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2-16 20:31
섬 처녀와 결혼 한 증조할아버지
 글쓴이 : 치즈랑
조회 : 2,613  

할아버지의 할아버지께서는 기자 영자를 쓰시는 분이다.
성은 정 본은 하동 문열공파 16대손이시다.
어릴 떄는 영재 소릴 들었지만 나이 들어서는 좀처럼 관직을 받지 못했다.
일찍 가정을 이루니 책임감도 있을 법 한데 그러지 못했던 것 같다.
동네 점방에서 훈수나 두며 지냈다.
동가숙 서가숙하는 처지로 가세가 엉망이었음에도 가정을 돌보는 일이 없었다.
쌀독에 쌀이 없는 날이 더 많았으나 걱정하는 일이 없었다.
어느날 주막에서 만난 이하응이 할아버지를 마음에 들어 했다.
대원군이 되어 몇번이고 청을 넣었을 때도 콧방귀만 뀌는 분이었다.

"주막에서 술 동냥이나 하던 이하응이가 언제적 부터 대원군이더냐"

할아버지는 슬하에 네명의 자식을 두었다.
그 중 셋째 아드님이 우리 증조부 되시는 분이다.
셋째를 보신 날 할아버지는 흥선대원군이 인편을 보내 설득하니 그제서야 수락하였다한다.
나라에서 부름을 받았을진데 마냥 거절하는 것도 군자의 도리가 아니라 하셨다.
그러거나 말거나 친지들과 친우들은 만세를 불렀다.
세번째 만에 수락하니 집안에서는 잔치를 벌였다한다.
대원군은 삼고초려하여 귀하게 모신 분이니 대접에 소흘함이 없도록 신신당부 하셨다 한다.
때 되면 잊지 않고 세심한 배려를 하셨다하니 그가 할아버지를 귀하게 여기셨던 것 같다.

대원군은 경북궁 재건 중에 화재가 나서 골머리를 썩고 있었다.
할아버지는 곧고 타협없는 청렴한 성품으로  맡은 일을 한치의 오차도 없이 수행해 나갔다.  
대원군은 누차에 걸쳐 자신의 수족과 같음을 공공연하게 말하고 다녔다한다, 

대원군은 그 후에도 곁에 두고 중요한 일을 맡기셨음은 당연하겠다.
할아버지는 대원군의 심복 중에 심복이었음을 부정하는 이는 없었다.

대원군이 청나라에 납치되기 몇해 전 할아버지는 정적들의 제거 대상이었다.
흥선 대원군의 사람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할아버지 또한 유배 길에 오르셨다.

유배지는 머나먼 전라도 땅 
청호에서 배를 타고 반나절을 들어 가야 하는 곳이다.
신안군 안좌도
식솔들을 데리고 귀양을 가는 할아버지는 낙담하는 일은 없었다.
대원군의 복권과 귀국을 위해 먼 섬에서도 무진장 노력하셨다.

아쉽게도 오랜 귀양살이는 식솔들의 생활은 고되었다.
농사와 고기를 잡는 일을 해야 했으며 같이 간 종복들도 면천 시켜 주어 
자유롭게 살게 하였을 때 쯤은 섬 생활도 이력이 났다.
할아버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흥선 대원군의 부고를 들어야 했다.
머나먼 섬에서 무기력하게 받아야 하는 소식에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으리라
할아버지는 하늘을 우러러 대성통곡하였고 정적들을 원통해 하였다.
그럼에도 유배살이의 곤궁한 처지에 어찌지 못했다,
흥선 대원군의 죽음으로 돌아 갈 곳 없는 처량한 신세
의욕을 잃은 할아버지는 죽는 날까지 낙담이 컷음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귀양이 풀린 것은 흥선대원군이 돌아가신지 4년째 되던 해였다.
서울 집으로 귀향하는 할아버지 
길을 나서는 식솔들은 네 아들과 할머니 뿐이었다.

돌아가기 하루전날 나의 증조 할아버지인 세째아드님은 서울에 가지 않겠다 전했다.
가족들은 그런 그의 마음을 알고 있었다.
동네 처자를 마음에 두고 있었던 증조할아버지
이미 본가로 돌아 가지 않을 것임을 알고 있었던 것 같다.

증조 할아버지는 가족들과 헤어져 낙도에서의 생활을 선택한 것이다.
귀향 하루 전날 동네 처자인 우리 증조 할머니와 혼례식을 올렸다.
정한수 뿐인 아주 조촐한 혼례였다.
동네분들 모두 그들의 행복을 빌어 주었다.
오랜 유배생활을 벗어난 가족들에게도 축복을 마다 하지 않았다.
비록 가족들과 헤어지는 날이이었으나 새로운 가족이 생기는 날이기도 하다.
가족과 마지막임을 알기에 증조할아버지는 그날의 이별을 못내 아쉬워 하셨다.

증조 할아버님와 증조 할머님은 슬하에 4남 2녀의 자식을 두셨다.
증조할아버지와 할머님 본인들은 섬을 떠나신 적이 없었다.
서울 아버님의 부고를 받았을 때에도 가보지 못하여 목놓아 우셨다.  

본인들과 다르게 자식들은 서울 본가로 보내 공부를 시키셨단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행복하셨으리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2-16 20:49
   
명문가의 후손이셨구랴...
     
치즈랑 20-02-16 20:56
   
명문은 아니고 명 빼고 문가...`시긴 하셨던 것 같아요`
신의한숨 20-02-16 21:53
   
이과는 아니셧넹...
     
