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17 18:16
시카고 여행 해보신분 있나요(시카고 여행지 추천요청)
 글쓴이 : 목요출생
조회 : 533  

12월 초에 시카고 출장 예정인데 하루 이틀 정도 시간이 남아서 높으신 분들이 관광 일정을 짜보라고 합니다.
별걸다 시키네요 진짜.... 혹시나 관광 해보셨거나 거주중이신 분 있으면 관광지나 음식점 추천 부탁 드립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물망초 19-11-17 18:31
   
진빠성님이 답변 할겁니다 ㅎㅎㅎ
     
진빠 19-11-18 00:13
   
베가스 촌놈이라...

동쪽은 별로 안가봤는디...
아이유짱 19-11-17 18:38
   
헬가성님도 답변 할겁니다 ㅎㅎㅎ
     
헬로가생 19-11-17 23:31
   
한번도 안 가봤다능.
뉴욕촌놈이라...

피자도 그렇고 농구도 그렇고 우리랑 라이벌이라 그딴 동네 안 감.
ㅋㅋㅋㅋ
          
Dominator 19-11-17 23:37
   
원래 시골 사람들이 63빌딩도 제일 많이 가보고 남산타워도 제일 많이 알죠.ㅋㅋ
로컬들보다 관광객들이 더 많이 아는범임ㅎㅎ
근데 뉴욕 사람들도 시카고에 라이벌 의식 느껴요?
시카고 사람들이 이를 부득부득 가는건 알겠는데, 제가 아는 뉴욕사람들은 시카고 촌놈쉐이들 그러더라고요.ㅎㅎ
               
헬로가생 19-11-18 01:24
   
시카고 촌놈으로 보죠.
피자도 시카고 피자는 피자로도 안 보고.
다른건 다 안 꿀리는데 그놈의 마이클 조던 때문에 ㅋㅋㅋ
                    
Dominator 19-11-20 05:32
   
하긴.. 마이클 조던이 다른 모든걸 씹어먹어 버리네요.ㅋㅋㅋㅋㅋㅋㅋ
어차피 전 셀틱스 팬이라 상관 없슴다.ㅎㅎ
Dominator 19-11-17 19:15
   
뭐.. 스트레스 없이 스케쥴 잡으실꺼면 하루 정도는 시티패스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 니들부터 시작해서 주요 랜드마크 다섯군데는 찍고 갈 수 있으니까 스케쥴 잡기 편하실껍니다.

저야 음악 좋아해서 EMP박물관이나 커트 코베인 살던 집근처 비레타 공원, 지미 핸드릭스 묘지 순례등을 추천 드리고 싶지만, 관심 없는 분들에겐 아무 의미없는 곳인지라..;;;

높으신 분들 취향이 어떤지에 따라 코스가 확 바뀔 수 있으니까 살짝만 언급해 주세요.
...라고 적었는데 시에틀이 아니라 시카고네...;;;;;;;;;;;;
노안이 점점 심각해지네요.ㅠㅠ
     
헬로가생 19-11-17 23:33
   
ㅋㅋㅋ
왜 이러시지? 하고 읽다가 뿜었음 ㅋㅋㅋ
          
Dominator 19-11-17 23:41
   
아오~ 이놈의 노안 진짜 죽겠습니다요.ㅠㅠ
               
치즈랑 19-11-18 20:22
   
그런 걸로다가 죽으면 손해임....

누구는 폭탄이라도 던지고 그러던데...
Dominator 19-11-17 19:47
   
다른건 모르겠고, 시카고 가시면 존 행콕타워 야경은 꼭 한번 즐겨 보시길..
팁 하나 드리자면.. 원래 전망대 입장료가 있는데요.
전망대 바로 아래층 시그니처 라운지로 가시면 입장료 안받습니다.
물론 맥주든 칵테일이든 시켜야 하지만요.
야경 보면서 맥주한잔 즐긴다는 기분으로 가시면 될 듯..

시카고 하면 어쨌든 윌리스 타워가 가장 유명한데, 적어도 야경은 존 행콕타워임.. 절 믿어도 좋습니다.

