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1-09 20:10
1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75  


1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

<멋진 새날을 희망하며, 엄블랑한 1월 제주>


새해, 새날을 더 멋지고 좋은 일들로 채우기를 바라는 것은 모두가 비슷하다. 그 바람을 이루기 위한 스스로의 움직임만큼, 좋은 기운 서린 곳에서 마음을 다지는 것도 중요하다. 그렇다면 고민하지 말자. 잔잔한 물결 아래 생동하는 푸른 생명력, 검은 바위가 품은 우직한 힘, 신비로운 풍광 속 뭇 생명들이 머지않아 피워낼 꿈까지 모두를 갖춘 제주가 기다리니. 그 엄청난 기운 서린 멋진 하루하루에 마음을 두자. 말하는 대로 바라는 대로 그대로 이루어지리니.
(엄블랑하다 : 대단하다, 엄청나다는 의미의 제주어 )
어둠과 추위 이길 새날의 힘, 내 안에
성산일출축제, 펭귄수영대회+일출명소

성산일출제1

어둠과 추위를 이겨낸 열정으로 지난 아쉬움 씻고 새날을 다짐하는 새해, 제주에서라면 더욱 특별하다. 지난해를 보내며 복을 모아 새날을 여는 성산일출축제는 주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지는 잔치로 끼와 흥을 풀어내기에 알맞고, 해보다 먼저 불꽃으로 밤하늘을 수놓는다. 일출봉 위에서는 물론, 일출봉주변 바닷길을 트레킹하며 맞이하는 해도 기운 충만. 새해 아침, 중문 색달 해수욕장엔 태양보다 뜨거운 이들 가득. 인간펭귄을 자처하는 이들이 한해 건강과 무병장수를 기원하며 뛰어드는 이 바다는 세계적 희귀보호종 왕바다거북의 새 생명 잉태 북방한계선이란다. 어디 그뿐이랴, 도내 곳곳 일출명소에도 좋은 기운 가득. 사계해안도로 형제섬 사이로 떠오르는 태양, 한라산 중턱 사라오름에서 만나는 일출도 잊지 못할 기억. 시내 가까이, 민오름에서의 새해맞이는 잠에서 깨어나는 도시풍경으로 자연의 위대함을 일깨우고 내 안의 기운도 일깨운다.

성산일출제2 성산일출제3

펭귄수영대회1 펭귄수영대회2

형제섬 일출 성산일출봉 일출

성산일출축제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일출로 284-12

서귀포겨울바다 국제펭귄수영대회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문관광로 154-17

형제해안도로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1649-1

사라오름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산 2-1

민오름(오라동)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라2동 산 12

우리라는 이름이 품은 그 큰 행복들
설날맞이 도내 행사들

제주민속촌 설날행사

달력은 1월 1일에 새해를 시작하지만 마음은 아직 미적거린다. 말로만 하던 새해다짐,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기회도 바로 이날부터. 전국각지에 흩어졌던 가족들이 모여앉아 더욱 기쁘고 행복한 설날 그 귀한 시간 집에서만 보낼 수 있나. 이날만이라도 스마트폰 내려놓고 온가족이 옛 풍습과 추억에 젖어보자. 제기차기와 널뛰기 등 전통놀이는 기본, 보기보다 쉽지 않은 놀이에 몸 따로 마음 따로 웃음보는 활짝. 전통 복장과 음식 나눔, 복조리 만들기, 민속놀이 경연대회 등 곳곳에 마련된 행사들로 명절의 의미를 끌어올리자. 목관아와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설날당일과 다음날, 제주민속촌은 연휴내내, 설 전날과 다음날 문을 여는 국립제주박물관 등 기관별, 관광지별로 마련된 행사내용과 시간이 다르므로 가까운 곳부터 미리 확인할 것. 무엇을 하든 혼자 그 이상, 우리라는 이름으로 함께하기에 더 큰 행복이 채워질 것이다.

