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8-28 06:22
주저리 )동구밖 할머니를 그리며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372  

요즘 지난시절의 영상을 올리다 보니 잊혀진 지난 시절의 그림도 보이고 지나간 소중한 사람을 떠올리게 됩니다. 
제 증조부께서 조부님을 환갑이 다되어서 보시고 작은 할아버님을 환갑에 대고모할머니를 63에 보셔서 
저의 촌수가 높아 같은 항열에 생존해계신분이 몇분 안계십니다. 

거기다가 종가집이라 어려서부터 일가친척들께 이쁨을 받고 자랐으며 
외아들이다 보니 할머님의 사랑이 남달랐습니다.
지난날을 회고하며 글을 쓰니 혹여라도 틀린 부분이있을지 모르지만 재밌게 읽어주세요.

 
당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가내수공업을 하시던 부모님을 도와 살림을 해주시던 막내고모를 따라 방학이면 찾아뵙던 할머니댁.  
지금은 서울에서 차로 한시간 남짓이면 도착하는 거리지만 그때는 교통수단이 많지 않던 시절이라 동대문 운동장에서 시외버스를 타면 안산을 거쳐서 수원을 지나 용인으로가서는 거기서 또 한번 하루에 몇대 다니지 않는 버스를 타고 면사무소에서 내리면 한나절 이상걸려 도착한다. 

면사무소에서 우리 동네까지 약 2~3km쯤 걸어서 동구밖 마을 어귀에 다다를 때면 연당이 보이고 그 연당위의 밭에서 밭을 일구시던 할머니께서 보이자 고모의 손을 놓고 냅다 뛰기 시작한다.
할머니~!!! 라고 부르며 뛰어가다보면 할머니께서 목소리를 들으시고 마주 뛰어오시는데 우리할머니가 맞다 싶은게 어려서 앓은 소아마비탓에 할머니는 약간의 절뜩이며 걸으셨다.
그럼 더 신이나서 할머니께 달려 와락 안기면 할머니는 나를 안고는 "아이고 우리 강아지가 왔네" 하시며 
함박웃음을 지으신다. 

여름이라 해가 남은 저녁에 할머니께서 차려주신 밥상을 받고 상위를 보니 
절대 지금은 먹을수 없는 반찬들이 눈에들어온다.
소금항아리에 박아놓은 장날에 팔아오신 고등어구이가 딱~!
고추장독에 박아 놓았던 마늘쫑이, 조선간장에 담궈놓은 두부짱아치
갖 텃밭에서 따다 무쳐내온 겉절이, 산나물무침등등...
마지막 화룡정점이 화롯불에서 한나절 끓고 쫄은 서걱서걱한 총각무가 씹히는 된장찌게...

저녁식사를 물리고 수박이며 참외며 과일을 내어주시고는 연신 얼굴을 바라보시며 더먹으라고 
채근하신다. 

당시우리동네엔 아랫말 윗말 이렇게 마을회관을 두고 나뉘었는데
우리집 사랑채에서 내려다 보면 아랫말 ,윗말이 내려다 보인다. 
그럼 그때부터 나의 질문 공세가 시작되고 
'저집은 누구네 집이야?'    "응~ 개똥이네~"
'요집은 누구네 집이야?'    '응~ 쇠똥이네~"
이런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어느새 잠이든다. 

할머니 말씀대로 해가 똥구녘을 찌를때쯤 어찌나 우렁찬 소리로 시끄러운 매미의 절규에 눈을뜨면 
할머니는 밭으로 고모는 친구집으로...

큰집에 나홀로 덩그러니 있다보면 눈에들어오는 정겨운 가재도구들...
방 한켠엔 넓은 함지박에 나무가지 위의 큰시루에선 콩나물이 자라고

머리윗 선반엔 할아버지며 할머니며 아버지 형제들의 사진들이 빼곡히있고 가운데
좋은 자리엔 이놈의 발가벗고 찍은 돌사진이 자랑스러운 고추를 내놓고있다. 

처마밑 주렁주렁 새끼줄에 매달린 퍼런공팡이가 낀 메주며 
작은방엔 코끝을 간지럽히는 텁텁한 막걸리가 익어가는데 ...

밭일을 마치고오신 할머니께서 차려주신 아침을 맛나게 먹고는 아랫말 작은집으로 문안을 드리러간다.
반갑게 맞아주시는 작은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당숙 당숙모 중학생이던 당고모 그리고 갖태어난 
6촌남동생등을 차례차례 뵙고는 작은 할머니표 수수부꾸미를 내 오시면 맛나게 먹고 인사를 마치고는 

할아버지뻘되는 10촌 형님들께 인사를 하고 당시 80이 넘으신 9촌 숙모님을 뵙고 인사를 드리면 증손자보다 어린 조카가 왔다고 흰머리 숙모께선 사탕을 내어주신다. 

그렇게 인사를 하다보면 점심도 해결하고 한나절이가고 저녁때쯤에 집으로...

근 오십년이 다되어 지난 날을 되세기니 참 아쉬운 마음이 드는게 
지금은 못먹는게 아니 앞으로도 못먹을 할머니표 음식들이다.

위에도 써놨듯이 이름모를 갖가지 산나물들이며 소금항아리 속의 자반고등어며 
조선간장 속의 두부짱아치며 고추장항아리 속의 마늘쫑등이 특히 그립다. 
더불어 늘 내편이셨던 할머니가 너무도 그립다. 
아직도 내 지갑속에서 웃고계신 할머니가 정말그립다.

