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7-04 22:23
스페인여행 나가리 된거 아쉬운 마음에...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1,101  

KakaoTalk_20200704_221131198.jpg


16년도에

알함브라궁전 들어가려다 아시안쿼터(하루 천명제한)에 걸려

내부는 구경도 못하고 시간이 남길래

알바이신 지구를 끄적끄적 그린 그림

개발 솜씨지만 구경이나 해보시라고

올해는 큰맘 먹고 국적기직항으로 예약했었는데 아쉽...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20-07-04 22:39
   
Dios mio!
     
아이유짱 20-07-04 23:08
   
뭔뜻일깡. 영어도 벅찬데 ㅠㅠ
          
진빠 20-07-05 00:21
   
괜찮아요.. 우리에게 구글이 있잖삼 ㅋㅋ

'오 마이 갓'
               
아이유짱 20-07-05 09:19
   
오호 그런뜻이군요
귀요미지훈 20-07-04 23:04
   
아시안쿼터는 뭐에유? 아시아인만 인원수 제한?

ps. 그림 멌지네유...화가가 그린 줄...
     
아이유짱 20-07-04 23:10
   
마자유
하루 3천명 입장 가능인데 그중 아시안은 천명까지만 입장 가능하더구요
한국인이 절반인듯 ㅎㄷㄷ
ps. 그림은 뭐 초등 수준이쥬 ㅋㅋㅋ
헬로가생 20-07-04 23:41
   
친게아재들 특징 하나 더 더해야겠음.
모두 미대오빠임.
     
진빠 20-07-05 00:22
   
왜 자꾸 날 왕따시키려고 하삼 ㅎㅎ;;
     
아이유짱 20-07-05 09:19
   
진짜 미대오빠는 치즈삼촌임
오늘비와 20-07-05 00:02
   
저는 미대에서 탈락...
다시 잡게로..
근데 아이유짱님 그림 잘그리시네요 ㄷㄷ
     
아이유짱 20-07-05 09:20
   
친게에서 놀아유
진빠 20-07-05 00:23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드라마를 보다 말았는디..

멋지긴 하더라구욥...
     
아이유짱 20-07-05 09:20
   
멋있어요
야경 찍은거 있는데 담에 올릴게유
뱃살마왕 20-07-05 01:11
   
바르셀로나 있는 까딸루냐주 옆 우에스카주  예이다에는 자주갑니다만
덕분에 목표가 생기네요
     
아이유짱 20-07-05 09:21
   
마왕님도 썰 좀 풀어주세유
가을애 20-07-05 06:00
   
오~느낌있네요~ㅎㅎ 역시 다들 다재다능하셔~^^
     
아이유짱 20-07-05 09:22
   
막내가 쓰는 색싸인펜으로 휘적휘적 ㅎㅎ
치즈랑 20-07-05 10:11
   
화가였네
     
아이유짱 20-07-05 17:55
   
화가는 삼촌이면서 ㅋ
신의한숨 20-07-05 15:34
   
오우!!!
     
아이유짱 20-07-05 17:56
   
예~~
Drake 20-07-05 18:05
   
2017년 11월, 2019년 12월에 두 번 다녀왔는데 두 번다 예매없이 동행표까지 현장에서 잘 구매했어요
스페인 남부는 여름에는 너무 더워서 비수기고 봄 가을에 인기 많습니다
번잡함을 약간이나마 피하시려면 저처럼 12월에 가시는 것도 좋아요
참고로 인근의 말라가는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마켓으로 독일애들한테도 유명합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노려보세요
말라가 네르하 프리힐리아나 론다 세비야 등등찍고 세비야에서 포르투갈 남부 라고스로 들어가서 리스본(신트라,호카곶)포르투까지 도는 코스를 강추드립니다
비바람만 없으면 12월에도 안춥습니다
     
아이유짱 20-07-05 21:19
   
그렇군요. 저는 성수기인 9월에 가서 그런가봅니다
그 유명한 말라가, 네르하는 못가봤고, 론다,세비야 거쳐서 리스본까지는 가봤습니다
대항해시대의 시작인 호카곶이 아직 기억에 선명합니다
베르셀로나에서 야간투어 못한 것도 아쉽네요(할머니팀이랑 같이가서..걍 주무신다고 ㅎㅎ)
12월 여행은 한번 생각해볼게요~ㅎ
          
Drake 20-07-05 21:51
   
아직 못가본 곳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설레일 거리가 많이 남아있다는 좋은것이지유~
다음번에 말라가 네르하도 꼭 가시고 포르투는 무조건!! 가세요
저에게 이베리아 반도 최고의 장소는 포르투였어요
사모님이랑 같이 가시면 좋아하실겁니다
루이스철교 위를 같이 걸으시면서 레이디가가의
Shallow같은 분위기 있는 노래를 이어폰으로 같이 들으며 일몰구경하신 후에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에 포르투와인 같이하시면 그날부로 셋째가 생길 수도 있는 마성의 장소랍니다 ㅎㅎㅎ

라고스도 한국인 포함 동양인 관광객에게는 정말 안유명하지만 인근의 영국 독일인들에게는 아주 인기 많은 겨울 휴양지입니다 물가착하고 12월에도 20도 넘거든요. 중국인 1명도 없고 1주일동안 한국인 솔로여행자 딱1명, 해변내려가는길 찾아서 길헤메고 있던 일본인 가족 3명 봤습니다

