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6-20 02:29
오늘의 추천곡 이은하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375  

오늘의 추천곡은 70~80년대를 디스코의 열풍으로 이끌었던 허스키 보이스의 이은하씨 입니다. 
얼마전에 티브이에서 본 이은하씨는 많이 아팠는지 굉장히 몸이 부어있는 모습에 안타까웠습니다.
70~80년대 혜은이와 둘이서 쌍벽을 이루던 여가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봄비'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 '밤차' 4곡을 추천합니다. 


봄  비

봄비 속에 떠난 사람 봄비 맞으며 돌아왔네 그때 그날은 그때 그날은 웃으면서 헤어졌는데 오늘 이 시간 오늘 이 시간 너무나 아쉬워 서로가 울면서 창 밖을 보네 봄비가 되어 돌아온 사람 비가 되어 가슴 적시네
(간주)

오늘 이 시간 오늘 이 시간 너무나 아쉬워 서로가 울면서 창 밖을 보네 봄비가 되어 돌아온 사람 비가 되어 가슴 적시네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수많은 세월이 흘러도 사랑은 영원한 것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희미한 기억속에서도 그리움은 남는 것 나는 너를 사랑하네 아직도 잊지를 못하네 나는 너를 기다리네 아직도 너 하나만을 언제 언제 까지나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날 위해 울지 말아요 날 위해 슬퍼 말아요 그렇게 바라보지 말아요 의미를 잃어버린 그 표정 날 사랑하지 말아요 너무 늦은 얘기잖아요 애타게 기다리지 말아요 사랑은 끝났으니까 그대 왜 나를 그냥 떠나가게 했나요 이렇게 다시 후회할 줄 알았다면 아픈 시련 속에 방황하지 않았을텐데 사랑은 이제 내게 남아 있지 않아요 아무런 느낌 가질 수 없어요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밤   차 

1. 멀리 기적이 우네 나를 두고 멀리 간다네 이젠 잊어야 하네 잊지못할 사랑이지만 언젠가는 또 만나겠지 헤어졌다 또 만난다네 기적소리 멀어져가네 내님 실은 마지막 밤차 멀리 기적이 우네 그렇지만 외롭지 않네 언젠가는 또 만나겠지 헤어졌다 또 만난다네 기적소리 멀어져가네 내님 실은 마지막 밤차 멀리 기적이 우네 그렇지만 외롭지 않네 2. 언젠가는 또 만나겠지 헤어졌다 또 만난다네 기적소리 멀어져가네 내님 실은 마지막 밤차 멀리 기적이 우네 그렇지만 외롭지 않네 언젠가는 또 만나겠지 헤어졌다 또 만난다네 기적소리 멀어져가네 내님 실은 마지막 밤차 멀리 기적이 우네 그렇지만 외롭지 않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gic 20-06-20 23:02
   
안타까운 가수입니다. 허스키보이스인데 고음이 쭉 올라가는  재능을 갖고 있지만, 데뷔 후 혜은이라는 강력한 라이벌이 나타나서  노래 외적인 것에서 많이 비교당했었죠. 게다가 당시 밤무대의 관객 수준이 X차반이라, 관객과의 시비 문제로 구설수도 많았구요. 봄비는 드라마 주제곡인데, 내용은 잘 기억안나지만, 이은하의 절절한 목소리가 기가 막힌 노래입니다. 밤차는 신나는 곡으로 이 노래를 부를 때는 손가락을 하늘로 찌르는 고고댄스가 어울립니다.
     
날으는황웅 20-06-21 01:56
   
님 이은하 잘알이심 ㅎㅎㅎ 그리고 연배도 왠만하신가보네요
그죠 외모비교 믾이 당했을겁니다. 이은하하면 허스키한 보컬레서 나오는 절절함이 크~
나중에 아니 지금도 재평가 받아야할 가수임에 틀림없죠. 요샛말로 찐인 가창력이지요
진빠 20-06-21 01:52
   
ㅎㅎ 션한 목소리의 이은하 누님..

이분도 싱어즈에 나왔삼..

https://youtu.be/vposhFIZurw
     
날으는황웅 20-06-21 01:58
   
진빠님 안봐요 또 겁나 시간 잡아먹요 ㅋㅋㅋ
이은하씨 나온 인간극장인가 뵜었는데 화려했던 과거완 달리
너무도 힘들게 사시는게 보기 않좋었네요.
그래도 요즘은 불러주는데가 좀 있다니 다행이긴합니다.
          
진빠 20-06-21 02:14
   
ㅋㅋㅋ

그러게요...

조금만 더 예뻤으면.. 정말 인기 쩔었을텐데..
 
 
Total 51,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262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631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120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849
51218 간단히 (20) 헬로가생 09-05 452
51217 올만에 두 아들 인증이나 할까욤(펑~) (15) 아이유짱 09-04 797
51216 월남국시 (20) 헬로가생 09-04 831
51215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2) 파스토렛 09-04 250
51214 어쩌면 인생의 큰실수? 국군위문편지 (25) 대한사나이 09-03 628
51213 김건모가 된것 같삼 ㅎㅎ~~! (43) 진빠 09-03 1194
51212 한예슬 - 그댄 달라요 (10) 오늘비와 09-03 687
51211 비와 외로움(락버전)-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02 335
51210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20) 날으는황웅 09-02 790
51209 요리 (22) 헬로가생 09-02 362
51208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6: 박예슬 - 허해 (5) 헬로가생 09-02 202
51207 BIOS를 이용해 PC를 매일 정해진 시간에 켜 보아요~ (7) 큰솔 09-01 834
51206 미소 띈 마음에 신이 있다. 보리스진 09-01 257
51205 가정화목을 위한 주문 보리스진 09-01 213
51204 5일 정도 서울에서 근무를 했습니다. (5) 파스토렛 08-31 744
51203 모히또에서 베가스 한잔.. 실패로 배움..ㅎㅎ;; (38) 진빠 08-31 523
51202 아재들 저때 훈련소에 있어봤어요? (1985년 훈련소입소) (24) 날으는황웅 08-31 691
51201 (11) 치즈랑 08-30 394
51200 평소에 웃음이 많은 사람~ (16) 보미왔니 08-28 1178
51199 80년대 중반 ,중후반 디스코 클럽에서 인기있던 몇몇 곡 (6) 하얀그림자 08-28 945
51198 주저리 )동구밖 할머니를 그리며 (9) 날으는황웅 08-28 337
51197 저를 보미라고 부르는 이유 (36) 보미왔니 08-27 1323
51196 다들 주무시져? (9) 러키가이 08-27 403
51195 비틀즈- I saw her standing there/Hello goodbye (3) 보리스진 08-26 289
51194 한여름밤에 듣는 '한여름 밤의 꿈' (24) 진빠 08-25 4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