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15 02:50
오밤중에 주먹질 했네요..;;;
 글쓴이 : Dominator
조회 : 1,602  

방금 와이프랑 바람도 쐴겸 편의점에 같이 갔거든요.
물건 사고 차 앞에서 캔커피 한잔 하고 있는데, 갑자가 술취한 30대 후반~40대 초반정도 되는 무리가 와이프 바로 옆으로 지나가다가 한새ㄲ가 귀에다 대고 왁! 고함을 찬거임.
와이프 깜짝 놀라서 주저앉고, 다른 무리들은 멀찌감치서 낄낄 거리고 있고.. 저도 깜짝 놀라 와이프쪽으로 가 상태 확인하고 반사적으로 주먹이 날라갔네요.
와이프 담달이면 출산인데 이 개새ㄲ들 아오~
다행히 와이프는 괜찮은것 같은데, 일찍 일어나자 마자 병원 가보려고요.
여튼 개새ㄲ들 조지고 있는데 한새ㄲ가 경찰에 신고함...
적반하장도 유분수지..아오 진짜..
근데 경찰 안왔으면 그ㅅㄲ들 병신 됐을지도.. 그때 이성의 끈도 놨고, 말 그대로 눈이 돌아 갔거든요.
지금 생각해 보면 제가 생각해도 좀 아찔했음...;;;;;
여튼 셩찰한테 자초지종 설명하고, 옆 가게 아주머니도 저쪽 일행이 잘못 한거라고 얘기 해줬는데, 어쨌든 맞은 ㅅㄲ들이 고소 한다고 지랄해서 낼 경찰서 진술하러 가야 합니다.
와이프 막 겁에 질려있고 그ㅅㄲ들도 술취해서 막무가내니까 둘다 귀가조치 시키더군요.
근데 이런경우 상대쪽을 귀가조치 시킨다는게 이해가..;;;;
가게 아주머니께서 CCTV 있으니까 걱정 말라고 하는데 에휴.....
만약 와이프나 뱃속 아기한테 무슨 일 생기면 그 ㅅㄲ들은 진짜 뒈진거임.
제 재산 인맥 총 동원해서 인생 막장으로 조져 버릴껍니다.
저도 주먹 다 까지고 목도 아프고 죽겠네요.ㅠ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반갑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바람따라 19-11-15 03:03
   
엄청 화나시겠지만 이제 현실로 돌아와서 대응준비 하심이..

저라면 내일 당장 와이프분을 병원으로 데려가서 임신중이시니 뭔 테스트를 받건 진찰을 받건
조금이라도 문제삼을만한 것을 찾아내서 그것으로 저쪽을 조지시는게 어떠실까요?
임산부에게 위해를 끼친 것임을 어필하면 경찰도 쉽게 처리못하지 않을까요?
그냥 가면 쌍방으로 갈거 같아서..
     
Dominator 19-11-15 03:10
   
신경 써주셔서 감사 합니다.
안그래도 오늘 일찍 경찰서 출두하기 전에 병원먼저 가보려고요. 일단 와이프랑 아이가 걱정이니까..;;;
제발 아무문제 없어야겠지만, 문제 생기면 정말 조그마한 문제라도 걸고 넘어갈껍니다.
경찰서도 저랑 친한 선배 변호사와 같이 갈꺼예요. 방금 전화통화 했네요.
객관적으로 상황판단 해야 하는데 아직도 분이 안풀리고 이가 갈리네요.ㅠㅠ
신의한숨 19-11-15 03:21
   
아으..열받아 죽것네...
무조건 맞고소로 시작해버려요
상황보니 저런놈들 정상적인 사회활동 할 놈들도 아니니
합의 같은걸 하지말고
저놈들도 벌금 맞도록 해버려야 합니다....
단순폭행은 벌금으로 끝나는거니..죽어두 합의 보지 마셈..
그나저나 우리 애기 건강하게 만나야 하는데...
어휴..승질나 죽것네..
진빠 19-11-15 04:08
   
어휴 욕나오네요.

다행히 증인도 있고.. 캠도 있으니...