 20 30유럽인은 이비자,그리스,크로아티아 등지의 클럽있고 따듯한 섬으로 즐기는 겨울여행가고 40 50은 라고스 코스타델솔 시실리 같이 조용히 쉴 수 있는 곳으로 많이들 갑니다
암튼 포르투와 라고스 강추드립니다
               
아이유짱 20-07-05 23:00
   
드레이크님 추천 감사드려요
제가 용감하게 막 돌아다닐 자신은 없지만(그래서 패키지만 ㅎㅎ)
추천하신 장소는 꼭 메모해둘게용~ㅎ
                    
치즈랑 20-07-06 10:22
   
삼촌 제가 모시고 댕길게요
                    
Drake 20-07-06 18:16
   
시작하기가 어렵지 마음먹고 해보면 자유여행 별거 아니에요 ㅎㅎ 특히 서유럽은 난이도 최하임다~ 눈딱감고 해보세요
프랑스 이탈리아도 숙소, 레스토랑 같은데는 돈벌어야되니 영어 술술 잘하고 역앞에 인포메이션이나 버스 티켓판매소, 역 창구에서도 영어로 다 되요
가끔가다가 프랑스 지하철이나 완전 시골 식당 같은데서 열받는 경우 있을수 있지만 해결가능한 정도입니다
정보화시대라 여행용 앱좀 깔고 구글검색만 잘해도 혼자 웬만한건 다 해결가능
도전해보세요 ㅎㅎ
                         
헬로가생 20-07-07 05:28
   
왜 열받아요?
                         
Drake 20-07-07 10:26
   
뻔히 알아듣는 티나는데 여기 프랑스고 영어 못하니까 니가 배워서 프랑스어로 하라고 그러더라구요
여행온지 일주일도 안됬는데 어떻게 언어를 일주일만에 다배우냐? 영어 알아듣는거 보이는데 최소 말하려는 시도는 할 수있는거 아니냐 이러니까 자기일 아니라는 식으로 계속 프랑스말만함 ㅋㅋ 파리 지하철 역무원이였심

식당은 31유로 나왔는데 카드를 39.1유로인가 긁음 이게 뭐냐고 항의하니까 갑자기 영어 수준과 빈도가 확떨어지면서 영어 잘못하는척 ㅋㅋ 실수라고 그러던데 계산서 자세히 안보면 벗겨먹을려고 시도해 본거라는 합리적 추론임다 (여긴 스페인 카탈루냐)
                         
헬로가생 20-07-08 03:42
   
아~ ㅋㅋㅋ
프랑스 놈들 그거 유명하죠.
영어하면서 못 하는 척.
근데 뭐 미국인이 우리나라에 와서 일본어 한다 생각하면 어느정도 이해는 가긴 하지만
그래도 일본어는 세계공용어가 아니니. ㅋㅋㅋ

저도 퀘벡 가면 항상 그런 경험 해요.
퀘벡시는 그래도 관광지라 괜찮은데
시를 벗어나 현지인들 동네에 가서 영어하면 알아들으면서도 못하는 척 하죠.
 
 
Total 51,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262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631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119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849
51218 간단히 (20) 헬로가생 09-05 451
51217 올만에 두 아들 인증이나 할까욤(펑~) (15) 아이유짱 09-04 796
51216 월남국시 (20) 헬로가생 09-04 831
51215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2) 파스토렛 09-04 249
51214 어쩌면 인생의 큰실수? 국군위문편지 (25) 대한사나이 09-03 627
51213 김건모가 된것 같삼 ㅎㅎ~~! (43) 진빠 09-03 1194
51212 한예슬 - 그댄 달라요 (10) 오늘비와 09-03 687
51211 비와 외로움(락버전)-버블디아 (10) 아이유짱 09-02 334
51210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20) 날으는황웅 09-02 790
51209 요리 (22) 헬로가생 09-02 362
51208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6: 박예슬 - 허해 (5) 헬로가생 09-02 202
51207 BIOS를 이용해 PC를 매일 정해진 시간에 켜 보아요~ (7) 큰솔 09-01 834
51206 미소 띈 마음에 신이 있다. 보리스진 09-01 257
51205 가정화목을 위한 주문 보리스진 09-01 213
51204 5일 정도 서울에서 근무를 했습니다. (5) 파스토렛 08-31 744
51203 모히또에서 베가스 한잔.. 실패로 배움..ㅎㅎ;; (38) 진빠 08-31 523
51202 아재들 저때 훈련소에 있어봤어요? (1985년 훈련소입소) (24) 날으는황웅 08-31 691
51201 (11) 치즈랑 08-30 394
51200 평소에 웃음이 많은 사람~ (16) 보미왔니 08-28 1178
51199 80년대 중반 ,중후반 디스코 클럽에서 인기있던 몇몇 곡 (6) 하얀그림자 08-28 945
51198 주저리 )동구밖 할머니를 그리며 (9) 날으는황웅 08-28 337
51197 저를 보미라고 부르는 이유 (36) 보미왔니 08-27 1323
51196 다들 주무시져? (9) 러키가이 08-27 403
51195 비틀즈- I saw her standing there/Hello goodbye (3) 보리스진 08-26 289
51194 한여름밤에 듣는 '한여름 밤의 꿈' (24) 진빠 08-25 4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