민속자연사박물관 설날행사1 민속자연사박물관 설날행사2

국립제주박물관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주동로 17

민속자연사박물관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성로 40

제주민속촌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표선면 민속해안로 631-34

제주목관아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관덕로 25

동백꽃 필 무렵, 짙고도 깊은 붉은 매력에 취해
동백꽃길

메이즈랜드 동백

무채색의 계절에 생기를 불어넣는 겨울 꽃 동백. 사랑스러운 애기동백과 짙붉은 토종동백이 개화시기를 달리하며 제주 겨울을 밝힌다. 하지만 그 아름다움 너머 아련한 사연이 있으니 툭, 툭, 송이 째 떨어지는 토종동백은 4・3의 희생을 닮은 것. 남원읍 의귀마을 4.3길, 동백나무 구간에서 그날의 아픈 기억을 더듬으며 꽃의 생기로 치유의 힘을 얻자. 이웃한 신흥리는 300년 역사의 동백마을로 수키로의 동백가로수가 인상적이다. 마을 방문자센터에서는 식용동백기름을 활용한 식사체험, 동백오일 비누체험이 가능하다.(사전 문의 및 예약 필수) 제주의 동백은 도내 곳곳 미로에도 피어난다. 길을 찾아가는 재미에 동백의 매력이 더해지면 미로 속에서 길을 잃고도 초록 잎 사이 붉은 꽃을 찾아내는 기쁨에 걱정은 사라지고 없을 것. 바로 지금이 동백꽃 필 무렵이요, 우리 인생도 피어날 무렵.

▸의귀마을 동백나무길 : 서귀포시 남원읍 의귀리(의귀 4.3길 역방향, 의귀리 사무소, 의귀초등학교 지나 송령이골 가는 길)
▸신흥리 동백마을방문자센터 : 서귀포시 남원읍 한신로 531번길 22-1

신흥리 동백 의귀리 동백

세리월드 테마파크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법환상로2번길 97-13

메이즈랜드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2134-47

몸과 마음 채우는 건강한 행복
웰니스(wellness)여행

웰니스 여행1

여행의 재미를 반드시 밖에서만 찾아야 한다는 생각은 버리자. 포근한 공간, 편안한 시간 안에서 지난 시간을 정리하고 새로운 계획을 하는 것도 여행의 묘미. 분명 기다릴 때는 들뜨고 즐겁던 여행길이 조금씩 지쳐갈 때 쯤 나에게 안기는 호사 하나, 따뜻한 차와 음악. 분위기 있고 아늑한 찻집에서 차를 음미하며 미처 정리 못한 생각타래를 스르륵 풀어도 좋고 추억의 음악으로 치유를 얻어도 좋다. 내가 고른 노래에 디제이의 감성이 얹어지면 LP판의 지직거림도 정겹게 들릴 것. 지친 나에게 안기는 호사 둘은 따뜻한 물. 아로마 향 머금은 수증기가 발끝부터 온기를 끌어올리는 족욕도 좋고, 온천과 온수풀에 몸을 담그면 걱정은 훨훨 날아가고, 다가올 일은 술술 풀릴 것 같은 기분에 마음도 따끈따끈.

웰니스 여행2 웰니스 여행3

겨울왕국의 환상적인 매력 속으로
겨울산 수놓은 눈꽃트레킹

겨울 한라산1

겨울 한라산은 겨울왕국, 은빛 보석산 그 자체다. 날이 찰수록 시야는 선명하고 겨울햇살 아래 거대한 보석은 더욱 빛나며 자꾸만 눈에 밟힌다. 더 이상 망설일 이유가 있을까? 겨울왕국의 매력에 푹 빠져들 준비를 시작할 때. 보온병에 뜨거운 커피, 달달한 초코바만 챙기면 든든하다. 풍부한 경험으로 등반에 자신 있다면 백록담코스를, 조심스럽다면 사라오름이나 윗세오름을 골라도 좋다. 초보자는 무리하기보다 어리목에서 30분 거리 어승생악부터 도전해보자. 몸이 마음처럼 따르지 않는다면 차로 오르는 1100고지 휴게소에서의 눈꽃감상도 좋다. 단, 환한 아름다움 이면에는 언제나 위험도 있는 법. 보온성 뛰어난 옷차림, 선글라스와 아이젠 등 기본 장비는 필수. 현지상황과 통제정보는 cctv, 한라산국립공원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미리 확인하자.

▸성판악코스 : 9.6km, 4시간 30분 소요(이상 편도) 백록담까지, 관음사코스 하산가능
▸어승생악탐방 : 1.3km, 30분 소요(이상 편도)

겨울 한라산2 겨울 한라산3

겨울 한라산4 겨울 한라산5

한라산국립공원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1100로 2070-61

한라산영실코스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영실로 246

세계 미술의 거장들, 가까이 더 가까이
제주도립미술관 특별전

제주도립미술관1

개관 10주년을 맞은 제주도립미술관이 특별전을 열고 있다. <프렌치모던: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는 모네, 르누아르, 밀레, 샤갈, 마티스 등 모더니즘 대표작가 45명의 작품 중 미국 브루클린 미술관의 소장 작품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자리. 대중적 현대미술의 출발로 여겨지는 모더니즘의 전개와 미술사 혁명기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함께 진행되는 <디지털로 만나는 유럽 모더니즘의 화가들>에서는 VR, 미디어아트, 스마트TV, 포토존을 통해 IT기술과 접목한 거장들의 작품을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고, 모더니즘 미술을 다룬 책코너도 함께 마련돼 걸작과 거장을 내 곁에 두는 느낌. 이제 미국 브루클린 미술관까지 가지 않아도 모네, 르누아르, 고흐, 세잔, 드가, 마티스등 세계적인 거장들을 만날 수 있다. 이렇게 멋진 경험을 제주행 티켓 한 장에 가능하다니 이 얼마나 멋진 일인지!

