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1-20 22:05
요즘 푹 빠진 거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12  

여자배구

얼마 전 유튭에서 한일전 경기 보고 반했슈~

그 후로 프로 여자배구 경기 챙겨보는디

넘 재밌네유~

왜 여태 이걸 몰랐을까나?

여자배구 보는 삼촌들 계신가유?





현대건설팀 고예림 선수
(178cm / 별명 : 밀가루공주)

캡처.JPG
1525066713805.jpg
99304D335A10FE5135.jpg





올해 신인상이 유력한 18짤 이다현
(185cm / 별명 : 수원 이영애)
314540_390417_1250.jpg
00.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9-11-20 22:20
   
배구선수들 너무 이쁨.
     
귀요미지훈 19-11-20 22:30
   
아기자기 하면서도 시원할 땐 시원하고...보는 재미가 있음

뽀나스로 길쭉길쭉한 미녀들이 많아서 깜놀

근데 미쿡은 왜 프로리그가 없음? 생길거라는 얘기가 있긴 있었는데 생겼음?
역적모의 19-11-20 22:33
   
등짝을 스매시로 강하게 맞아봐야 ㅇㅅㅇ;;;;
     
귀요미지훈 19-11-20 22:38
   
모쏠만 때림 ㅇㅅㅇ
아이유짱 19-11-20 23:03
   
조송화 선수 가슴을 봐야 여자배구 좀 아는 거쥐~~
     
귀요미지훈 19-11-20 23:15
   
헠...슨상님 많은 지도편달 부탁혀유~~

유짱엉아는 흥국팬?
          
아이유짱 19-11-20 23:41
   
노노 온리 조송화팬이어유 ㅋㅋ
               
귀요미지훈 19-11-20 23:42
   
전 GS팬 ㅋㅋ
리루 19-11-20 23:35
   
배구는 어릴 때... 누나들 육체미에 빠져 와와 하며 보던 스포츠죠.
짧지만 꼬마때 배구부였던 적도.
     
귀요미지훈 19-11-20 23:45
   
육체미...
김진아 누님이 주연한 <밤의 열기속으로> 포스터 문구 이후로
참으로 오랜만에 들어보는 단어구려~
     
치즈랑 19-11-21 04:44
   
까까마때 누나들 육체미에 빠져서 여자 배구단에 계셨던가 봐요..ㅇ.ㅇ
먼가 들통나서.. .쫒겨난
진빠 19-11-21 01:03
   
크 배구 좋죠...

전 국대 경기는 종종보궁...

군시절.. 중대 대표선수였는디...

제가 레프트 공격수였삼.. ㅎㅎ
     
귀요미지훈 19-11-21 13:05
   
배구 포지션이 시계방향으로 돌아간다는걸 오늘 알았삼 ㅎㅎ

배구룰이 알고 보니 꽤 복잡해서 아직 파악이 잘 ㅋㅋ

그나저나 셋째 형님은 만능 스포츠맨이삼!!!
          
진빠 19-11-21 13:12
   
행군 빼고는 축구나 달리기 같이 발로하는건 잘 못하삼 ㅋㅋ

야구, 배구, 농구 쪽만 쪼금.. ㅎㅎ
               
치즈랑 19-11-21 14:43
   
끄덕 끄덕 ~
손으로 하는 건 잘 하시는 군요````

발보다는 손~
턱보다는 손
겨드랑이 털 보다는 손
심장 보다는 손
십이지장충보다는 손
맹장 보다는 손
머리보다는 손`
                    
진빠 19-11-21 14:51
   
ㅋㅋ 축구 볼땐 손을 응원하삼.``
                         
치즈랑 19-11-21 14:56
   
특이하네요 축구는 손`~!

야구 선수의 발을 응원한 적도 있삼`
도루왕이라 불리운 선수였죠`
야구는 발~~!!
                         
리루 19-11-21 16:56
   

십이지장충체육관에서 직관하셨겠네요.
모래니 19-11-21 16:14
   
저는 안봐요
     
치즈랑 19-11-21 17:25
   
`손`두부 초장에 찍어 드시는 분~...ㅇ.ㅇ`
Dominator 19-11-21 21:20
   
이런식으로 비인기 종목이 부각 되는거 너무 좋아요.
전 요즘 씨름에 빠져서..ㅎㅎㅎ
     
치즈랑 19-11-21 21:28
   
누구랑? 존 말 할 때 빨랑 빠져  나와욧`
     
귀요미지훈 19-11-21 22:28
   
씨름 정말 재밌죠.

