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08 06:26
억 웹툰이나 웹소설..
 글쓴이 : 하이1004
조회 : 342  

관련 일하시는분 있으시구나 머든지 일이 되면 지겹고 힘들고 그렇것지만 글 읽는거 자체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부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가끔 친게 눈팅하다가 댓글이나 한줄 두줄 쓰는 정도인데 작가님도 있으신거 같은데 예전 어릴때 꿈이 사서엿었는데 책냄세가 좋고 책을 많이 읽을수 있어서 엿다는 ㅎㅎ 장르 불문하고 작가 이런거 신경안쓰고 그때 그때 기분따라 읽었었는데 그러다가 책좀 재밌다 싶으면 보물 찾는기분?? 판타지 무협 퓨전 현대문학 귀여니 소설 만화책 참 다양하게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예전에는 하루 종일 밤세서 읽었는데 그 때는 잠을 못잣지요 한번 읽기 시작하면 너무 궁금해서요 요세는 그러지도 못하지만요
요세는 더 편해진거 같더라는 그런게 웹툰 웹소설로 옮겨온거니 안타까운것도 있고 그런거 보면 대게 장르가 치우쳐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룡 19-11-08 07:01
   
귀여니..  올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 ㅋ
     
하이1004 19-11-08 07:29
   
그때는 그게 이슈의 중심이었지요 그딴 쓰레기 왜 읽냐는 사람부터 그냥 재밌어서 읽는 사람까지
달콤제타냥 19-11-08 07:45
   
작가님도 계시고 예술쪽에 종사하시는 분, 하셨던 분도 계시지요.
그러고 보니 친게님들은 다들 이쪽에 재능이 있으신거 같아요. 저만 빼고..
     
황룡 19-11-08 08:11
   
타냥님도 재능 많을껄요 많이 보여주시질 않아서 모르는거지 ㅋㅋ
          
달콤제타냥 19-11-08 13:45
   
어캐 보여드려야 하나.. 음.. 걍 없어요ㅋㅋ
     
아이유짱 19-11-08 10:01
   
당신은 얼굴이 재능이십니다
          
달콤제타냥 19-11-08 13:46
   
에이~ 남들이 들으면 욕해요ㅠㅠ
아이유짱 19-11-08 10:01
   
종이책 냄새 좋죠
이북으로 옮겨가며 낭만은 사라졌지만 수익은 마니 늘었어요
그래도 대여점에서 책 빌리던 시절이 그리워요
     
신의한숨 19-11-08 10:04
   
종이책이 왜 북한으로 넘어갔나...하고 잠시 어리둥절...ㅠㅠ
          
아이유짱 19-11-08 10:23
   
에혀 ㅠㅠ
     
하이1004 19-11-08 10:13
   
책 넘기는 소리도 좋기도 한데 이북도 이북만의 매력이 있어서.. 어릴때 책 좋아해서 아직도 생각나네요 만화책으로본 책을 주제로 한 만화 ROD
          
아이유짱 19-11-08 10:26
   
카카오페이지나 네이버시리즈 이용하시겠네요
어쩌면 저랑 만나실 수도~ㅋ
               
하이1004 19-11-08 11:36
   
볼만한거 추천좀 해주세요 리뷰를 그냥 아주 신랄하게 할게요 ㅎㅎ
                    
아이유짱 19-11-08 12:40
   
무서워잉 ㅎㄷㄷ
진빠 19-11-08 10:53
   
어릴때 책방 주인도 괜찮을것 같았는데..

이젠 거의 없어지고...

이젠 책방이란 감성의 영역에만 존재하는듯.. 아쉬움...

E북은 웬지 소유하는 느낌이 약해서...

5감을 만족해주는 책이 아직은 더 좋삼...
     
신의한숨 19-11-08 12:05
   
오감보다는...육감적 만족을 더 좋아함. ㅡㅡ;
          
아이유짱 19-11-08 12:41
   
성님 요새 회춘하셨슈?
          
치즈랑 19-11-08 16:06
   
육감이  肉이쥬`
               
신의한숨 19-11-08 16:48
   
개그를 해설하는 사람 정말 시러~~
                    
진빠 19-11-09 07:21
   
푸하하~~!
 
 
Total 51,2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164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554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043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067
51199 80년대 중반 ,중후반 디스코 클럽에서 인기있던 몇몇 곡 (6) 하얀그림자 08-28 875
51198 주저리 )동구밖 할머니를 그리며 (9) 날으는황웅 08-28 293
51197 저를 보미라고 부르는 이유 (36) 보미왔니 08-27 1224
51196 다들 주무시져? (9) 러키가이 08-27 346
51195 비틀즈- I saw her standing there/Hello goodbye (3) 보리스진 08-26 248
51194 한여름밤에 듣는 '한여름 밤의 꿈' (24) 진빠 08-25 363
51193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5: 우효 - 라면 (6) 헬로가생 08-25 251
51192 80년대 초 시골집 잔칫상 시골잔치, 아궁이 불멍 (9) 날으는황웅 08-25 617
51191 아무래도 정략(?) 결혼 당한거 같음 (26) 아이유짱 08-24 1211
51190 80년대 마을 할아버지 생일 잔칫상 영상 (15) 날으는황웅 08-24 765
51189 휴가끝.. 내 여름 아까워 (8) 촌팅이 08-24 352
51188 인간가족 | 신촌 하숙생 "80년대 대학생 언니오빠들의 생생 하숙… (42) 날으는황웅 08-23 807
51187 파가니니아나 (paganiniana) 보리스진 08-22 274
51186 비틀즈-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1) 보리스진 08-21 246
51185 창백하고 푸른점을 보며... (15) 진빠 08-21 334
51184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4: 지예홍 - Loser (6) 헬로가생 08-21 168
51183 산울림- 팩스 잘 받았습니다. (2) 보리스진 08-21 156
51182 노래- 하늘 날으는 고래 (2) 보리스진 08-21 153
51181 산울림- 웃는 모습으로 간직하고 싶어 (3) 보리스진 08-20 211
51180 연습하면 스페인 여자 다 꼬실 수 있을 것 같은 노래 (9) Drake 08-20 944
51179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3: 키디비 - 오히려 (6) 헬로가생 08-20 249
51178 이제 마음먹고 주짓수 배워보려고 했는데 31일까지 휴관이랍니… (8) 목요출생 08-19 346
51177 인생의 젤 시원한 맥주 한잔 (20) 치즈랑 08-18 787
51176 오늘의 추천곡 중년들을 위한 노래모음 (8) 날으는황웅 08-18 320
51175 80년대 서울의 모습(영상) (14) 날으는황웅 08-18 6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