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2-22 08:52
은행에서 통장만드는데 까다롭네요.
 글쓴이 : 선괴
조회 : 1,354  

통장을 만들어도 삼십만원이상 인출할수없게되있고
재직증명서 떼갔는데도 삼개월은 돈이 들어오고 나가는걸 봐야지 제한이 풀린다고 하더라고요.
진짜 난감했습니다.
뭐, 어떻게든 제한을 푸는데는 성공했습니다만.
다시생각해도 제한을 30으로 묶어놓은건 너무했다고 봅니다.

둘째로 이제 은행에 도장은 필요가 없더라고요.
테블릿에 싸인만하면 끝인지라...
근데 은행에서 준비한 펜이 잘 써지질 않아서 제 갤럭시 노트에 있는 s펜을 쓸수밖에 없었죠.
이야...
진짜 잘써지더군요.
갤럭시노트가 아닌 어디 제품인지 모를 테블릿에조차 이렇게 잘써질줄 몰랐습니다.

개별로 사려면 몇만원어치는 나가는 펜 다운 촉감이랄까요.

앞으로
자주써줘야겠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자유공간64 20-02-22 10:25
   
예전에 통장 만드는게 쉬웠음 .. 그러다가 실명제 시작되고 약간 어려워지긴 했지만 빨리 되고
인출제한도 없었음. 현재와 같이 어려워지는 이유는 사용자들이 실수든 착각이든 손해를 보상을
받기 위해 소송을 걸고 그 소송결과에 따라 만들어진 제도가 반영되기 때문 ....
제도와 법이 복잡해지는 이유는 그러한 소수 이용자의 편의를 다수에게 적용시키다 보니
발생하는 것임 .. 보험 파생상품 투자상품 서류가 점점 많아지는 것도 마찬가지 ...
     
선괴 20-02-23 18:28
   
나쁜놈들이 많은게 문제군요.
진빠 20-02-22 10:26
   
이쪽에도 최대 인출금액을 묶어 놓더라구요.

그래서 귀찮게 풀어야하는...

책임회피용인듯 ㅎㅎ
     
선괴 20-02-23 18:30
   
하긴,
그렇죠.

저만해도 삼개월은 봐야할 제한을 푼 이상 혹시나 발생할지모를 일들은 저만의 문제가 되겠죠.
무릎퍽도사 20-02-22 12:22
   
보이스피싱이 한몪한듯...
     
선괴 20-02-23 18:31
   
뉴스에서 많이나오고 지금도 수법이 교묘해지면 교묘해졌지 사라지지는 않으니까요.
moveon1000 20-02-22 23:15
   
그런데 요즘 외국에서도..
     
선괴 20-02-23 18:32
   
전세계에서 비슷하게 가나보군요.
Sarah 20-02-23 02:25
   
보이스피싱 때문에 그래요
대포통장으로 사용 못하게 하려구
     
선괴 20-02-23 18:33
   
그렇겠죠.
범죄를 저지르는 놈들때문에 이게 무슨고생이었는지.
 
 
Total 50,9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5699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266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731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059
50927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1 Big Wave Golden Ale 하와이 맥주~ (7) 진빠 12:22 96
50926 뉴욕 자연사박물관 구경하세요 (8) 헬로가생 10:30 120
50925 오늘의 쉰곡 024: 부가킹즈 - 싸이렌 (4) 헬로가생 04-08 139
50924 코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10) 오늘비와 04-08 246
50923 (14) Dominator 04-08 196
50922 별밤 미니 콘서트 '동물원' (13) 진빠 04-08 170
50921 이불 밖은 위험해! 집콕러를 위한 드라마로 떠나는 여행 (6) 러키가이 04-08 179
50920 오늘의 쉰곡 023: E.via - 소녀의 순정 (5) 헬로가생 04-08 98
50919 잠이 오지 않을때 (7) Arseanal 04-08 140
50918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15) 촌팅이 04-07 826
50917 처음 와봅니다 (20) Arseanal 04-06 355
50916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기 좋은 길 (2) 러키가이 04-06 400
50915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3) 러키가이 04-06 172
50914 당신은 천사와 커피를 마셔본 적이 있습니까? (9) 하늘바라봄 04-05 851
50913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줄리아드 대, 뉴욕필하모닉의 콜라보 보… (3) 헬로가생 04-04 348
50912 너를 향해 가고 있다 (1) 오스트리아 04-04 168
50911 있다 미국동부시간 3시에 써크두솔레이 써커스 해요 (7) 헬로가생 04-04 517
50910 오랜만에 글 쓰네요. (20) 고소리 04-03 270
5090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0 Stella Artois 스텔라 맥주 (18) 진빠 04-03 254
50908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1) 러키가이 04-03 294
50907 오늘의 쉰곡 022: Soggy Bottom Boys - I Am A Man Of Constant Sorrow (5) 헬로가생 04-02 174
50906 그들 EP 6 - 3차 은하대전 (13) 진빠 04-01 351
50905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하고싶다)!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3) 러키가이 03-31 352
50904 이제는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셉 (3) 러키가이 03-31 284
50903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2) 러키가이 03-31 2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