제주도립미술관2 제주도립미술관3

제주특별자치도 도립미술관

º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1100로 2894-78

그대의 간절한 바람, 그대로 이루어지리
성불오름

성불오름1

구좌읍 송당리에 자리한 이 오름 이름의 유래는 정확하지 않다. 고려시대 이곳에 성불암이라는 암자가 있었다고도 하고, 성불천이라는 샘물도 있었단다. 누군가는 산체가, 누군가는 바위가 멀리서 보면 기도하는 모습을 닮았다고도 하니 궁금증이 일밖에. 하지만 무엇보다 정확한 것은 직접 올라 얻는 느낌 아닐까. 번영로에서 접근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 인근의 관광기념품 판매소를 통하면 입구를 찾기 더 쉽다. 오름 입구에서 안내도를 확인 후 등반을 시작하자. 계속되는 오르막 때문에 슬슬 몸이 지쳐갈 때 쯤 갑자기 바뀌는 식생이 주의를 환기시키며 마치 다른 세상에 들어가는 느낌을 준다고. 흐린 날 안개가 내려앉으면 그야말로 신선의 세계로 들어가는 감상에 젖을 수 있고 맑은 날 정상에서 따라비 오름과 한라산, 보름왓과 영주산, 그리고 멀리 성산일출봉까지 전망하면 벌써 뭔가 이뤄진 것 같은 좋은 기분으로 채워질 것. 탐방 소요시간 약 40분.

네비게이션 검색 :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2744-4(제주 민속식품 꿩 엿 전시 판매장)

성불오름2 성불오름3

성불오름4 성불오름5

성불오름

º 주소 : 제주 제주시 구좌읍 중산간동로 2532

사계절 멋지되, 오늘 더 새롭고 멋진
사계리

사계리1

용머리해안과 산방산을 품은 마을. 화산이 만들고 세월이 깎아낸 그 웅장하고 독특한 매력은 이미 명성이 자자하고 사계바다의 형제섬 사이로 떠오르는 일출장면 역시 명장면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정도로 사계리를 설명할 수 있을까. 물 빠진 해안, 세월을 증명하듯 푸릇한 이끼와 파도가 다듬어낸 돌의 형상은 지구라기보다 차라리 우주의 어느 행성에 가깝고 전문가가 인정한 사람과 동물발자국 화석 산지로 구석기 인류의 흔적마저 품었다. 그 신비로움에 끌린 사람들을 위해 늘어선 곳곳의 멋스런 카페들은 오래된 건물을 활용하고 동굴 속으로 들어가는 등 저마다 특색을 담았고, 한옥과자점도 이색적이다. 마을을 살짝 벗어난 주슴질 탐방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걷기 좋은 예쁜 길로 뜨는 중. 탐방에 40분이면 충분하고 길가에 주차장도 마련돼 있다. 요란하지 않지만 꾸준히, 하루하루 더 멋지고 새로워지는 마을 사계리를 이제야 좀 알아가는 기분.

▸사계리 :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주슴질탐방로(입구맞은편 주차장) :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3612

사계리2 사계리3

사계리4 사계리5

탐라의 탐스러운 맛, 행복이 어마어마해
레드향, 한라봉 따기 체험

레드향, 한라봉 따기 체험1

감귤 따기 체험은 밀감만 가능하다고? 천만의 말씀. 지금 제주는 만감류의 진한 향기로 가득할 때. 감귤류 가운데서도 맛과 향이 풍부한 고급품종 한라봉과 레드향 체험은 아직까지 흔하지는 않지만 조금씩 입소문을 타고 있다. 어린아이 얼굴만 한 큼직한 과실을 직접 따는 재미에, 내손으로 수확한 과일을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는 보람도 크다. 품종마다 수확시기가 조금씩 다른데 레드향은 12월부터 시작해 1월 중순까지, 이어서 한라봉 수확이 시작된다고. 하우스에서 재배하기 때문에 추위에도 OK. 눈이 오나 비가 오나 OK. 업체에 따라 지역에 따라 수확시기, 운영방식 등이 다를 수 있으므로 사전 문의를 통해 확인 후 찾는 것이 좋다. 제주여서 가능한 추억, 그 새콤달콤함을 기억에 새기자.

