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2-21 15:51
NEO72 - 01
 글쓴이 : 진빠
조회 : 373  

Neo72


내 대화명…


난 채식주의 자이다.


엄밀히 말하면 편식인이다.


고기를 먹을 때면 살을 씹는 느낌이 들어 싫다.


고기엔 이상한 시체 냄새가 나는 것같다.


난 어릴때부터 다른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는것이 어려웠다.


다른 아이들은 무언가 집념이 있는 것 같았고 별거 아닌일에 우기기 일수였다.


왜 그런일에 집착을 하고 우기는지.


대부분은 자신이 잘못된것을 알면서도 우기고는 하였다.


나도 알고 그 아이도 아는데 그 아이는 자신의 잘못된 논리를 포기하지 않는다.


우기는데에는 방법이 없다. 설득이란것도 소용이 없다.


그렇게 아이 시절을 지냈다.


성장 하면서 10대 초반… 많은 주변 친구들은 사춘기라는 것을 겪는다.


그들은 뭔가 불만이 있는 것도 같고 무언가 해보고 싶고 또 하지 못하는 억울함도 있는것 같다.


자신의 생각을 옮기지 못하도록 만들어진 세상을 저주하는 것도 같고 


난 이해하지 못하며 지켜보았다.


그리고는 이성에 눈뜨는 친구들도 있었다.


그런 친구들은 이성적인 판단을 못하는 것같아 보였다.


평소 같으면 하지 않을 행동을 하며 더 이상 내가 예측을 할 수 없는 친구가 되어 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친구들은 본능에 충실 했던 것 같다.


난 그들과 같아지기 위해 연애인 책바침도 사보고


인기 있는 책도 사서 읽어보기도 했다.


물론 의미없는 짓이였다.


그리고 난 중학교때 성적이 울퉁불퉁했다.


그래서 참 많이 맞았다.


반에서 1등도 해보고 30등도 해보고…


한번은 5등에서 30등으로 떨어진날은 엉덩이가 살색부터 붉은색을 지나


보라색까지 무지개가 되었다.


엄청난 통증이 신경을 타고 뇌로 전해지는 순간 그런생각을 했다.


이건 단지 내 피부에서 보내진 신호가 뇌로 전해질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그러한 신호전달체계는 단지 나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것일뿐.


내가 지금 담임한테 두들겨 맞는다고 생명의 위태로움을 의미하진 않는다.


그러면서 유체이탈이 일상이 되어 갔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Hi!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2-21 16:02
   
이시간에? 한잔하셨슈?
     
진빠 20-02-21 16:04
   
앗 들켰삼 ㅎㅎ

xmen 같은 얘긴데..

벌써 스포... ㅋㅋ

여긴 밤 11시라서리 ㅋㅋ
리루 20-02-21 16:27
   
체식주의자... body eater?
ㅋㅋ
     
진빠 20-02-22 00:12
   
헐... ㅋㅋ

수정
귀요미지훈 20-02-21 18:13
   
오...이런 글 아주 좋으삼~

이건 단지 내 피부에서 보내진 신호가 뇌로 전해질뿐…

--> 특히 요부분....은 비슷한 생각을 자주 하는 편이라 공감이 많이 되삼 ㅎㅎ

나란 존재 무엇이며 어떻게 인지되는가? 뇌의 화학반응? 영적인 프로그래밍? 아니면 남이 불러줘서?
     
아이유짱 20-02-21 20:08
   
어이구 이게 누구신가
경제게 유명인사 아니신가
친게엔 어쩐 일로 행차하심?
     
진빠 20-02-22 00:13
   
ㅋㅋ 중요한 문장을 콕 집어내는 ㅎㅎ
신의한숨 20-02-21 18:44
   
제목에 낚였음.....나만 그럴까...ㅡㅡ;
     
진빠 20-02-22 00:16
   
술깨고 잠깨고 보니 이글을 끝까지 이어갈수 있을지 심히 걱정이되기 시작 ㅎㅎ;;
헬로가생 20-02-21 21:25
   
역시 X-Men 비스트였어.
     
진빠 20-02-22 00:16
   
ㅋㅋ 배나온 비슷트 ㅋㅋ
 
 
Total 50,9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568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266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731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057
50927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1 Big Wave Golden Ale 하와이 맥주~ (4) 진빠 12:22 55
50926 뉴욕 자연사박물관 구경하세요 (4) 헬로가생 10:30 86
50925 오늘의 쉰곡 024: 부가킹즈 - 싸이렌 (4) 헬로가생 04-08 133
50924 코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10) 오늘비와 04-08 241
50923 (14) Dominator 04-08 185
50922 별밤 미니 콘서트 '동물원' (13) 진빠 04-08 170
50921 이불 밖은 위험해! 집콕러를 위한 드라마로 떠나는 여행 (6) 러키가이 04-08 179
50920 오늘의 쉰곡 023: E.via - 소녀의 순정 (5) 헬로가생 04-08 97
50919 잠이 오지 않을때 (7) Arseanal 04-08 137
50918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15) 촌팅이 04-07 824
50917 처음 와봅니다 (20) Arseanal 04-06 353
50916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기 좋은 길 (2) 러키가이 04-06 398
50915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3) 러키가이 04-06 171
50914 당신은 천사와 커피를 마셔본 적이 있습니까? (9) 하늘바라봄 04-05 850
50913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줄리아드 대, 뉴욕필하모닉의 콜라보 보… (3) 헬로가생 04-04 348
50912 너를 향해 가고 있다 (1) 오스트리아 04-04 168
50911 있다 미국동부시간 3시에 써크두솔레이 써커스 해요 (7) 헬로가생 04-04 516
50910 오랜만에 글 쓰네요. (20) 고소리 04-03 270
5090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0 Stella Artois 스텔라 맥주 (18) 진빠 04-03 253
50908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1) 러키가이 04-03 294
50907 오늘의 쉰곡 022: Soggy Bottom Boys - I Am A Man Of Constant Sorrow (5) 헬로가생 04-02 173
50906 그들 EP 6 - 3차 은하대전 (13) 진빠 04-01 350
50905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하고싶다)!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3) 러키가이 03-31 351
50904 이제는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셉 (3) 러키가이 03-31 284
50903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2) 러키가이 03-31 2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