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7-01 02:41
낙서) 우중독백 & 김민기의 친구 M/V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345  

초저녁 여름의 어스름하니 
불쾌한 기운이 젖어들 무렵

찌뿌둥하니 우중충한 먹구름이
한가득 비를 안고서 때를 기다린다. 

끈적 끈적한 후덥지근한 날탓에
가뜩이나 골이난양 저마다 기압이 저조한 때

툭 투두둑 내리는 빗방울에 
하나 둘씩 사라지는 골이난 저기압들.

한바탕 비바람이 잦아들면 드러나는 
비내린 땅의 물골이 참으로 거칠다.

희뿌연 안개가 자욱한 아침이 찾아오면 
한껏 머금은 물기에 으스스 한기가 몰려오고

구름 겆힌 오후는 다시금 강열한 햇살아래
머금은 물기를 거두어간다. 






친  구 

검푸른 바닷가에 비가 내리면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물이요 그 깊은 바다 속에 고요히 잠기면 무엇이 산 것이고 무엇이 죽었소 눈 앞에 떠오는 친구의 모습 흩날리는 꽃잎 위에 어른거리오 저 멀리 들리는 친구의 음성 달리는 기차바퀴가 대답하려나 눈 앞에 보이는 수많은 모습들 그 모두 진정이라 우겨 말하면 어느 누구 하나가 홀로 일어나 아니라고 말할 사람 누가 있겠소 눈 앞에 떠오는 친구의 모습 흩날리는 꽃잎 위에 어른거리오 저 멀리 들리는 친구의 음성 달리는 기차바퀴가 대답하려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7-01 02:55
   
질투날 만큼 멋진 글 멋진 표현이네욥.

오즈의 마법사를 찾아가서 심장을 받아오고픈 깡통로봇의 심정이삼 ㅎㅎ;;

김민기 아져씨는 아침이슬만 알았는데...

이곡도 많이 들어본듯, 최소한 진지하게는 첨 들어 보네요...

아마도 김민기님은 음악사에 많은 영향을 미쳐서 인가 봄돠.
     
날으는황웅 20-07-01 03:25
   
잠도 안오고 머리도 복잡하고 해서...
그냥 노이즈 같은 뿌연~ 머릿속의 안개가 걷히길 바라면서 썻네요.
댓글이 더 심오하네요. ㅎㅎㅎ
그리고 김민기의 노래엔 뭔가 선각자의 냄새가 나지요.
실제로 7`80년대엔 각종 집회에 불리워지기도 했고요.
민중가요란 이름으로 많은 이들이 불렀지요.
          
아이유짱 20-07-01 17:14
   
암울한 시대에 빛이셨죠
선배들이 기타치면서 김민기형님 노래부르면 얼마나 근사하던지
지금도 좋으네요
저는 특히 <봉우리>란 곡 좋아합니다
               
날으는황웅 20-07-01 23:10
   
노래가 참으로 서정적이며 서사적인 노래들이였죠.
특히나 통기타와 잘어울리는 어렵지 않으나 경망스럽지 않은 노랫말에
은유로 숨겨진 시대정신이 최고의 압권이였습니다.
 
 
Total 51,3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288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649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137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3024
51234 그 시절 그 소녀 (14) 귀요미지훈 09-11 649
51233 오늘은 간단히 (15) 헬로가생 09-11 334
512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7: Max Oazo - Supergirl (5) 헬로가생 09-10 235
51231 아버지 생신 선물로 인바디 가정용 제품 샀습니다 ㅎㅎ (+인증) (15) 목요출생 09-10 649
51230 레알 (10) 헬로가생 09-10 293
51229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 (1980) (10) 큰솔 09-10 432
51228 페이크 (4) 헬로가생 09-10 218
51227 내 이름은 튀니티 (1970) (20) 큰솔 09-09 610
51226 베가스 근황~! (18) 진빠 09-09 683
51225 (11) 헬로가생 09-08 364
51224 오늘은 (13) 헬로가생 09-07 341
51223 귀여운 영상보고 월요병 극복하세요 ㅎㅎ (7) 목요출생 09-07 734
51222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 - 장혜리 (1988) (13) 큰솔 09-07 379
51221 "살아 있음을 일깨운다" 명상 부르는 디지털 풍경 (11) 러키가이 09-07 373
51220 맥주 안주는 역시... (26) 큰솔 09-06 999
51219 정복은 역시 (16) 헬로가생 09-06 481
51218 간단히 (20) 헬로가생 09-05 457
51217 올만에 두 아들 인증이나 할까욤(펑~) (15) 아이유짱 09-04 805
51216 월남국시 (20) 헬로가생 09-04 834
51215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2) 파스토렛 09-04 256
51214 어쩌면 인생의 큰실수? 국군위문편지 (25) 대한사나이 09-03 633
51213 김건모가 된것 같삼 ㅎㅎ~~! (43) 진빠 09-03 1198
51212 한예슬 - 그댄 달라요 (10) 오늘비와 09-03 693
51211 비와 외로움(락버전)-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02 341
51210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20) 날으는황웅 09-02 7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