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20 00:32
제가 가장 좋아하는 거장이 <기생충>을 극찬하심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652  

KakaoTalk_20191120_002534301.jpg



오마이갓!

알파치노 형님께서 기생충을 극찬하시다니

너무 기분이 좋으네요

그런데 나는 아직 이해 못하는 부분이 남아 있음

기생충에서

그럼 어떰?

형님이 좋다면 좋은거지

이번 신작 꼭 볼게용~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19-11-20 00:40
   
요즘 분위기로는 알 행님이 기생충에 묻어가는 느낌적인 느낌...

(기생한다는 말이 좀 네거티브해서 배제했더니 라임이 안 사삼 ㅋㅋ)
     
신의한숨 19-11-20 01:21
   
기생충이 거장을 칭찬했다능??
          
치즈랑 19-11-20 02:26
   
거~~~~장이 기생충 좋아라 한다잖아요
     
귀요미지훈 19-11-20 03:10
   
기생충과 알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인지라...
     
Dominator 19-11-20 05:51
   
요즘 알 행님의 미국내 평이 거시기 해서리...
오히려 기생충 명성에 알 행님이 뭍어가려는 수작(?)을 언급 하신듯..ㅎ

저도 소싯적 알 행님 진짜 좋아 했었죠. 뭐.. 대부는 차치 하더라도 스카페이스, 여인의 향기, 칼리토, 인섬니아에서의 연기는 그냥 미쳤다고 봐야죠..
          
아이유짱 19-11-20 09:01
   
알 형님 미국에서 사고쳤어유?
               
Dominator 19-11-20 20:28
   
사고라기 보다는..
이건 로버트 드 니로도 마찬가지인데요..
근 10여년간 출연한 영화들이 죄다 망작이라 작품선택에 관한 안목이 떨어진것 아니냐는 얘기부터 연기 자체도 문제가 있다는 의견까지 난무하고 있어서요.
알고 계실지 모르겠지만, 알 형님 골든 라즈베리 최악의 남우조연상 수상자라는...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
그러다 보니 미국내 알 형님의 명성이 예전같지 않아요.ㅠㅠ
                    
아이유짱 19-11-20 21:55
   
라즈베리 조연상 쿨럭...ㅠㅠ
     
진빠 19-11-20 08:43
   
아잇.. 수정전 원본공개..

"요즘 분위기로는 알 행님이 기생충에 기생하는 느낌적인 느낌..."
          
아이유짱 19-11-20 09:02
   
알 형님 미국 분위기 좀 전해줘유
               
진빠 19-11-20 10:13
   
지두 잘 몰라욤.. TV는 끊었고 안보구

뉴스공장 틀어놓고 있삼 ㅋㅋ
                    
아이유짱 19-11-20 12:12
   
울집도 아침이면 뉴스공장이에요
저보다 마눌님이 광팬이라 ㅋㅋ
귀요미지훈 19-11-20 03:11
   
알 엉아는 저도 참 좋아하는 배우에유~
     
아이유짱 19-11-20 09:03
   
멋지시쥬
Dominator 19-11-20 05:56
   
전 기생충 아직도 못봤네요. 킁 -_-;;;;;;
뭔가 요즘 사람들이랑 대화가 안되는 느낌? 여튼 소외감 느껴요. 쩝
오죽하면 얼마전 독일에서 프로듀서 하는 독일인 친구가 스카이프로 제시카송 원래 가사가 뭐냐 물어보는데 거따대고 제시카송이 뭔데? 라고 말 해버렸음..;;;
출산 하기전에 봐야 하는데 왠지 타이밍 놓칠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ㅠㅠ

아이리시맨도 잔뜩 기대는 하고 있는데 과연 볼 수 있을지..ㅠㅠ
     
아이유짱 19-11-20 09:05
   
기생충 보세요
다 좋은데...약간 이해 못하는 지점이 있어
저는 아직도 궁금해요. 보시고 토크 좀 합시당
          
Dominator 19-11-20 20:29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이런 토크 좋아 합니다.ㅎㅎ
달콤제타냥 19-11-20 11:47
   
이 분 카리스마 엄청나시던데.. 우리 영화를 칭찬하셨다니 좋은 일 맞는거죠?!ㅎㅎ
의도가 어찌됐건 우리영화 잖아요 헤헤~
     
아이유짱 19-11-20 12:11
   
그죠. 초미녀님. 저도 그래서 기분 좋아요
어마어마하신 분이거든요
헤헤~
 
 
Total 51,4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399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34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27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3883
51438 술마심.. (12) 보미왔니 11-24 150
51437 좋은 아침이네유 (16) 귀요미지훈 11-24 117
51436 1시간넘게 정성들여 쪽지썼는데.... (12) 목요출생 11-21 598
51435 새벽에 노래한곡~156 (3) 촌팅이 11-21 159
51434 올드팝 boat on the river-styx (3) 아이유짱 11-21 141
51433 오늘의 쉰곡 062: Wyclef Jean - Guantanamera (6) 헬로가생 11-20 144
51432 날씨가 묘하네요. (10) 트라우마 11-19 398
51431 오늘의 쉰곡 061: 2Soo - Take It Easy (2) 헬로가생 11-19 90
51430 가슴이 설레일때... (11) 이현이 11-18 367
51429 안흔한 이념논리 (8) 미우 11-18 348
51428 새벽에 노래한곡~155 (4) 촌팅이 11-17 161
51427 사이비 종교 죽어라~~~ (2) 물망초 11-17 239
5142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01 - 머니볼 (4) 진빠 11-16 116
51425 그리워 죽을 것만 같았다. (13) 치즈랑 11-16 292
51424 고백합니다. 사죄드립니다. (16) 치즈랑 11-15 786
51423 진주 수복빵집-거제도 해안도로 '대충' 정복 (9) 러키가이 11-15 428
51422 친구 (1) (9) 귀요미지훈 11-14 200
51421 새벽에 노래한곡~154 (8) 촌팅이 11-14 160
51420 친구....페친 (8) 신의한숨 11-13 390
51419 친구 (8) 치즈랑 11-13 203
51418 친구가 휴가 나왔습니다. (11) 치즈랑 11-12 368
51417 새벽에 노래한곡~153 (8) 촌팅이 11-12 189
51416 무념무상의 상태 (30) 치즈랑 11-11 392
51415 오늘의 쉰곡 060: 치킨헤드 - 누가 O양에게 돌을 던지랴 (5) 헬로가생 11-11 176
51414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4: JY Lee - 가끔씩은 (2) 헬로가생 11-11 1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