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2-07 18:24
내가 꿈을...
 글쓴이 : 치즈랑
조회 : 330  

오늘 꿈을 꾸었습니다.`

길을 가다가 오랜 추격을 해왔던 살인자를 잡았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어렵게 잡았는데 묶을 게 없었습니다.`
여러집에 갔는데 묶을게 없었습니다.
그놈은 격렬히 저항했습니다.
저도 점점 힘이 풀리는 걸 느꼈습니다.
그러다가 이넘을 놓치는 건 아닐까 걱정이었죠
그 때 마침 한 사람이 나타나 도움을 주었습니다.
한두집 가서 묶는 걸 찾았지만 없다고 하니 
철물점을 찾아 들어 가 케이블 타이로 그 넘을 묶었습니다.

그리고 어떤 집에 들어가 경찰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2층에 그 놈을 묶어두고 같이 갔던 사내가 그 놈을 지키고 있었고 
저는...
한가로이 글을 쓰고 있었습니다.
그것 참...
소설 내용도 기억납니다.

한참을 쓰고 있는데
집주인 여자가 나왔습니다.
나이트가운을 입은 그녀는 엄청남 미인이었습니다.
몸매는 또 후달거리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의연하게 글 쓰는데 집중하고 있네요

한참을 그렇게 글을 쓰고 있는데 말입니다.
2층에서 살인범이 사내랑 싸우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엄청난 소리
쿵쾅챙챙`
그렇게 큰 소리를 들어 본적이 없습니다.
세상이 무너지는 소리라면 믿을 정도로 어마 어마한 소리
얍야아` 쿵야 쿵야`
잠시 소리가 멈췄습니다.
주인 여자랑 저는 눈을 마주치며 눈을 똥그랗게 뜰 수밖에 없었죠
적막감
그리고 벽에 부딪히는 소리
음습한 기운이 휘몰아 치 듯 온몸을 휘감는 순간
계단으로 내려오는 발자욱 소리가 들려 옴

우리 둘은 공포에 몸을 부르르 떨었습니다.`
주인 여자를 테이블 밑에 숨겼습니다.

그러다가 깻어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2-07 19:56
   
태몽?
     
치즈랑 20-02-07 20:33
   
아~` 탁~~!!!
성님의 혜안에는 언제나 탄복할 따름이옵니다,`
          
신의한숨 20-02-07 21:01
   
문제는 테이블 아래 숨은 여자가 임신을....
               
치즈랑 20-02-07 21:13
   
꿈속에서 쫌만 더 있었다면..```
아쉽지요`

살인마를 물리치고` 다음으로....꺼뜬히~~~~
보미왔니 20-02-07 22:24
   
일단 로또를 사보는 거시애여~~~
     
치즈랑 20-02-07 22:32
   
그르까요~~~^^*

근데 어느 부분에서 북권을 사라는 건지애여`
리루 20-02-07 23:20
   
보통 부르르 떨 때 이불에 쉬~~를 한 다음인 건데
     
치즈랑 20-02-08 01:19
   
설마...
러키가이 20-02-07 23:24
   
꿈 해몽 하자면

살인자 여자는 / 영적으로는 마구니 계열 / 육적으로는 경쟁업체 경쟁자 등이 됩니다

살인자를 잡았고 여자가 나이트가운을 입고 유혹한다는건 사업상 재물상 호재가 있고

경쟁업체나 다른사람이 좋은 제안을 할수도 있습니다

귀인이 있어서 도와주는데 (꿈속의 아군) 경쟁업체와 약간 문제가 생길수도~!

암튼 소설 내용도 궁금하네요!
     
치즈랑 20-02-08 01:19
   
소설은 이제 까먹었음...ㅇ.ㅇ
진빠 20-02-08 02:37
   
낮잠은 아닐테고...

새벽꿈이 그렇게 선명하게 기억나면

아마도 잊고 싶은 과거가 꿈처럼 찾아온것일지도 ㅎㅎ (진지한거 아님 ㅋㅋ)

아마 뒷얘기는 즈랑님 썰이랑 연결될지도 모르겠3~~!
     
치즈랑 20-02-08 16:40
   
그렇다는데 강한 믿음이 드네요
물망초 20-02-08 11:12
   
계단으로 내려오는 살인범 다시
잡으면 됩니다
한번 잡았는데 또 잡을수 있겠죠 ㅎㅎ
     
치즈랑 20-02-08 16:39
   
잡으러 갈까~~~
솜뭉치 20-02-08 13:07
   
현재 상황과 주변인들 그리고 하시는 일쪽에 대입해 보시지요.
보통 살인자에게 잡히면 흉몽 잡으면 길몽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치즈랑 20-02-08 16:39
   
아 길몽에 전재산 겁니다.
 
 
Total 51,0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801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351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830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0003
50889 촌팅이님 (9) 물망초 03-23 382
50888 봄이 오면 생각나~ 경남 핫스폿 11 (2) 러키가이 03-23 396
50887 소래포구의 옛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JPG (7) 러키가이 03-22 788
50886 . (14) 러키가이 03-22 386
50885 간만에 외박중입니다~(feat:올만에 인증) (20) 아이유짱 03-22 481
50884 오늘의 쉰곡 020: Chicken Head - 나는 네가 얻어먹은 짜장면을 알고… (3) 헬로가생 03-21 244
50883 깊은밤 새벽이군요~~ (4) 달콤한로케 03-21 312
50882 차량 시승기 조금 늦은 후기 (18) 아이유짱 03-20 878
50881 부르지 말아요 (1) 오스트리아 03-20 254
50880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8 Samuel Smith Nut Brown Ale (9) 진빠 03-20 265
50879 오늘의 쉰곡 019: Count Basie - Shout And Feel It (9) 헬로가생 03-20 212
50878 진빠님 헬로님 축하 드립니다. (8) 물망초 03-19 446
50877 2020 한국관광 100선.jpg (2) 러키가이 03-18 634
50876 오늘의 쉰곡 018: The Cure - Pictures of You (4) 헬로가생 03-18 259
50875 레벨이 낮으면 게시판에 글을 쓸수가 없는 시스템인가요? (5) 이러여 03-17 561
50874 이탈리아 교민들을 위한 전세기? (28) 촌팅이 03-17 1547
50873 신용카드를 써본뒤로 결제일을 미루지않아서인지. (10) 선괴 03-16 1025
50872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2탄 - 제주시 동부 (3) 러키가이 03-16 388
50871 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 음악이 흐르는 걷기여행길 (2) 러키가이 03-16 254
50870 오늘의 쉰곡 017: Skid Row - Youth Gone Wild (7) 헬로가생 03-15 250
50869 다사 다난한 하루... 이제 야구 시즌~~! (인증) (25) 진빠 03-15 444
50868 모두 잘될 거에요 (11) 촌팅이 03-15 391
50867 신데렐라의 또 다른 이야기라고 하는데... (4) 로이박 03-14 497
5086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7 블렌딩 맥주 - 블렉 & 블루 (17) 진빠 03-14 398
50865 회사에서 누적회원 몇만명달성이라고.. (2) 선괴 03-14 4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