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2-08 22:45
어제 의정부갈일이 있어서 차끌고 나갔거든요.
 글쓴이 : 선괴
조회 : 497  

근데 생각지도 못한 눈이 도로를 앏게 포장해주더라구요.
눈이 왔으니 운전말고 버스를 탈까도 싶었지만
이제와서 대중교통탈수는 없는 체질?이 되버리니 그냥 끌고나갔습니다.
근데 생각했던것보다도 훨씬 위험한 상태더군요.
오히려 눈이 많이 내리던때보다도 더 위험했던거같습니다.

진짜 천천히 달리다가  브레이크를 밟는다싶었는데 드륵드륵 밀릴때부터 이거 오늘 까딱잘못하면 끝이구나 싶었구요.
어제 아침은 진짜...
구급차들도 많이 돌아다니고 특히 렉카차들도 자주 보이니 알아서 조심하자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죠.
날씨가 날씨니만큼 기어가는 듯 한 속도임에도 누구하나 경적울리는 차가 없던건..  당연하다면 당연한 현상이었던듯 하네요.
진짜 이렇게 위기감을 느끼며 운전했던건 폭설 맞으며 운전했던 때 빼곤 없었는데,
어설프게 쌓인 눈이 이렇게까지 저를 몰아붙일줄은 몰랐습니다.

무사히 의정부에 도착해서 볼일을 마치고 돌아가야 하는 때가 왔는데 그 길을 되돌아갈 생각을 하니 참...
집으로 오는길에 4중추돌 사고가 반대편차선에서 있었던게 보이고.

그래도 시간이 많이 지난터라 염화칼슘 뿌린곳은 녹아있어서 그 부근부턴 정상속도로 달릴수 있긴했지요.

이제 눈은 당분간은 안보구싶어집니다.
어휴...

아,
그리고 오늘.
스타필드고양점에 들렀었는데요.
물품보관함에 대충 물건 넣어두고 쇼핑을 룰루랄라 즐기고 있었죠.
그 와중에 유니클로 매장도 구경한번가보는데 손님이 거의없어 기분이 상쾌해졌습니다.
그리고 쇼핑끝.
이제 물품보관함이 있는곳에 가려는데...
이게 물품보관함이라는게 있는곳이 한두곳도 아니고 여러곳에 퍼져있는데다 입구쪽에 알파벳으로 따로 표시해두지도 않고.
스크린터치로 길찾을수 있는곳에 가서 뚜들겨봐도 물품보관함들이 있는곳들이 한번에 떠오를뿐 제가 물건을 놓아둔 'a' 라고 하겠습니다.
이 a 를 특정지을 그 무엇도 찾을수없었습니다.
위층아래층 싹 훑어보는 통에 30분이 걸려 집에가는시간이 상당히 늦어지고 말았죠.
교훈하나 얻었습니다.
어디서 뭘 할땐 위치를 특정지을 사진하날 찍어두어야 한다는것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적모의 19-12-08 23:44
   
의정부 방향이랑 강원도 방향은 눈 오는 날 갈 생각하는 거 아니랬는데요 ㅎㅎ
     
선괴 19-12-09 08:03
   
앗?
그랬었군요.
ㅠㅠ
러키가이 19-12-09 01:57
   
블랙 아이스;;;조심해야 해유;;;이거 안보여서;;;사고들이 많이나쥬;;;
     
선괴 19-12-09 08:04
   
그쵸.
눈이왔기에 예상치못한건 아님에도 무척 힘든 운전이 되었으니까요.
진빠 19-12-09 06:33
   
빙판길을 가본지가..

아 올봄에 눈올때.. 난생 첨 해봤구낭.. ㅎㅎ

베가스에서 빙판길 운전을 하게 될지는 참말로 몰랐삼 ㅎㅎ
     
선괴 19-12-09 08:05
   
요즘 지구온난화로 날씨가 괴랄해지고 있죠.
언제어디서나 적당한 긴장감은 필수일듯해요.
황룡 19-12-09 09:35
   
눈왔을땐 뒤에서 아무리 빵빵거려도 패스하고 자기본인이 느끼는 스타일로 가야됨
     
선괴 19-12-09 12:38
   
마음속 깊이 파고드는 말씀입니다.
남이 와서 박는것까진 운이 진짜 없는경우도 있으니 그때는 어찌할수없더라도 내가 스스로 박을 수는 없는법이니까요.
 
 
Total 50,7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229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27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84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7594
50725 얏호 신난다!~ (7) 리루 09:31 62
50724 10년전 꿈꾸던 이야기 (15) 신의한숨 01-23 144
50723 그래서 10년치 계획을 짜` 봤습니다` (21) 치즈랑 01-23 159
50722 친게님 (10) 물망초 01-23 135
50721 오늘의 쉰곡 001: Alphaville - Forever Young (7) 헬로가생 01-23 82
50720 십년후` (15) 치즈랑 01-22 187
50719 오늘은 모히또에서 베가스 한잔~~! (17) 진빠 01-22 206
50718 우리 삼촌이 듣던 락음악 (7) 헬로가생 01-22 320
50717 별별 볼거리가 가득한, 영천 당일치기 여행 (선죽교+최무선) (2) 러키가이 01-21 315
50716 가족여행으로 딱! 문경 겨울 여행 (매운탕 + 수제 맥주) (6) 러키가이 01-21 267
50715 A형독감 걸렸네요. (10) 제나스 01-21 389
50714 기분이 꿀꿀 합니다 (12) 물망초 01-19 316
50713 국수넣고 만두넣고 까르보나라스프를 넣고..? (13) 선괴 01-19 493
50712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1 모델로 멕시코 맥주~~! (18) 진빠 01-18 479
50711 나름 신세대 (8) 헬로가생 01-18 409
50710 오늘의 신곡 (8) 헬로가생 01-17 168
50709 별이 빛나는 밤에 (16) 진빠 01-17 228
50708 겨울 특집 용인여행,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용인으로! (3) 러키가이 01-16 350
50707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 우리의 술 여행 스팟 4 (7) 러키가이 01-15 319
50706 새벽에 노래 한곡(촌팅이님 대타) (5) 아이유짱 01-15 191
50705 드디어 벨텐트 구입했네요.. (14) 당나귀 01-14 717
50704 아침을 여는 신곡 (6) 헬로가생 01-14 242
50703 새벽에 노래 한곡(촌팅이님 대타) (10) 아이유짱 01-14 174
50702 이쁘고 잘생긴 사람이 성격좋고 착해요 (10) 냠냠낭낭 01-14 733
50701 나은이 아빠~~~ (12) 신의한숨 01-13 103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