▸정석원농원(레드향, 한라봉) :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404-1
▸해품은 체험농장(레드향, 한라봉) : 서귀포시 성산읍 서성일로 1073
▸제주제라향농원(레드향):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 410-2

레드향, 한라봉 따기 체험2 레드향, 한라봉 따기 체험3

대접받고 싶은 선물 같은 한 상
정갈한 맛에 제주 정취 한 스푼

제주음식1

한해를 더 건강하고 씩씩하게 달리려면 좋은 음식을 잘 먹는 것도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새해, 새 출발의 기분으로 맛있는 한 상 선물하는 건 어떨까. 놋그릇 위에 정갈하게 올라앉은 제주식 돔베고기와 고등어김치찜. 손끝여문 주인장이 어머니의 마음으로 만들어내는 병어조림과 육전정식. 제주의 재료로 만든 서구식 요리의 비주얼에 눈 먼저 호강하는 퓨전요리점. 잘 다듬어진 제주의 옛 가옥에서, 딱 SNS감성을 자극하는 공간까지. 식당의 꾸밈새와 식탁 차림새, 맛을 갖춘 데다 가성비가 괜찮다는 게 무엇보다 반가운 소식. 올해도 힘을 주고 싶은 소중한 사람, 그리고 나 자신을 위해 투자하기에 아깝지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제주의 고마운 밥집들.

제주음식2 제주음식3

제주음식4 제주음식5

출처 : VISIT JEJU
https://www.visitjeju.net/kr/themtour/view?contentsid=CNTS_200000000009615


※ 위 정보는 2019-12-17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20200101수요일 <<<포인트100만달성>>> 20190821수요일 <<<100렙달성>>> 랭킹8위 19시간+47분 -0-v 친게 [러키가이] LUCKY GU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1-10 01:07
   
앗.. 막판에 배고픔을 느끼는 사진들 ㅎㅎ
     
러키가이 20-01-10 12:14
   
-0- 제주도는 정말 3다도라고 하는데 -0-

돌 여자 바람 -0- 맛집도 많아진듯~!
 
 
Total 50,7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340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73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635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8105
50796 그 겨울, 우리는 강원도에 왔습니다 <사찰 편> (2) 러키가이 02-18 125
50795 손흥민 막판 역대급 결승골 세레모니+ 벤치~관중반응 (1) 러키가이 02-17 1660
50794 보석처럼 숨어있는 경기도의 미술관 6곳 (2) 러키가이 02-17 373
50793 섬 처녀와 결혼 한 증조할아버지 (17) 치즈랑 02-16 1991
50792 봄을 기다리는 경주 겨울 이야기 (6) 러키가이 02-16 214
50791 간만에 근황이라도 알릴까 해서 인증~ㅎ (13) 쥬스알리아 02-16 651
50790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3 앵커 스팀 비어 (27) 진빠 02-15 305
50789 오늘의 쉰곡 008: 정경화 - 기우 (7) 헬로가생 02-15 146
50788 봄향기 뿜뿜! 제주 사진찍기 좋은 유채꽃밭 4 (5) 러키가이 02-14 201
50787 겨울에도 매력적인 공간으로의 여행! #부산 (4) 러키가이 02-14 126
50786 힐링, 그 겨울 담양 이야기 (2) 러키가이 02-14 126
50785 STRONG KOREA (2) 오스트리아 02-14 248
50784 보미님 (8) 물망초 02-14 230
50783 이거 그린라이트 입니까? (8) 제나스 02-14 293
50782 26살인데 조언 좀 해주세요 (10) 왜구아님 02-14 277
50781 발렌타인 때 형수님이나 여친 선물에 얼마쯤 쓰시나요? (15) 헬로가생 02-14 449
50780 얼마전에 잡게에 누군가 파는김치 소개해달라고 한적이 있었는… (11) 제나스 02-12 555
50779 그 겨울, 우리는 강원도에 왔습니다 <대관령 편> (5) 러키가이 02-12 311
50778 복권 잘되는 방법 (8) Minsolido 02-12 499
50777 21 점프 스트리트를 아십니꽈 (6) 헬로가생 02-12 231
50776 오늘의 쉰곡 007: DJ Jazzy Jeff & Fresh Prince - Parents Just Don't Understa (5) 헬로가생 02-12 124
50775 뭐지? ㅍ/.ㅍ 폭풍이 한번 휩슬고 간 듯한 이 부니기는? (5) 러키가이 02-12 236
50774 건전지글3 (11) 물망초 02-11 312
50773 건전한 글 2 (10) 헬로가생 02-11 256
50772 건전한 글 (12) 신의한숨 02-11 3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