그리고 재즈 좋아하실지 모르겠는데.. 미국에서 재즈 하면 뉴욕과 시카고거든요.
진짜 훌륭한 재즈클럽 많으니까 꼭 한번 들러 보시길..
한국에서는 앤디스 재즈클럽이 유명한것 같은데.. 재즈클럽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무슨 선술집 같은 분위기라 그닥 추천 드리지 않고요.
진짜 재즈클럽 다운 분위기 느끼고 싶으시면 윈터스 재즈클럽 완전 강추
     
목요출생 19-11-17 22:09
   
재즈 많이 좋아합니다 추천하신 재즈클럽은 꼭 가보고 싶네요 답변 감사합니다
          
Dominator 19-11-17 23:30
   
진짜 추천하고 싶은 곳은 따로 있긴 한데.. 동네가 좀 거시기 해서..;;;;;;;
저만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그 동네 두번 가서 두번 모두 험한 광경을 봐서요.;;;
재즈 쇼케이스라고.. 시키고에서 가장 오래된 재즈클럽이 있습니다. 진짜 시카고재즈의 성지라고 해야 하나..
역사도 역사지만, 유명한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여기에 비하면 앤디스 재즈클럽이나 윈터스 재즈클럽은 애기임.. 특히나 윈터스는 정말 손주뻘이라고 봐야죠.
대신 젊은 뮤지션들의 핫하고 트랜디한 재즈 연주를 들을 수 있고, 관광객들 보다 로컬들의 지지가 높습니다.
일장일단이 있어요.
앤디스는 한국사람들이 시카고 가면 거의 반드시라고 해도 좋을 만큼 많이 찾아 가시는데, 이게 우리만 그런건 아니고 중국에서도 인기가 많은가 봅니다. 요즘 중국 관광객들 어마어마 함.
덕분에 분위기는 충분히 예상될 듯 싶고..
연주 훌륭하고 입장료나 음료 가격도 가장 저렴한데, 문제는 음악을 즐기기에도.. 분위기를 즐기기에도 그닥 추천 드리고 싶지 않다는거..
치즈랑 19-11-17 22:28
   
시카고 여행 하고 싶어요`
리루 19-11-17 22:52
   
씩시카고 재미나게 다녀오시길...
     
Dominator 19-11-17 22:58
   
이런 드립은 어디서 배울 수 있는건가요?ㅠㅠ
노잼을 떠나 쓰잼(쓰레기 재미)인 저에게 자비를..ㅠㅠ
          
리루 19-11-17 23:09
   
               
Dominator 19-11-17 23:34
   
??
하나는 신고 게시판이고 또 하나는 제안 게시판이네요?
보미왔니 19-11-18 13:04
   
블루노트 가봅시다아~~ 응~
바람따라 19-11-18 13:59
   
사우스 시카고만 안가시면 될듯
 
 
Total 51,4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15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47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40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011
51447 올드팝 How can you mend a broken heart-beegees (9) 아이유짱 11-29 149
51446 어떻게 지내시나요. (27) 하늘나무 11-28 213
51445 광고 001 : "수성의 새벽"이라는 은하철도 (27) 진빠 11-26 282
51444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10 - 네버엔딩 스토리 (11) 진빠 11-26 141
51443 돈을 못벌어 슬픈 짐승....ㅠㅠ (10) 전두엽정상 11-26 823
51442 뽀미누님 (3) 물망초 11-25 613
51441 올드팝 in dreams- roy orbison (3) 아이유짱 11-25 126
51440 오늘의 쉰곡 063: RHCP - Higher Ground (2) 헬로가생 11-25 73
51439 회사 못감...... (17) 보미왔니 11-25 396
51438 술마심.. (13) 보미왔니 11-24 321
51437 좋은 아침이네유 (16) 귀요미지훈 11-24 163
51436 1시간넘게 정성들여 쪽지썼는데.... (12) 목요출생 11-21 675
51435 새벽에 노래한곡~156 (3) 촌팅이 11-21 191
51434 올드팝 boat on the river-styx (3) 아이유짱 11-21 163
51433 오늘의 쉰곡 062: Wyclef Jean - Guantanamera (6) 헬로가생 11-20 166
51432 날씨가 묘하네요. (10) 트라우마 11-19 424
51431 오늘의 쉰곡 061: 2Soo - Take It Easy (2) 헬로가생 11-19 110
51430 가슴이 설레일때... (11) 이현이 11-18 405
51429 안흔한 이념논리 (8) 미우 11-18 384
51428 새벽에 노래한곡~155 (4) 촌팅이 11-17 183
51427 사이비 종교 죽어라~~~ (2) 물망초 11-17 270
5142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01 - 머니볼 (4) 진빠 11-16 134
51425 그리워 죽을 것만 같았다. (13) 치즈랑 11-16 328
51424 고백합니다. 사죄드립니다. (16) 치즈랑 11-15 829
51423 진주 수복빵집-거제도 해안도로 '대충' 정복 (9) 러키가이 11-15 4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