치즈랑 20-02-17 00:03
   
티남유...ㅜ.ㅜ
물망초 20-02-16 23:00
   
정치즈님 이셨구나...
     
치즈랑 20-02-16 23:40
   
헉...이제와서 성이 다르다고 하면 막장으로 가는건가 ㅇ.ㅇ
진빠 20-02-16 23:19
   
어흑 서사시네욥...

오딧세이아 처럼 중간 중간 에피소드를 넣으면 명작이 될지도 ㅎㅎ

부럽부럽....  전 친 할아버지 할머니를 본적이 없다는...

할아버지는 한국전에 돌아가시공

할머니도 아부지 군대 계실때 돌아가시고...

그래서 울아부지 더 이상 잃을것이 없다고 월남전 참전하시공 ㅎㅎ
     
아이유짱 20-02-16 23:20
   
헉 아버님이 월남전 참전용사
훌륭하시네요
          
진빠 20-02-16 23:26
   
뭐 아부지 지금은 참전용사 사무실에 가셔서 고스톱만 치러 다니시던데 ㅋㅋ

그러고 보니 참전용사 아저씨였는데....

지금은 할아버지들이삼... 헐.. 세월이...
               
치즈랑 20-02-16 23:41
   
그래도 건강하시겠죠 진빠님 보믄...
                    
진빠 20-02-17 04:39
   
ㅋㅋ 나름 건강하심~~!
러키가이 20-02-16 23:21
   
역사를 어느정도 관심있으셔서 개인적인 스타일이신줄 알았더니;;;

집안 내력이 한몫 했군요;;;
     
치즈랑 20-02-16 23:42
   
역사 관심 없어요
놀러 댕기는 거에 집중하는 겨

잡게에 유배 얘기 나와서 생각난 김에 한번 써 봤슈
그럴 듯 하나요 ㅇ.ㅇ
보미왔니 20-02-17 00:28
   
드라마 같아여~~~ 캬~~~

사랑의 불사착보다 더 드라마같다아~~
     
치즈랑 20-02-17 01:54
   
보미왔네 보미와~~~~~! 캬아


쑥스럽 잖우...
귀요미지훈 20-02-18 01:02
   
어느 날 섬 근처에서 폭풍으로 인해 이상한 배가 난파되어

섬에 머리가 노란 넘 하나가 올라오는데...


증조할아버지 : 자네 이름이 뭐고, 어디 가던 길인고?

머리 노란 넘 : 하멜....고잉홈

증조할아버지 : 뭐? 고얀놈?


이렇게 고얀놈은 증조할아버지댁에 들어와 살게 되고

그림그리기에 소질이 있었던 고얀놈은 증조할아버지의 아들인

할아버지께 네델란드어와 미술을 가르치며

증조할아버지댁에 기생하게 되는데....
     
치즈랑 20-02-18 02:06
   
요놈 잡았다~~!!!!
잉 ㅜ.ㅜ

한시간이나 지난 놈이네...
싱싱한 지훈이는 어디간 겨~~~~~~~~~!!!!

바람피는 게 누구야 언넘이얌~~@.@



한편 노랑머리 함엘은
동네를 허구헌날 돌아 다니면서 이상한 짓을 하고 다녔다
이것이 나중에 함엘이 한양으로 가는 계기가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Total 50,9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559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261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727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018
50920 오늘의 쉰곡 023: E.via - 소녀의 순정 (2) 헬로가생 02:47 32
50919 잠이 오지 않을때 (5) Arseanal 02:15 42
50918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14) 촌팅이 04-07 661
50917 처음 와봅니다 (17) Arseanal 04-06 280
50916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기 좋은 길 (2) 러키가이 04-06 351
50915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3) 러키가이 04-06 143
50914 당신은 천사와 커피를 마셔본 적이 있습니까? (9) 하늘바라봄 04-05 783
50913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줄리아드 대, 뉴욕필하모닉의 콜라보 보… (3) 헬로가생 04-04 307
50912 너를 향해 가고 있다 (1) 오스트리아 04-04 145
50911 있다 미국동부시간 3시에 써크두솔레이 써커스 해요 (7) 헬로가생 04-04 478
50910 오랜만에 글 쓰네요. (20) 고소리 04-03 245
5090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0 Stella Artois 스텔라 맥주 (18) 진빠 04-03 231
50908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1) 러키가이 04-03 274
50907 오늘의 쉰곡 022: Soggy Bottom Boys - I Am A Man Of Constant Sorrow (5) 헬로가생 04-02 155
50906 그들 EP 6 - 3차 은하대전 (13) 진빠 04-01 328
50905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하고싶다)!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3) 러키가이 03-31 328
50904 이제는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셉 (3) 러키가이 03-31 239
50903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2) 러키가이 03-31 191
50902 새벽밤 노래한곡~~~ (1) 달콤한로케 03-31 147
50901 이런글은 요기다만 올려야쥐~~ (13) 신의한숨 03-30 278
50900 거창 트로이카 Y자형 출렁다리, 늘해랑누리길, 산림치유센터 (5) 러키가이 03-29 596
50899 봄이 오는 북한강...(feat 구길 드라이브) (11) 아이유짱 03-28 349
50898 [무료게임] 갓픽게임즈 World War Z, Figment, Tormentor X Punisher (9) 부분모델 03-28 502
50897 [무료게임] 구글플레이 monument valley2 (10) 부분모델 03-27 567
5089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9 Warka 폴란드 맥주~! (12) 진빠 03-27 35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