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4-07 07:39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글쓴이 : 촌팅이
조회 : 1,065  







2월 24일 부터 시작된 

이동제한령 및 반강제적 격리생활을 한지 



어느덧 40일이 훌쩍ㄷㄷ

(모 중간중간 이동사유서 들고나갔다 온 적은 있지만)






처음엔 집에서도 열심히 일해보겠다 

회사 클라우드에 올려진 자료들 다운받아 열일! 


하지만 얼마 못 지나


IMG_6071.JPG











너무 열일해 피곤해 잠시 졸았다...정신승리를 한 후 

밥이나 해먹어볼까 란 생각에 냉장고 뒤적뒤적





IMG_6070.JPG







격리생활 초창기에는 

한동안 귀찮아서 안 해왔던 요리들을 해보자란 생각에




레시피들도 보고 요리프로도 보면서 

열심열심




IMG_6050.JPG



호박속을 긁어내 믹서기에 윙윙 갈아줘 팔팔 끓여 

야채튀김과 크림을 올려준 스프도 만들어 보고






IMG_6081.JPG



평소 귀찮아 마늘기름 파스타나 

기성품인 볼로네제 파스타만 먹다 



모처럼 생토마토 살짝 데쳐 껍질 벗겨주어 직접 토마토소스를 만들고

이탈리아 수제소세지와 같이 볶아준 파스타도 만들어 먹구







IMG_6078.JPG



닭고기 가슴살을 토치로 구운 후

우스타소스를 베이스로 한 나만의 소스를 얹어 먹기두 하고







IMG_6088.JPG



건강 생각한다고 


아침에는 달달이쥬스나 씁쓸이 에스프레소를 곁들여 

모짜렐라, 토마토, 바질에 발사믹을 듬뿍 뿌려줘 먹기도 하구







IMG_6082.JPG



IMG_6086.JPG



토마토소스 베이스의 파스타가 지겨우면 



올리브오일에 마늘과 엔초비를 볶아 만든 베이스에 

불고기나 그릴에 그릴그릴한 채소들을 섞어 먹기도 하고







IMG_6087.JPG



갈은 고기에 

쌀밥과 올리브 그리고 치즈 등을 넣어 

빵가루 뒤범벅해 기름속에 넣어 튀겨준



이탈리아 주먹밥인 아란치니를 

직접 만들어보기도 하구







IMG_6090.JPG



밀라노쪽으로 이사온 후


오랜시간 장식용이었던 오븐을 이용해 

라자냐도 만들어 먹구ㅎ






아~  배불러~~

자 그럼 다시 열심히 일해볼까!



IMG_6071.JPG









이렇게 열정과 본능에 충실한 시간을 

열흘 정도 보내다 보니 



어느새 이런 모습....




IMG_6053.JPG







짧은 시간이었지만

나름 열심히 해먹었더니 냉장고는 텅텅 


장 보러 나가야 하는데



이동사유서 쓰는 것도 귀찮고

길에서 검문받으려 기다리는 것도 짜증나고





왜 택배는 정지되었는지...



사람들 이동도 못 하게 하면서 

택배도 정지시킴 어쩌자는 거냐 하며 




투덜투덜 하며 뒤적뒤적




IMG_6070.JPG








텅 빈 냉장실은 볼게 없고 

냉동실은..........



