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2-10 23:57
(스포주의해주세요~~)할리퀸이 주인공인 영화 버즈오브 프레이
 글쓴이 : 선괴
조회 : 446  

아주 못만든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기대한만큼은 아니었습니다.
우선 머리카락자른것부터 문제죠.
매력포인트를 스스로 삭제하는게 이게... 진짜.
그리고 문제의 꼬마.
카산드라.
아..
아니,
원작에서 배트걸이었다면서 이 모습.
이건 진짜...
좋은 캐릭터일건데 도대체 캐릭터해석을 어떻게하면 이런 결과물이 되나요.
물론 전 이 캐릭터에 대해 이번에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원작에서 정확히 어떤식으로 그려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배트걸 중 하나였다면 팬들이 기대했던것과는 태양과 안드로메다의 거리만큼 차이가 날거라는건 짐작이 되는 부분이죠.
 결국 이 아이가가 소매치기범으로 나와서 영화내내 문제의 중심인 다이아몬드를 삼키는바람에 사건에 휘말리는 내용인데..
좀 솜씨좋게 나오는것도 아니고.
애가 연기를 못하는건지 아주 들키고싶어서 어색하게 대놓고 훔치는데...

악역이라고 나오는 메인 빌런 블랙마스크?
돈많은 조직두목으로 나오는데 하는일이 없었고 마지막에 어이없이 최후를 맞더군요.
없어도 될 인물이었어요.
메인빌런이.
있든없든 상관없었을정도 무게감이라는건 굉장히 심각하죠.
더구나
조커가 무서워서 할리퀸을 건들이지 못하다가 둘이 헤어졌단 사실을 전해듣자마자 그제야 움직이는 건... 좀 꼴볼견?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할리퀸이 관객들에게 말을거는듯 한 나레이션과 마치 현재에서 시간을 되감기하듯 과거로 돌아가 거기서부터 이야기를 다시 풀어나가는 모습.
어디선가 본 적이 있죠.
저는 데드풀이 떠올랐습니다.
여기에 무쌍찍는 할리퀸의 모습.
얘가 이렇게까지 쎈 캐릭터였나 저는 좀 혼동이 오더군요.
차라리 마고로비주연 다른 액션영화라고 했어야지 않나 싶을정도였구요.
 
결론적으로 이제 데드풀3이나 기다릴 예정이 되겠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2-11 03:05
   
음 별로라는 얘기군요...

해머를 들고 다니넹... 야구방망이가 더 매력적이엿는데 ㅋㅋ
     
선괴 20-02-11 12:49
   
티켓값이 아주 아깝지는 않았습니다.
킬링타임용으로는 괜찮았어요.
다만 딱 거기까지였던 영화인데
저는 용산 4DX로 봐가지고......
          
진빠 20-02-11 14:07
   
아.. 4dx 처음들어봐서 검색해봤는데...

이런 액션영화에 좋겠네요... 오호라..
               
선괴 20-02-11 14:41
   
네.

영화 액션장면마다
 
의자도 흔들리고 등받이에 충격이 올라오고 영화에서 예를들어 물의마법이라도 쓴다면 실제로 분무기처럼 물방울이 튀어나오고.
그 외에도 양쪽에도 화면이 나오니 좀 더 넓은 마치 해당장면 안에 있는거같은 착각이 들기도 하죠.
 
 
Total 51,0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801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351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830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0003
50889 촌팅이님 (9) 물망초 03-23 382
50888 봄이 오면 생각나~ 경남 핫스폿 11 (2) 러키가이 03-23 396
50887 소래포구의 옛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JPG (7) 러키가이 03-22 788
50886 . (14) 러키가이 03-22 386
50885 간만에 외박중입니다~(feat:올만에 인증) (20) 아이유짱 03-22 481
50884 오늘의 쉰곡 020: Chicken Head - 나는 네가 얻어먹은 짜장면을 알고… (3) 헬로가생 03-21 244
50883 깊은밤 새벽이군요~~ (4) 달콤한로케 03-21 312
50882 차량 시승기 조금 늦은 후기 (18) 아이유짱 03-20 878
50881 부르지 말아요 (1) 오스트리아 03-20 254
50880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8 Samuel Smith Nut Brown Ale (9) 진빠 03-20 265
50879 오늘의 쉰곡 019: Count Basie - Shout And Feel It (9) 헬로가생 03-20 212
50878 진빠님 헬로님 축하 드립니다. (8) 물망초 03-19 446
50877 2020 한국관광 100선.jpg (2) 러키가이 03-18 634
50876 오늘의 쉰곡 018: The Cure - Pictures of You (4) 헬로가생 03-18 259
50875 레벨이 낮으면 게시판에 글을 쓸수가 없는 시스템인가요? (5) 이러여 03-17 561
50874 이탈리아 교민들을 위한 전세기? (28) 촌팅이 03-17 1547
50873 신용카드를 써본뒤로 결제일을 미루지않아서인지. (10) 선괴 03-16 1025
50872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2탄 - 제주시 동부 (3) 러키가이 03-16 388
50871 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 음악이 흐르는 걷기여행길 (2) 러키가이 03-16 254
50870 오늘의 쉰곡 017: Skid Row - Youth Gone Wild (7) 헬로가생 03-15 250
50869 다사 다난한 하루... 이제 야구 시즌~~! (인증) (25) 진빠 03-15 444
50868 모두 잘될 거에요 (11) 촌팅이 03-15 391
50867 신데렐라의 또 다른 이야기라고 하는데... (4) 로이박 03-14 497
5086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7 블렌딩 맥주 - 블렉 & 블루 (17) 진빠 03-14 398
50865 회사에서 누적회원 몇만명달성이라고.. (2) 선괴 03-14 4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