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2-04 22:23
어느 성당 수도자가 올린글
 글쓴이 : 물망초
조회 : 1,282  

죽을만큼 사랑했던 사람과 모른체 지나가게 되는 날이 오고... 한때는 비밀을 공유하던 가까운 친구가 전화 한통 하지 않을만큼 멀어지는 날이 오고, 또 한때는 죽이고 싶을만큼 미웠던 사람과 웃으며 볼 수 있듯이... 시간이 지나면 이것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 

변해버린 사람을 탓하지 않고.. 떠나버린 사람을 붙잡지 말고.. 그냥 그렇게 봄날이 가고 여름이 오듯 내가 의도적으로 멀리하지 않아도 스치고 떠날 사람은 자연히 멀어지게 되고... 내가 아둥바둥 매달리지 않더라도 내 옆에 남을 사람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알아서 내 옆에 남아준다. 

나를 존중하고 사랑해 주고 아껴주지 않는 사람에게 내 시간 내 마음 다 쏟고 상처 받으면서 다시 오지 않을 꽃 같은 시간을 힘들게 보낼 필요는 없다. 비 바람 불어 흙탕물을 뒤집어 썻다고 꽃이 아니더냐. 다음에 내릴 비가 씻어준다. 

실수들은 누구나 하는거다. 아기가 걸어 다니기까지 3000번은 넘어지고야 겨우 걷는 법을 배운다. 나는 3000번을 이미 넘어졌다가 일어난 사람인데 별것도 아닌 일에 좌절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너무 일찍 죽음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고.. 가장 불행한 것은 너무 늦게 사랑을 깨우치는 것이다. 

내가 아무리 잘났다고 뻐긴다 해도 결국 하늘 아래에 놓인 건 마찬가지인 것을... 높고 높은 하늘에서 보면 다 똑같이 하찮은 생물일 뿐인 것을... 

아무리 키가 크다 해도 하찮은 나무보다도 크지 않으며.. 아무리 달리기를 잘한다 해도 하찮은 동물보다도 느리다. 

나보다 못난 사람을 짓밟고 올라서려 하지 말고... 나보다 잘난 사람을 시기하여 질투하지도 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며 살았으면 좋겠다. 

하늘 아래 있는 것은 다 마찬가지 이니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ㅇㅁ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2-04 23:26
   
헐...수도자께서는 지금 내 심정을 어떻게 아셨을까요
망초엉아 때문에 좋은 글 읽었어요~
     
물망초 20-02-05 07:21
   
엉아라뇨...;;;;;
삼촌
신의한숨 20-02-04 23:46
   
죽을만큼 사랑했던 사람과 모른체 지나가게 되는 날,,,, ㅠㅠ
     
물망초 20-02-05 07:23
   
죽을만큼은 아니더라도
대부분 경험이 있죠
진빠 20-02-05 01:07
   
뭐 다들 그렇게 사는거 아닌가요? ㅋㅋㅋ

베가스의 수도사 진빠 ㅎㅎ
러키가이 20-02-05 09:15
   
선친이 돌아가신후 선친 유품중~~~(2009년1월)

수첩에 일기는 아니고 ~ 세상에 대한 평을 한것이 있는데 ~ 그 관점은 당시 충격!


"내가 죽는다면 ~~~ 그러면 사람들은 나보고 죽었다고 하겠지만 그건 사람들의 관점...

나의 입장에서는 그냥 세상이 사라질 뿐~"


러키가이 / 그 이후 사후 세계에 대한 글이 있었으면 좋았을번 했다는;;;
로쟈리 20-02-06 00:49
   
좋은 글이네요. 몇년전만해도 이런 생각 못했는데 계기가 있더라구요
 
 
Total 51,0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801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351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830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0003
50889 촌팅이님 (9) 물망초 03-23 382
50888 봄이 오면 생각나~ 경남 핫스폿 11 (2) 러키가이 03-23 396
50887 소래포구의 옛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JPG (7) 러키가이 03-22 788
50886 . (14) 러키가이 03-22 386
50885 간만에 외박중입니다~(feat:올만에 인증) (20) 아이유짱 03-22 481
50884 오늘의 쉰곡 020: Chicken Head - 나는 네가 얻어먹은 짜장면을 알고… (3) 헬로가생 03-21 244
50883 깊은밤 새벽이군요~~ (4) 달콤한로케 03-21 312
50882 차량 시승기 조금 늦은 후기 (18) 아이유짱 03-20 878
50881 부르지 말아요 (1) 오스트리아 03-20 254
50880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8 Samuel Smith Nut Brown Ale (9) 진빠 03-20 265
50879 오늘의 쉰곡 019: Count Basie - Shout And Feel It (9) 헬로가생 03-20 212
50878 진빠님 헬로님 축하 드립니다. (8) 물망초 03-19 446
50877 2020 한국관광 100선.jpg (2) 러키가이 03-18 634
50876 오늘의 쉰곡 018: The Cure - Pictures of You (4) 헬로가생 03-18 259
50875 레벨이 낮으면 게시판에 글을 쓸수가 없는 시스템인가요? (5) 이러여 03-17 561
50874 이탈리아 교민들을 위한 전세기? (28) 촌팅이 03-17 1547
50873 신용카드를 써본뒤로 결제일을 미루지않아서인지. (10) 선괴 03-16 1025
50872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2탄 - 제주시 동부 (3) 러키가이 03-16 388
50871 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 음악이 흐르는 걷기여행길 (2) 러키가이 03-16 254
50870 오늘의 쉰곡 017: Skid Row - Youth Gone Wild (7) 헬로가생 03-15 250
50869 다사 다난한 하루... 이제 야구 시즌~~! (인증) (25) 진빠 03-15 444
50868 모두 잘될 거에요 (11) 촌팅이 03-15 391
50867 신데렐라의 또 다른 이야기라고 하는데... (4) 로이박 03-14 497
5086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7 블렌딩 맥주 - 블렉 & 블루 (17) 진빠 03-14 398
50865 회사에서 누적회원 몇만명달성이라고.. (2) 선괴 03-14 4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