오~



ikea-ikea-food-meatballs__1364299662763-s4.jpg






지난 겨울 

가구 사야한다는 친구를 따라간 이케아에서



이탈리아에선 그나마 먹을만한 냉동식품인 POLPETTE 




아니 스톡홀름 클럽에서 유행하는 

EDM의 세련됨을 머금은 이케아표 미트볼을 



잔뜩 사왔었는데 



고놈들이 냉동실 한 구석 

하얀 성에 에 둘러싸여져 있네요ㅋ




그래서 


IMG_6084.JPG


크림에 고추장과 마요네즈를 넣어 소스를 만들고

미트볼위에 치즈를 잔뜩 넣어 오븐에 돌려 

냠냠







tmptmptkxn2h5p.jpg__600x600_q85_ALIAS-large_crop-smart_subsampling-2.jpg



토마토소스에 치즈를 올린 후 

오븐에 위이이이잉~  챱챱 






Rcetta-polpette-dorate.jpg



미트볼에 밀계빵 해서 튀겨튀겨


케챱 찍어 간식대용으로 







233971050.4.jpg



그러다 만사귀찮으면 

그냥 렌지에 2분동안 돌리고 돌려 








계속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실천하게 되면서

혼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며 



가끔 핸펀이 울릴 때마다

 어디있는지 항상 찾아야하고




멈춰있는 듯 한 시간을 만끽하며

혼술을 하게 되는 횟수가 잦아집니다






혼술엔 역시 맛있는 안주가 필요

맛있는 안주를 만들려 냉장고를 다시 뒤적뒤적



그러나 냉장고에 남은 아이들은 

소세지와 미트볼 그리고 냉동채소들 같은 


유통기한이 따로 찍혀있을 필요가 없어 보이는 아이들




하지만 긍정적으로 맛있는 안주를 만들어 봅니다

난 소세지를 너무나 사랑하니까~ㅋ



IMG_6079.JPG



소야볶음만 있음 허전하니까

토마토와 소세지 그리고 냉동채소들을 다 쏟아넣고 

이탈리아식 부대찌게도 끓여봅니다 룰루랄라~



IMG_6085.JPG

 





맛있는 안주가 다 준비되면 

겨울의 절친  보드카를 꺼내와 


IMG_6092.JPG









이런 상상을 하며 



0116af3d79920c6606077f641585a9c3.gif






한잔






하지만 현실은....


13731338_1761880934094078_812016274_n.jpg






.
.
.
.
.
.
.
.


tumblr_nfajibIQgb1t9yp79o1_500.gif









암튼 담날


쓰린 속을 해장하기 위해 

아무 것도 없는 줄은 알지만 또 냉장고를 뒤져봅니다





스톡홀름 어느 클럽의 EDM의 세련됨을 품고있는 

미트볼이 남아있네요



빼다귀해장국을 먹고 싶었던 전 




미트볼과 수제소세지 그리고 냉동감자를 넣고 

미트스톡을 육수삼아




미트볼감자해장국을 만들어 후룩후룹후루룹ㅋ



IMG_6083.JPG







첨엔 맛도 있고 해장도 잘 됐는데 

해장 때마다 먹으니 효과도 점점 미미해지고 물리네요ㅋ






이럴 때마다 생각나는 건 

역시 라면인 듯


뽀글뽀글


tenor.gif









오랜 시간  인적교류 없이 집에서만 지내다보니

먹은 그리고 먹는 이야기밖엔 할 게 없네요..






지금이 정상적인 상태였음 

다음주 부활절 휴가 때  


친구들과 각자 키우는 댕댕이들을 데리고

놀러가야 하는데 진즉 취소됐고




올 부활절은 외롭게 혼술 하면서

 칠면조 소세지나 우걱우걱 씹으며 지내야할 것 같아요 


혼술 재미없는데.....징징징






암튼 이 지루하고 게으른 생활도 마무리짓고 

계속 이어지던 겨울도 끝내고 싶어 


글 써봤어요ㅎ






다행하게도 

우리나라는 코로나에서 점점 벗어나는 모습이 보여지네요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고생하셨을

친게분들도 


빨리 완전한 봄을 맞이하시길 바랄게요




더불어 


미국에 계신 진빠님, 헬로가생님, adella님 

그리고 스웨덴에 계신 붉은kkk님 또한



모두 건강 잘잘 챙기시길 바랄게요 

부활절연휴도 어떻게든 재밌게 보내시구여ㅎ



미국과 스웨덴 상황도 분명 근시일 내 좋아질 거에요






겨울을 오늘부로 끝내고싶어

이번 겨울내내 귀에 꽂고 살았던 노래들 친게에 남겨두고



전 이만 

맛있는 해장국 먹으로 꿈나라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IMG_6067.JPG












IMG_6068.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Ti auguro una lunga felicità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바라봄 20-04-07 07:51
   
고생이 많으시네요
조금 더 힘내시길~
봄이 오겠지요.
신의한숨 20-04-07 09:50
   
위로하러 들어 왔다가 뻘쭘 해지는 신기한 현상
러키가이 20-04-07 10:01
   
자가 격리 / 하는 동안 촌팅댁 스킬이 up 되었습니다~!

요리력 ===> +10+10+10+10+10
사색력 ===> +10+10+10+10
잉여력 ===> +10+10+10+10+10
문장력 ===> +10+10+10+10
업무력 ===> +10-10+10-10+10-10

-0-
진빠 20-04-07 10:08
   
아... 보니 참 잘해드셨군요...

