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08 06:26
억 웹툰이나 웹소설..
 글쓴이 : 하이1004
조회 : 300  

관련 일하시는분 있으시구나 머든지 일이 되면 지겹고 힘들고 그렇것지만 글 읽는거 자체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부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가끔 친게 눈팅하다가 댓글이나 한줄 두줄 쓰는 정도인데 작가님도 있으신거 같은데 예전 어릴때 꿈이 사서엿었는데 책냄세가 좋고 책을 많이 읽을수 있어서 엿다는 ㅎㅎ 장르 불문하고 작가 이런거 신경안쓰고 그때 그때 기분따라 읽었었는데 그러다가 책좀 재밌다 싶으면 보물 찾는기분?? 판타지 무협 퓨전 현대문학 귀여니 소설 만화책 참 다양하게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예전에는 하루 종일 밤세서 읽었는데 그 때는 잠을 못잣지요 한번 읽기 시작하면 너무 궁금해서요 요세는 그러지도 못하지만요
요세는 더 편해진거 같더라는 그런게 웹툰 웹소설로 옮겨온거니 안타까운것도 있고 그런거 보면 대게 장르가 치우쳐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룡 19-11-08 07:01
   
귀여니..  올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 ㅋ
     
하이1004 19-11-08 07:29
   
그때는 그게 이슈의 중심이었지요 그딴 쓰레기 왜 읽냐는 사람부터 그냥 재밌어서 읽는 사람까지
달콤제타냥 19-11-08 07:45
   
작가님도 계시고 예술쪽에 종사하시는 분, 하셨던 분도 계시지요.
그러고 보니 친게님들은 다들 이쪽에 재능이 있으신거 같아요. 저만 빼고..
     
황룡 19-11-08 08:11
   
타냥님도 재능 많을껄요 많이 보여주시질 않아서 모르는거지 ㅋㅋ
          
달콤제타냥 19-11-08 13:45
   
어캐 보여드려야 하나.. 음.. 걍 없어요ㅋㅋ
     
아이유짱 19-11-08 10:01
   
당신은 얼굴이 재능이십니다
          
달콤제타냥 19-11-08 13:46
   
에이~ 남들이 들으면 욕해요ㅠㅠ
아이유짱 19-11-08 10:01
   
종이책 냄새 좋죠
이북으로 옮겨가며 낭만은 사라졌지만 수익은 마니 늘었어요
그래도 대여점에서 책 빌리던 시절이 그리워요
     
신의한숨 19-11-08 10:04
   
종이책이 왜 북한으로 넘어갔나...하고 잠시 어리둥절...ㅠㅠ
          
아이유짱 19-11-08 10:23
   
에혀 ㅠㅠ
     
하이1004 19-11-08 10:13
   
책 넘기는 소리도 좋기도 한데 이북도 이북만의 매력이 있어서.. 어릴때 책 좋아해서 아직도 생각나네요 만화책으로본 책을 주제로 한 만화 ROD
          
아이유짱 19-11-08 10:26
   
카카오페이지나 네이버시리즈 이용하시겠네요
어쩌면 저랑 만나실 수도~ㅋ
               
하이1004 19-11-08 11:36
   
볼만한거 추천좀 해주세요 리뷰를 그냥 아주 신랄하게 할게요 ㅎㅎ
                    
아이유짱 19-11-08 12:40
   
무서워잉 ㅎㄷㄷ
진빠 19-11-08 10:53
   
어릴때 책방 주인도 괜찮을것 같았는데..

이젠 거의 없어지고...

이젠 책방이란 감성의 영역에만 존재하는듯.. 아쉬움...

E북은 웬지 소유하는 느낌이 약해서...

5감을 만족해주는 책이 아직은 더 좋삼...
     
신의한숨 19-11-08 12:05
   
오감보다는...육감적 만족을 더 좋아함. ㅡㅡ;
          
아이유짱 19-11-08 12:41
   
성님 요새 회춘하셨슈?
          
치즈랑 19-11-08 16:06
   
육감이  肉이쥬`
               
신의한숨 19-11-08 16:48
   
개그를 해설하는 사람 정말 시러~~
                    
진빠 19-11-09 07:21
   
푸하하~~!
 
 
Total 50,7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241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32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89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7647
50584 즈랑감독님 홍보팀에서 나왔습니다. (20) 헬로가생 12-05 338
50583 즈랑작가님 삽화팀에서 나왔습니다. (10) 귀요미지훈 12-04 505
50582 여행이 약이다 (2) 러키가이 12-04 216
50581 바람 부는 저 들길 끝, 삼포로 가는 길 (3) 러키가이 12-04 191
50580 친게 전설 : ep 01 - 51구역의 비밀 (26) 진빠 12-04 257
50579 흔한스토리 4 <바람 피우려다가 포기한 일> (17) 치즈랑 12-04 255
50578 오랜만에 연애를 시작했네요 ㅋ (49) 황룡 12-03 847
50577 흔한 스토리3 (30) 치즈랑 12-03 408
50576 12월엔 우리 모두 정~ (15) 러키가이 12-03 256
50575 헬쓰장에서 조폭 만난 썰 (24) 귀요미지훈 12-02 1859
50574 헬스장에서 운동하다 잠깐 쉬는데 고타이밍에 누가 바벨 빼갔네… (12) 선괴 12-02 853
50573 아침은 역시 흥겹게 흔들며 양치하면서 시작해야 (6) 헬로가생 12-02 406
50572 운영진님 특별사면 감사합니당~^^ (28) 아이유짱 12-02 427
50571 가까이에서 느껴본 가을 내음, 포천/연천 가을여행 스팟 (11) 러키가이 12-02 283
50570 공간의 재탄생! 청주 힙플레이스 투어 (4) 러키가이 12-02 241
50569 내글 날아갔슈` (8) 치즈랑 12-01 269
50568 지가 제작한 웹드 뮤비 구경이나 하세유(펑이요) ㅋㅋ (32) 아이유짱 11-30 498
50567 흔한 스토리2 (24) 치즈랑 11-30 315
50566 흔한 스토리1 치즈랑 11-30 241
50565 소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15) 치즈랑 11-30 285
50564 (일요일) 동해안 더비 "시축" 처자 ~ 평일 아침마다 보는 아나운… (7) 별찌 11-30 668
50563 그들 EP 4 - 3D 프린터... (17) 진빠 11-30 372
50562 얼라리...이게 왠일? (23) 귀요미지훈 11-29 552
50561 엌 옆 게시판서 너무 달렸당 -0- (8) 러키가이 11-29 286
50560 제가 살아봤는데요..외국 한 달 살기의 기술 (8) 러키가이 11-29 10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