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6-27 03:36
오늘의 추천곡 패티김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348  

오늘의 추천곡은 영원한 한국 대중음악계의 디바 패티김입니다. 
한국의 대중음악계에서는 빼놓을수 없는 존재이자 대표적인 여가수입니다.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으며 1958년에 데뷰를 해서 2012년 은퇴선언까지 
가수활동을 하시는 살아있는 레전드입니다.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초우'  '가시나무새'  '이별' 4 곡입니다.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겨울은 아직 멀리 있는데 사랑할수록 깊어가는 슬픔에 눈물은 향기로운 꿈이었나 당신의 눈물이 생각날 때 기억에 남아있는 꿈들이 눈을 감으면 수많은 별이 되어 어두운 밤 하늘에 흘러가리 아 그대 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눈물로 쓰여진 그 편지는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 사랑 꽃이 되고 싶어라 아 그대 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눈물로 쓰여진 그 편지는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있지만 내 사랑 꽃이 되고 싶어라



 초   우 

가슴속에 스며드는 고독이 몸부림 칠 때 갈길 없는 나그네의 꿈은 사라져 비에 젖어 우네 너무나 사랑했기에 너무나 사랑했기에 마음의 상처 잊을길없어 빗소리도 흐느끼네... 너무나 사랑했기에 너무나 사랑했기에 마음의 상처 잊을길없어 빗소리도 흐느끼네.




가시나무새

황혼이 밤을 불러 달이 떠도 고독에 떨고있는 가시나무새 어둠이 안개처럼 흐르는 밤에 환상의 나래펴네 그대 곁에 가고파도 날을 수 없는 이 몸을 그대는 모르리라 가시나무새 전설을 가시나무새 가시나무새 날을 수 없네 날을 수 없네 서글픈 가시나무새 찬바람 이슬 내린 가지 위에 외롭게 떨고있는 가시나무새 한숨이 서리되어 눈물 흘러도 님 찾아 날을 수 없네



이   별 

어쩌다 생각이 나겠지 냉정한 사람이지만 그렇게 사랑했던 기억을 잊을수는 없을거야 때로는 보고파 지겠지 둥근달을 쳐다보면은 그날밤 그언약을 생각하면서 지난날을 후회할꺼야 산을 넘고 멀리 멀리 헤어 졌건만 바다건너 두 마음은 떨어졌지만 어쩌다 생각이 나겠지 냉정한 사람이지만 그렇게 사랑했던 기억을 잊을수는 없을거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6-27 04:15
   
아... 이분은 정말 목소리가 깊다는 생각이...

김광석의 목소리가 참 깊다고 생각하는데...

여성가수로는 이분을 빼먹은거네...

이런 분은 어떤 노래를 불러도 노래의 깊이를 준다고 생각하삼.

나이든 모습만 봤었는데...

젊으실땐 나름 미인이시네 ㅎㅎ;;
     
날으는황웅 20-06-27 04:27
   
기본기가 잘 갖춰진 가수고요 성량이 매우 풍부하며 감성 또한 매우 깊고 뛰어납니다.
또한 전성기의 외모만 보면 매우 글래머이며 서구적인 미인이였지요.
작곡가 길옥윤님과도 결혼해서 살았지만 그후로 서양남들과 사신거를 보면
서구적인 매력이 뛰어나신 모양이네요
아 그리고 목소리의 힘은 장난이 아님 ^^
헬로가생 20-06-27 11:15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너무 좋아.
우리 엄마가 좋아해서 여자 노랜데 가끔 노래방에서 함.
     
날으는황웅 20-06-28 18:22
   
저도 그노래 좋아해요.
가끔은 도전해보고 싶다는~
 
 
Total 51,3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260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630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118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838
51215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2) 파스토렛 09-04 249
51214 어쩌면 인생의 큰실수? 국군위문편지 (25) 대한사나이 09-03 627
51213 김건모가 된것 같삼 ㅎㅎ~~! (43) 진빠 09-03 1194
51212 한예슬 - 그댄 달라요 (10) 오늘비와 09-03 685
51211 비와 외로움(락버전)-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02 333
51210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20) 날으는황웅 09-02 790
51209 요리 (22) 헬로가생 09-02 362
51208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6: 박예슬 - 허해 (5) 헬로가생 09-02 201
51207 BIOS를 이용해 PC를 매일 정해진 시간에 켜 보아요~ (7) 큰솔 09-01 834
51206 미소 띈 마음에 신이 있다. 보리스진 09-01 257
51205 가정화목을 위한 주문 보리스진 09-01 213
51204 5일 정도 서울에서 근무를 했습니다. (5) 파스토렛 08-31 743
51203 모히또에서 베가스 한잔.. 실패로 배움..ㅎㅎ;; (38) 진빠 08-31 522
51202 아재들 저때 훈련소에 있어봤어요? (1985년 훈련소입소) (24) 날으는황웅 08-31 690
51201 (11) 치즈랑 08-30 394
51200 평소에 웃음이 많은 사람~ (16) 보미왔니 08-28 1178
51199 80년대 중반 ,중후반 디스코 클럽에서 인기있던 몇몇 곡 (6) 하얀그림자 08-28 944
51198 주저리 )동구밖 할머니를 그리며 (9) 날으는황웅 08-28 336
51197 저를 보미라고 부르는 이유 (36) 보미왔니 08-27 1323
51196 다들 주무시져? (9) 러키가이 08-27 402
51195 비틀즈- I saw her standing there/Hello goodbye (3) 보리스진 08-26 289
51194 한여름밤에 듣는 '한여름 밤의 꿈' (24) 진빠 08-25 412
51193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5: 우효 - 라면 (6) 헬로가생 08-25 303
51192 80년대 초 시골집 잔칫상 시골잔치, 아궁이 불멍 (9) 날으는황웅 08-25 669
51191 아무래도 정략(?) 결혼 당한거 같음 (26) 아이유짱 08-24 12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