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20 20:19
순두부를 데쳐서 양념장에 먹을라고 해서 먹었더니
 글쓴이 : 모래니
조회 : 494  

맛이 별로네요-_-

양념장 = 간장 + 고추가루 + 액젓 + 설탕 + 꿀 + 초고추장

뭐가 이상했을까요.. 아니면 설탕이 너무 적었나? 꿀좀 넣겠다고
설탕을 조금만 집어 넣었거든요.

비율은 대부분 한숟가락 넣었습니다. 간장과 설탕빼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Is this sand?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치즈랑 19-11-20 20:35
   
도대체 뭘 만드실라고 하셨는지...
순두부 찌개를 만드실 생각이셨나 보네요`근데...초고추장은...좀

맛있는 간장하고 참기름 쬐금 첨가하고 파만 넣어서...드시지..`
개미 떵 만큼 올려서 드시면 되는데..`
     
모래니 19-11-20 21:28
   
아뇨. 그냥 순두부만 살짝 데쳐서
양념에 찍어먹으려고 했죠
          
치즈랑 19-11-20 21:41
   
과유불급~
               
아이유짱 19-11-20 21:53
   
가생이의 고든램지
               
진빠 19-11-21 01:06
   
비평만 하쥐말고 비기를 내놓으삼.. ㅋㅋ

음.. 저같으면 걍 간장에 참기름, 고춧가루, 깨, 파(나노미터 단위로 썰기, 초미세공정 ㅋㅋ)..

요렇게..
                    
모래니 19-11-21 07:26
   
역시 참기름이 필요하군요. 없어서 초고추장 넣었두만..
역적모의 19-11-20 22:37
   
음식점에서 순두부찌개가 흔히 나오기도 해서 단순한 음식인 줄 아는데, 가장 맛내기 힘든 음식 중의 하나가 순두부 찌개 랍니다.

밍숭맹숭한 순두부의 맛을 조화시킬 수 있을 정도의 수준을 가진 음식점이 진짜 요리 잘하는 곳이라는 말도 있으니까요.

근데 제 생각엔 초고추장이 문제였던 듯 하네요.

간장 + 고춧가루 + 식초 + 물엿이나 올리고당 아주 살짝 정도면 괜찮을 것 같아요.
     
아이유짱 19-11-20 23:01
   
혼자 밥해먹으니 아는 것도 많다니깐 ㅋㅋ
     
모래니 19-11-21 07:27
   
식초 알겠습니다. 초고추장 빼고 식초.
리루 19-11-20 23:25
   
배합 문제라 양이 적절했다면 초고추장은 괜찮은데
고추가루랑 액젓 빼고 챔지름을 넣으셨어야
     
모래니 19-11-21 07:28
   
챔지름이라...
헬로가생 19-11-21 05:40
   
설탕 + 꿀 + 초고추장 을 빼고
마늘 다진 거 조금이랑 참기름이랑 깨랑 파를 넣었어야합니다.
     
모래니 19-11-21 07:28
   
참기름 하나 사놔야겠네요.
     
신의한숨 19-11-21 19:00
   
가생님 조합이 증답
 
 
Total 51,2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164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554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043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066
51249 혈당조절 잘하고 있어용~ㅎ (4) 아이유짱 01:15 57
51248 호호호호홍 (7) 꽈일라씨 09-18 115
51247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8: 네이브 - 가요 (9) 헬로가생 09-18 100
51246 이덕진--내가 아는 한가지 (5) 백전백패 09-18 91
51245 밥상머리에서 ㅎㅎ;; (50) 진빠 09-17 440
51244 대충 얼굴인증... (13) 2현이 09-15 1406
51243 가을입니다. (18) 오늘비와 09-15 310
51242 그 시절 그 소녀 (완결) (15) 귀요미지훈 09-15 439
51241 깊은밤의 서정곡 (커버: 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15 273
51240 비틀즈- paperback writer (1) 보리스진 09-14 135
51239 월요일 새벽은~~~ (6) 러키가이 09-14 175
51238 그 시절 그 소녀 4 (10) 귀요미지훈 09-13 729
51237 그 시절 그 소녀 3 (12) 귀요미지훈 09-13 316
51236 그 시절 그 소녀 2 (14) 귀요미지훈 09-12 749
51235 베가스는 지금 좀 이른 아침이니까 (12) 헬로가생 09-11 267
51234 그 시절 그 소녀 (14) 귀요미지훈 09-11 532
51233 오늘은 간단히 (15) 헬로가생 09-11 234
512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7: Max Oazo - Supergirl (5) 헬로가생 09-10 146
51231 아버지 생신 선물로 인바디 가정용 제품 샀습니다 ㅎㅎ (+인증) (14) 목요출생 09-10 535
51230 레알 (10) 헬로가생 09-10 211
51229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 (1980) (10) 큰솔 09-10 328
51228 페이크 (4) 헬로가생 09-10 145
51227 내 이름은 튀니티 (1970) (20) 큰솔 09-09 500
51226 베가스 근황~! (18) 진빠 09-09 557
51225 (11) 헬로가생 09-08 2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