잘 풀릴겁니다.
헬로가생 19-11-15 04:55
   
잘하셨어요.
개shake it 들이네여.
저 같아도 어디 하나 부러뜨려놨을듯.
그런것들은 나중에 따로 찾아가 한번 더 조져야함.
제가 같이 있었으면 같이 반 죽여놨을텐데...
이안섬머 19-11-15 06:29
   
와 나이도 쳐먹은 양반이 술쳐먹고 무슨 짓이지..
얼마나 놀라셨을까요? 글로만 봐도 화가 치밀어 오르는데
당사자인 글쓴이님이 이성의끈을 놓는건 당연 한듯 싶습니다
끼리끼리논다고 낄낄대는 놈들하며 ㄱㅅㄲ들진짜..
태아 건강하게 출산 하시길 빕니다.  꼭 그놈들 인실좃 시켜 주십쇼
음주로 사고 치면 가중처벌해야지 감면하지말고 저런 ㅆㄹㄱ들 에휴
flowerday 19-11-15 08:10
   
미친놈들.. 저 같아도 똑같은 반응이었겠네요.
moonshine3 19-11-15 08:23
   
손주동기 뱃속에서 놀라면 안돼는데...
별볼일 없는것들이 술쳐 드시면 간땡이만 부어서.
해서 될일이 있고 안될일이 있는데.
용서할 수 없는 놈들이네요.
밟아서 비벼주고싶을 정도로 끓으네요.
사모님 스트레스 많이 받으셨겠네요.
잘 달래주세요.
좋은것만 봐도 모자랄판에...
셔블맨 19-11-15 09:43
   
진짜 열받고 화나지만

쌍방폭행으로 결론날가능성이 커요

정당방위쪽으로 대응함이 어떨지
아이유짱 19-11-15 09:48
   
미친넘들이 어딜 임산부를 위협해!
맞아도 싼 놈들입니다
잘하셨어여. 이것이 남편이고 아빠이자 남자죠
위협되는 모든 요소로부터 내 가족을 지키는 것
저도 도미님처럼 행동했을 겁니다
마무리만 잘하십셔
제 경험상 합의금은좀 깨지더라구요
물망초 19-11-15 11:09
   
잘하셨어요
현실로 돌아와서 말씀 드린다면
사모님 병원에 입원 시키고 진단서
준비 하시고 맞고소 하세요
아무런 대응 안하시다 개값 물어주면
아깝잖아요
사모님 몇일 병원에서 몸조리 하시라 하세요
보미왔니 19-11-15 11:29
   
합의 안해도 되구요~

보통 범칙금정도 나옵니다~

우리 아빠가 예전에 가끔 싸우셔서 엄마가 이쪽으로 전문가이심~

많이 때렸으면 범칙금 40~50 봅니다. 단 우리도 진단서는 무조건 끊어야 합니다.

아빠는 한대도 안맞고 때리다가 손등뼈가 부러졌는데~ 범칙금 45 나왔었죠~

물론 이제는 안싸우셔요~ 한번만 밖에서 싸우고 들어오면 쫒겨날줄 알라고 엄마가 그러심
     
하이1004 19-11-15 11:34
   
민사되지 안나요?
          
보미왔니 19-11-15 13:22
   
배보다 배꼽이 더 큽니다~ 서로 싸운걸로 민사 거는일도 거의 없거니와 배상을 얼마나
해줄런지...
하이1004 19-11-15 11:33
   
상당히 위험한 행동 하신거네요 무리라고 하셧는데 나머지 사람들이 부인분 건들엿으면 정말 큰일 날뻔 했어요
앞으로의 경험을 살려서 화나고 열이 뻗쳐도 그 자리에서 부인분 그것도 임신하신분 있으면 그분 생각해서라도 한번더 생각하고 행동하시는게 좋아 보입니다 진짜 큰일 날뻔 햇어요 진짜로요 진짜로요 앞으로는 그런 행동 좋지 안으니 잘 생각해서 행동하기 바래요
키드킹 19-11-15 12:32
   
쓰레기새끼들이네 나이도 처먹을만큼 먹은 새끼들이
부분모델 19-11-15 12:50
   
그것들이 도미님 아내분이 임산부인 걸 알았든 몰랐든 분명 도미님이 옆에 같이 있었는데도 와서 그런 짓거릴 했다면

정말 미친 것들이 맞는 거 같네요

잘하셨어요. 저딴 것들은 매가 약인 게 맞아요 쑤레기들!