저도 중계할 때 챙겨보는 편입니다.
몰라다시 19-11-21 21:37
   
오호  저랑 똑같네요  우연히 유튜브 보다가  gs칼텐스에  빠져서  요즘  여배경기  다보구 있네요 ㅎㅎ
     
귀요미지훈 19-11-21 22:29
   
오...저도 GS팬 ㅎㅎㅎ

세터 이고은 선수 좋아합니다
          
치즈랑 19-11-21 22:35
   
한일합섬 배구팀은 없나요``울 회사였는데`....
미대 나왔다고`때 되면 프랜카드 만들라고`했던 막무가내`
후원회장 총무부장

니 뭐하노 바쁘나`팻말 좀 만들어도~~`
예쁘게 필요 없다`
잘 보이게만 하믄 된`~~다`
               
귀요미지훈 19-11-21 22:42
   
엇....그러고보니 한일합섬 배구팀 있었던거 같은디..

싶어서 검색해보니 1997년 IMF 땜시 해체됐나고 나오네유~

그 때 치즈엉아가 플랭카드만 더 크게 만들었어도...ㅠㅠ
                    
치즈랑 19-11-21 23:17
   
히야 고넘의 IMF~~~ㅇ.ㅇ
예쁜이들 다 어디 갔을까나
                         
귀요미지훈 19-11-21 23:30
   
그나저나 치즈엉아도 미대출신...

친게에 미대 나온 엉아들이 많네유~

육체미..를 주제로 친게 전시회 함 해야하는거 아녜유?
                         
리루 19-11-22 11:34
   
IMF 이 나쁜 것들이 우리 배구팀에 까지 마수를 뻗었었군요
 
 
Total 50,6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051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055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09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6834
50611 정복 (4) 러키가이 05:02 65
50610 오늘같은 밤에는... (10) 귀요미지훈 12-10 125
50609 요새 귤이 싸네요 (6) 모롱 12-10 208
50608 어제 밤샜는데. 아침에 그냥 술한잔 먹고 자려구요 (8) 펭국이 12-10 294
50607 해안선 따라 절경 가득, 바닷길 걸으며 힐링한다 (4) 러키가이 12-10 251
50606 출산 이야기 (10) 물망초 12-10 205
50605 술슬 출산준비.. (15) Dominator 12-10 231
50604 외국생활이 맞는 사람은 잘맞나봅니다 (8) 냠냠낭낭 12-09 251
50603 공개수배.... (10) 진빠 12-09 425
50602 볼만한 오페라곡~~~! (4) 러키가이 12-09 120
50601 12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 (2) 러키가이 12-09 172
50600 어제 의정부갈일이 있어서 차끌고 나갔거든요. (8) 선괴 12-08 367
50599 야밤이라면 들어야 할 곡이쥬` (9) 치즈랑 12-08 118
50598 흔한 스토리 6 <호텔이야기> (15) 치즈랑 12-08 169
50597 (현지해설) 손흥민 "이보다 훌륭한 골은 없었습니다" (2) 러키가이 12-08 720
50596 [수정] 손흥민~공 몰고가자~골직감 흥분한 팬들 환성! (7) 러키가이 12-08 2196
50595 빌리 아이리쉬가 세상을 지배한다.` (7) 치즈랑 12-07 556
50594 감기 3주째인데 안떨어지네요. (26) 선괴 12-07 364
50593 잡게에서 저격했다가 댓글 못쓰는데 (4) 울개는물어 12-07 211
50592 역시 겨울엔... (7) 헬로가생 12-07 236
50591 흔한스토리6 (6) 치즈랑 12-06 197
50590 바람 피다 걸린 썰! (32) 아이유짱 12-06 1087
50589 이 사업 될라나요?? (12) 신의한숨 12-05 787
50588 증말 쫄았네~~ (9) 신의한숨 12-05 530
50587 겨울왕국3 / 차 문 열면 눈부신 설경이 눈앞에, 만항재 눈꽃여행 (6) 러키가이 12-05 5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