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8-26 01:10
비틀즈- I saw her standing there/Hello goodbye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315  



비틀즈 초기 노래는 락 감성의 신나는 형태의 음악으로

대중적이며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곡이 주로 히트곡이 되었다.

후기로 넘어오면서 음악 스타일이 바뀌게 되는데, 몽환적이며, 몽상적인 스타일이 많아졌다.


60년대는 흑백TV였는데, 락밴드가 정장을 입고 노래를 부른다니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을 것이다.

당시 모즈룩이라고 해서, 타이트하고 라펠이 짧은 스리버튼 수트가 유행을 했었다.

70년대가 되면서 점차 칼라TV로 변모하게 되는데, Hello goodbye라는 뮤직비디오는 화려한 색상을 입고, 머리도 기르고, 수염도 기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히피, 포스트모더니즘, 오리엔탈 종교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변화가 그 시대 사람들에게도 충격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또한 사회도 급격하게 변화하게 되었는데, 비틀즈의 음악에서 뮤직비디오에서 엿볼 수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8-26 13:57
   
어.. 잘 들어보니 아는 노래구낭..

올만에 잘들었삼~~!
자그네브 20-08-26 17:46
   
티파니양도 생각나네요.
미우 20-08-26 21:24
   
비틀비틀.....쿵!~
 
 
Total 51,4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27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58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51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131
51301 생존신고 (32) 치즈랑 10-04 595
51300 올해 들어서 잘샀다고 느끼는 물건... (15) 이케몬의혼 10-03 1361
51299 차례 지내고 다 비빔맛 묵는 거 아님???? (6) 고수열강 10-03 573
51298 저희만 그런가요?? (12) 이케몬의혼 10-02 494
51297 날준위 - 날새기 준비 위원회 의 추억... (14) 진빠 10-02 298
51296 드디어 원하던 도복을 샀어유 (11) 헬로가생 10-01 679
51295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17) 진빠 10-01 395
51294 서울을 떠나온지 벌써 넉달... (31) 큰솔 10-01 682
51293 어제 나훈아 아재의 공연.. 재방송 없다더니.. (9) 이케몬의혼 10-01 936
51292 즐거운 추석 보내세용~~ (7) 보미왔니 10-01 224
51291 씁쓸하네요 (9) 헬로가생 10-01 249
51290 추석 인사드립니다유 (22) 귀요미지훈 10-01 185
51289 아는 노래 몇곡인지 세어보아요 (4) 헬로가생 10-01 188
5128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 雲雀高飛 10-01 159
51287 친게니까 너무 궁금한 거 질문 (7) 헬로가생 10-01 213
51286 오늘의 일기 (6) 이케몬의혼 09-30 173
51285 메일 한 통 (25) 귀요미지훈 09-30 255
51284 멍때리고 보고있었다.. 멀봤을까 난.. (추가) (8) 이케몬의혼 09-30 263
51283 종합검진 결과 전체적으로 양호! (22) 아이유짱 09-30 303
51282 근데 나 진짜 같음... (7) 고수열강 09-30 424
51281 네잎클로바아재는..소갈비자랑이나 해싸코.. (7) 이케몬의혼 09-30 201
51280 가생이님 덕분에 취직했는데 시급이 좀 이상함... (2) 고수열강 09-30 319
51279 친게 대머리 빤스는 축축해여 축축해여 질기고요... (3) 고수열강 09-30 196
51278 아이유짱님이 아이유 노래 ㄷㄷㄷ (9) 고수열강 09-30 264
51277 오늘의 쉰곡 044: 차중락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7) 헬로가생 09-30 1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