그럼에도 허탈함이 ㅎㅎ.. 혼자라서인듯...

안그래도.. 짐 크림파스타 해먹고...

차고에 막 착륙한건데....

저야 뭐 혼술족이니..

오히려 그것을 즐기는 편이라.


막 지금 딸래미가 산책하자네요.

학교도 안가자니 심심 할테니.. 흠..

힘내시공~~!

친게에서 사람냄새 맡으삼~~!

아.. 음악도 잘듣겠슴돠~!
물망초 20-04-07 11:37
   
이탈리아에도 봄이 오길 바랍니다
황룡 20-04-07 13:28
   
그래도 다행이네요 기운없이 계시면 어쩌나 했는데 항상 기운 잃지마시구요
Assa 20-04-07 18:01
   
결과 : 확찐자 촌팅이님 힘내세요!!
아이유짱 20-04-07 18:47
   
잘 버텨내세요~
귀요미지훈 20-04-07 19:04
   
열정과 본능에 충실한 시간....혼술을 하게 되는 횟수가 잦아집니다

--> 동지여...환영합니다 ㅎㅎㅎ 

소세지부대찌개....넘 맛있어 보이네유~(침 꿀꺽)


항상 조심하시고...힘내세유~!!!
보미왔니 20-04-07 19:12
   
요리를 일케 잘하다니.... 이럴수는 엄따~~
고소리 20-04-07 19:14
   
촌팅이님 생각하며
뼈해장국 원샷

크아...ㅡㅡ
이걸 보낼까?

울 동네 할머니 뼈 해장국 기가막힘
에어컨 한다는 아들넘이 다 때려치고 나타남
할머니 이어 하면서 부터는 크기가 쪼잔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맛은 기본 이상
촌팅이님 살아 계시면 언젠가는 이곳에서 한 숟가락 할 수 있겠지...
일베효수 20-04-07 21:49
   
^^
리루 20-04-07 22:44
   
까잇 버티기~ 그쯤이면 훌륭~
헬로가생 20-04-08 00:46
   
몸조심 하세요.
곧 다시 서로 안고 키스할 수 있을 때까지.
항해사1 20-04-10 13:32
   
잘 지내시니 다행입니다. 지금은 코로나 안 걸리는 것이 무었보다 중요합니다.
 
 
Total 51,0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776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3451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822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928
51028 보너스 추천곡 이문세의 야생마 (1) 날으는황웅 04:13 39
51027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8) 데스투도 03:05 57
51026 오늘의 추천곡, 산울림 밴드 (3) 날으는황웅 02:22 40
51025 대작 '신의 한 숨' 개복박두 (20) 진빠 05-28 801
51024 오늘의 추천곡 (5) 날으는황웅 05-28 100
51023 근황 (22) 귀요미지훈 05-27 290
51022 추가 어그로 인증 (16) 뱃살마왕 05-27 316
51021 그들 EP 8 - 5G, 5세대 네트워크 (12) 진빠 05-26 288
51020 친게 올만에 방문했더니 (3) 봉명이 05-25 315
51019 인증해야하나요???? (23) 뱃살마왕 05-25 490
51018 팔꿈치 인증입니다. (17) hODINg 05-25 597
51017 [호외]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Weihenstephaner 둔켈 라거 흑맥주 (10) 진빠 05-25 313
51016 한밤중에 딸래미랑 산책~! (22) 진빠 05-25 533
51015 인증 (8) Sarah 05-25 333
51014 엊그제 전역한 아들놈이 사고를 쳤네요....ㅠㅠ (33) 날으는황웅 05-24 1480
51013 인증 (24) hODINg 05-23 580
51012 완전히 재밌게 봤던 영화 (7) 헬로가생 05-23 700
51011 다들 포인트 받았으니 -0- 러키가이도 인증~! (14) 러키가이 05-22 312
51010 보구 싶어 할 얼굴은 아니지만..인증이 유행이라니 2 (9) 날으는황웅 05-22 404
51009 이벤트 당첨자 (11) 물망초 05-22 357
51008 이벤트 현황 (8) 물망초 05-21 427
51007 새 친구 (7) 돌아온드론 05-20 366
51006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 그 발자취를 따라가다 (3) 러키가이 05-20 297
51005 안녕하세요~ m(-.-)m (20) 날으는황웅 05-20 308
51004 방금 인터넷 재약정 썰 ~ (12) 별찌 05-20 5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