가??? ㅋㅋ
          
치즈랑 19-11-03 13:09
   
친목질 좀 하고 싶어지는 계절이네요~....
그 때는 제니였음?`
               
아이유짱 19-11-03 17:17
   
전생이 제니?
고소리님었자나요
                    
진빠 19-11-04 05:58
   
ㅋㅋ 고소리, 고소리2 다음이 제니, 제니ㅣㅣㅣ 였던듯. ㅎㅎ
                         
러키가이 19-11-04 09:18
   
ㄱ,.ㄱ 그런거보면 즈랑댁도 -0- 거의 ~ 파란만장한 삶을

오프라인 + 온라인 -0- 둘다~~~!
     
러키가이 19-11-04 09:21
   
-0- 엌 본심이 나와땅;;; 한넘 한넘 ㅋ0ㅋ
 
 
Total 50,7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235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30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87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7628
50578 오랜만에 연애를 시작했네요 ㅋ (49) 황룡 12-03 847
50577 흔한 스토리3 (30) 치즈랑 12-03 405
50576 12월엔 우리 모두 정~ (15) 러키가이 12-03 256
50575 헬쓰장에서 조폭 만난 썰 (24) 귀요미지훈 12-02 1858
50574 헬스장에서 운동하다 잠깐 쉬는데 고타이밍에 누가 바벨 빼갔네… (12) 선괴 12-02 850
50573 아침은 역시 흥겹게 흔들며 양치하면서 시작해야 (6) 헬로가생 12-02 405
50572 운영진님 특별사면 감사합니당~^^ (28) 아이유짱 12-02 425
50571 가까이에서 느껴본 가을 내음, 포천/연천 가을여행 스팟 (11) 러키가이 12-02 280
50570 공간의 재탄생! 청주 힙플레이스 투어 (4) 러키가이 12-02 240
50569 내글 날아갔슈` (8) 치즈랑 12-01 266
50568 지가 제작한 웹드 뮤비 구경이나 하세유(펑이요) ㅋㅋ (32) 아이유짱 11-30 498
50567 흔한 스토리2 (24) 치즈랑 11-30 313
50566 흔한 스토리1 치즈랑 11-30 240
50565 소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15) 치즈랑 11-30 283
50564 (일요일) 동해안 더비 "시축" 처자 ~ 평일 아침마다 보는 아나운… (7) 별찌 11-30 666
50563 그들 EP 4 - 3D 프린터... (17) 진빠 11-30 372
50562 얼라리...이게 왠일? (23) 귀요미지훈 11-29 549
50561 엌 옆 게시판서 너무 달렸당 -0- (8) 러키가이 11-29 283
50560 제가 살아봤는데요..외국 한 달 살기의 기술 (8) 러키가이 11-29 1011
50559 청도 여행? 감 잡아쓰! (feat 뒷모습의 그녀) (10) 러키가이 11-29 441
50558 우와.. 컨디션파워가 이런거군요. (8) 선괴 11-29 468
50557 가을 겨울 즐기기 딱! 인제 떠나는 가볼 만한 곳 4 (5) 러키가이 11-29 259
50556 . (22) 아이유짱 11-28 1192
50555 주문한 커피포트가 왔어요 (3) 모롱 11-28 383
50554 글로벌 친게 찬스 좀... (36) 신의한숨 11-28 2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