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20 00:32
제가 가장 좋아하는 거장이 <기생충>을 극찬하심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492  

KakaoTalk_20191120_002534301.jpg



오마이갓!

알파치노 형님께서 기생충을 극찬하시다니

너무 기분이 좋으네요

그런데 나는 아직 이해 못하는 부분이 남아 있음

기생충에서

그럼 어떰?

형님이 좋다면 좋은거지

이번 신작 꼭 볼게용~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19-11-20 00:40
   
요즘 분위기로는 알 행님이 기생충에 묻어가는 느낌적인 느낌...

(기생한다는 말이 좀 네거티브해서 배제했더니 라임이 안 사삼 ㅋㅋ)
     
신의한숨 19-11-20 01:21
   
기생충이 거장을 칭찬했다능??
          
치즈랑 19-11-20 02:26
   
거~~~~장이 기생충 좋아라 한다잖아요
     
귀요미지훈 19-11-20 03:10
   
기생충과 알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인지라...
     
Dominator 19-11-20 05:51
   
요즘 알 행님의 미국내 평이 거시기 해서리...
오히려 기생충 명성에 알 행님이 뭍어가려는 수작(?)을 언급 하신듯..ㅎ

저도 소싯적 알 행님 진짜 좋아 했었죠. 뭐.. 대부는 차치 하더라도 스카페이스, 여인의 향기, 칼리토, 인섬니아에서의 연기는 그냥 미쳤다고 봐야죠..
          
아이유짱 19-11-20 09:01
   
알 형님 미국에서 사고쳤어유?
               
Dominator 19-11-20 20:28
   
사고라기 보다는..
이건 로버트 드 니로도 마찬가지인데요..
근 10여년간 출연한 영화들이 죄다 망작이라 작품선택에 관한 안목이 떨어진것 아니냐는 얘기부터 연기 자체도 문제가 있다는 의견까지 난무하고 있어서요.
알고 계실지 모르겠지만, 알 형님 골든 라즈베리 최악의 남우조연상 수상자라는...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
그러다 보니 미국내 알 형님의 명성이 예전같지 않아요.ㅠㅠ
                    
아이유짱 19-11-20 21:55
   
라즈베리 조연상 쿨럭...ㅠㅠ
     
진빠 19-11-20 08:43
   
아잇.. 수정전 원본공개..

"요즘 분위기로는 알 행님이 기생충에 기생하는 느낌적인 느낌..."
          
아이유짱 19-11-20 09:02
   
알 형님 미국 분위기 좀 전해줘유
               
진빠 19-11-20 10:13
   
지두 잘 몰라욤.. TV는 끊었고 안보구

뉴스공장 틀어놓고 있삼 ㅋㅋ
                    
아이유짱 19-11-20 12:12
   
울집도 아침이면 뉴스공장이에요
저보다 마눌님이 광팬이라 ㅋㅋ
귀요미지훈 19-11-20 03:11
   
알 엉아는 저도 참 좋아하는 배우에유~
     
아이유짱 19-11-20 09:03
   
멋지시쥬
Dominator 19-11-20 05:56
   
전 기생충 아직도 못봤네요. 킁 -_-;;;;;;
뭔가 요즘 사람들이랑 대화가 안되는 느낌? 여튼 소외감 느껴요. 쩝
오죽하면 얼마전 독일에서 프로듀서 하는 독일인 친구가 스카이프로 제시카송 원래 가사가 뭐냐 물어보는데 거따대고 제시카송이 뭔데? 라고 말 해버렸음..;;;
출산 하기전에 봐야 하는데 왠지 타이밍 놓칠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ㅠㅠ

아이리시맨도 잔뜩 기대는 하고 있는데 과연 볼 수 있을지..ㅠㅠ
     
아이유짱 19-11-20 09:05
   
기생충 보세요
다 좋은데...약간 이해 못하는 지점이 있어
저는 아직도 궁금해요. 보시고 토크 좀 합시당
          
Dominator 19-11-20 20:29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이런 토크 좋아 합니다.ㅎㅎ
달콤제타냥 19-11-20 11:47
   
이 분 카리스마 엄청나시던데.. 우리 영화를 칭찬하셨다니 좋은 일 맞는거죠?!ㅎㅎ
의도가 어찌됐건 우리영화 잖아요 헤헤~
     
아이유짱 19-11-20 12:11
   
그죠. 초미녀님. 저도 그래서 기분 좋아요
어마어마하신 분이거든요
헤헤~
 
 
Total 50,6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072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064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19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6930
50623 이제 조금 주변이 보이네요.;; (10) Dominator 01:42 305
50622 새벽에 노래 한곡(촌팅이님 대타) (12) 아이유짱 01:05 105
50621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9 새뮤얼 스미스 - 인디아 에… (31) 진빠 12-14 291
50620 우체국에서 수도권 지방 나눠서 쌓아달라고 해서요. (10) 선괴 12-13 653
50619 오랫만에 불금 (12) 해피쓰 12-13 335
50618 드디어 ㅠㅠ (20) Dominator 12-12 455
50617 예술과 전원 풍경 깃든 ‘힐링’ 공간, 미술관과 아담원 (5) 러키가이 12-12 243
50616 카멜레온 같은 복합 문화 공간, 서천 장항도시탐험역 (6) 러키가이 12-12 196
50615 저도 대박사건 (16) 노을지다 12-12 533
50614 오늘 대박사건 썰~! (40) 진빠 12-12 851
50613 우와.. 첫직장 동료들이 연락이 왔네요... (8) 당나귀 12-12 692
50612 D-1 (16) Dominator 12-11 246
50611 정복 (4) 러키가이 12-11 232
50610 오늘같은 밤에는... (12) 귀요미지훈 12-10 286
50609 요새 귤이 싸네요 (8) 모롱 12-10 408
50608 어제 밤샜는데. 아침에 그냥 술한잔 먹고 자려구요 (9) 펭국이 12-10 405
50607 해안선 따라 절경 가득, 바닷길 걸으며 힐링한다 (4) 러키가이 12-10 323
50606 출산 이야기 (10) 물망초 12-10 260
50605 술슬 출산준비.. (15) Dominator 12-10 280
50604 외국생활이 맞는 사람은 잘맞나봅니다 (9) 냠냠낭낭 12-09 342
50603 공개수배.... (10) 진빠 12-09 498
50602 볼만한 오페라곡~~~! (4) 러키가이 12-09 150
50601 12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 (2) 러키가이 12-09 208
50600 어제 의정부갈일이 있어서 차끌고 나갔거든요. (8) 선괴 12-08 414
50599 야밤이라면 들어야 할 곡이쥬` (9) 치즈랑 12-08 1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