저 같아도 미래의 와이프한테 저 짓거리 했다간 전치12주 넘게는 팼을 거 같네요

그나저나 아내분이 걱정이네요.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검은마음 19-11-15 14:19
   
그 나일 먹고도 술마시고 꼬장을 피다니 인생이 진짜 비루한놈들인듯.
덜맞고자라서 그런듯.
러키가이 19-11-15 15:06
   
와~~~그런 녀석들은 반쯤 조져나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처리할려니 오히려 피해자가 더 피곤한 ㅠㅠ;;;

암튼 건강에 지장이 없으시기를~~~
ZzipYo 19-11-15 15:34
   
임산부께 뭔가 문제가 있는것 보다는 벌금형이 낫죠?
우리나라 법.
누가 먼저 시비를 걸었냐. 상대에게 싸움의 원인이 있냐. 누구라도 폭력을 행사할만한 상황이냐.
이딴것 고려하지 않습니다.
그냥 어쩌다보니 내가 싸움을 더 잘하고 맷집이 더 좋와서
상대방이 더 많이 다쳤다면 그냥 덜 다친 내가 잘못한게 됍니다.
법정으로 가도 30~50예상합니다. 단순 타박상 정도라면요.
그냥 더러워도 합의 보시던가 내가 시간 빼앗기고 수고스럽더라도 합의는 없다고 생각하신다면 법정가서 벌금 좀 물으시면 되고요.
달콤제타냥 19-11-15 16:54
   
아내 분은 어떠신지 걱정이네요.

별 미친 인간들 다있네 정말..
PlumTree 19-11-15 22:47
   
법을 잘몰라서 조언해드릴수는 없지만 그 양아치들한테서 이기길빕니다 가끔 보면 법이 되게 이상하게 작용하는 기사들도 많이보여서...
 
 
Total 51,4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36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67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59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209
51461 뽀미언니 오늘 소개팅 우트게 됐엉? 아이유짱 17:10 12
51460 막내의 마지막 연극` (14) 치즈랑 13:24 78
51459 유행은 30년씩 돌고 돈다는 증거 (10) 헬로가생 08:16 330
51458 오늘의 쉰곡 066: Pet Shop Boys - Where the Streets Have No Name (2) 헬로가생 07:47 45
51457 오늘의 쉰곡 065: Jimi Hendrix - Red House (9) 헬로가생 05:07 41
51456 올드팝 REFLECTIONS OF MY LIFE-THE MARMALADE (8) 아이유짱 12-04 58
51455 코로나시대 인증요~^^ (9) 후아붸붸o 12-04 205
51454 헬가님 봐바유 (16) 신의한숨 12-03 173
51453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5: 우리같은 사람들 - 습관 (4) 헬로가생 12-03 102
51452 오늘의 쉰곡 064: Joan Osbourne - I'll Be Around (2) 헬로가생 12-03 64
51451 올드팝 Make That Move -Shalamar (6) 귀요미지훈 12-03 82
51450 오늘은 내가 요리사~! 아.. 오늘도 구낭~ 맛점하삼! (25) 진빠 12-02 207
51449 물어보자니 쫓겨날거 같고, 안물어보자니 답답허네... (10) 아이유짱 12-01 344
51448 월요일 잘 보내셨슴꽈? (8) 귀요미지훈 11-30 154
51447 올드팝 How can you mend a broken heart-beegees (12) 아이유짱 11-29 294
51446 어떻게 지내시나요. (31) 하늘나무 11-28 399
51445 광고 001 : "수성의 새벽"이라는 은하철도 (27) 진빠 11-26 374
51444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10 - 네버엔딩 스토리 (11) 진빠 11-26 191
51443 돈을 못벌어 슬픈 짐승....ㅠㅠ (10) 전두엽정상 11-26 997
51442 뽀미누님 (3) 물망초 11-25 685
51441 올드팝 in dreams- roy orbison (4) 아이유짱 11-25 160
51440 오늘의 쉰곡 063: RHCP - Higher Ground (2) 헬로가생 11-25 91
51439 회사 못감...... (18) 보미왔니 11-25 473
51438 술마심.. (13) 보미왔니 11-24 368
51437 좋은 아침이네유 (16) 귀요미지훈 11-24 1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