여러분들은 여러분들의 기억속에 할머니가 어떤 모습으로 기억되싶니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20-08-28 06:28
   
할머니 할아버지만 생각하면 너무 불효자 같음.
제가 어렸어서 너무 받기만 했음.
     
날으는황웅 20-08-28 16:29
   
그시절엔 요즘처럼 오래들 사시는게 아니라 해드릴게 없었지요
저도 해드리지 못함이 너무도 가슴이 아픕니다. 고2때 할머니께서 곁을 떠나시고
그리움이 너무도 깊습니다.
진빠 20-08-28 08:19
   
제가 태어났을때.. 친 할아버지, 할머니.. 외 할아버지 안계시고..

단지 억척스러우신 외할머니 한분만 계셨어서... 그런 추억은 없네요.

근대 난 왜 그리 강산에의  <할아버지와 수박>이란 노래가 좋은지... ㅎㅎ;;

결핍때문인가 보삼..

https://www.youtube.com/watch?v=RRdaljDtbC8
     
날으는황웅 20-08-28 16:33
   
조부모님의 사랑은 정말로 말로는 표현하기 힘듭니다.
제 아버님도 자식들보다도 더 손주들이 이쁘다 하셨으니
우리 애들이 아직도 할아버지 사랑을 그리워하는게 그 답이겠지요.
억척스러우셨던 외할머니께서도 아마도 진빠님을 많이 아끼셨을듯합니다만 모자람을 채워줄 사랑을 나중에 손주들에게 많이 베푸세요 그럼 아마도 상쇠되시리라 생각됩니다.
          
진빠 20-08-29 00:55
   
넵... 그래야죠..

제 할아버지 할머니가 안계신건...

제 부모님이 부모님을 너무 일찍 여의신건데...

부모님에 비해면 전 많이 행복한 사람이죠... ㅎㅎ

한분 계셨던 외할머니한테도...

제가 가장 사랑 받은 손주라...

홀로 8남매를 키우셨어서... 억척스러우신 면이 있지만..

울집이 외가집 아지트였어서 ㅎㅎ

주로 울집에 기거 하셨삼.

울아버지는 부모님을 일찍 여의셔서 더 외할머니와 잘지내셨고..
               
날으는황웅 20-08-29 06:45
   
아 ... 정말로 고난한 삶을 사셨군요 진빠님의 외할머니께선 ....
정말로 잘해드려야할 분이시네요.

아마도 진빠님보다는 부모님께서 더 힘든 삶을 사셨던것 같은데
한가지 간과하고 너머가신게 있는듯함
손주사랑이지요 진빠님은 받아보지 못한, 아마도 부모님 눈엔 세상에
비할것이 없는 사랑스러운, 존재 자체가 행복일 손주들일거임.
혹시 아버님께 또는 자제분들께 질투심이 나지 않던가요? ㅋㅋㅋㅋ
자식들에겐 복수를 그놈들 자식들에게 하세요~ ㅎㅎㅎㅎㅎ
                    
진빠 20-08-29 23:47
   
ㅋㅋㅋ 끄덕끄덕~!
아이유짱 20-08-28 16:03
   
울 할머니도 날 참 이뻐라 하셨는데
네가 초딩때 돌아가셨지요
황웅아재는 문학가셔...
     
날으는황웅 20-08-28 16:36
   
그렇게 안이쁜 손주는 없다라고 아버님이나 제 어머님이 말씀하셨죠
어릴때 돌아가셨으면 충격이 많으셨겠네요.
제조카는 초등5학년때 외할아버지를 보내고는 인생의 진로가 바뀌었지요
한의대를 가서 병을 고쳐드려 할머니만큼은 오래사시게 하겠다는 .. 물론 지금은 한의대생입니다 ㅎㅎㅎ
 
 
Total 51,4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27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591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51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132
51301 생존신고 (32) 치즈랑 10-04 595
51300 올해 들어서 잘샀다고 느끼는 물건... (15) 이케몬의혼 10-03 1361
51299 차례 지내고 다 비빔맛 묵는 거 아님???? (6) 고수열강 10-03 573
51298 저희만 그런가요?? (12) 이케몬의혼 10-02 494
51297 날준위 - 날새기 준비 위원회 의 추억... (14) 진빠 10-02 298
51296 드디어 원하던 도복을 샀어유 (11) 헬로가생 10-01 679
51295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17) 진빠 10-01 395
51294 서울을 떠나온지 벌써 넉달... (31) 큰솔 10-01 682
51293 어제 나훈아 아재의 공연.. 재방송 없다더니.. (9) 이케몬의혼 10-01 936
51292 즐거운 추석 보내세용~~ (7) 보미왔니 10-01 224
51291 씁쓸하네요 (9) 헬로가생 10-01 249
51290 추석 인사드립니다유 (22) 귀요미지훈 10-01 185
51289 아는 노래 몇곡인지 세어보아요 (4) 헬로가생 10-01 188
5128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 雲雀高飛 10-01 159
51287 친게니까 너무 궁금한 거 질문 (7) 헬로가생 10-01 213
51286 오늘의 일기 (6) 이케몬의혼 09-30 173
51285 메일 한 통 (25) 귀요미지훈 09-30 255
51284 멍때리고 보고있었다.. 멀봤을까 난.. (추가) (8) 이케몬의혼 09-30 263
51283 종합검진 결과 전체적으로 양호! (22) 아이유짱 09-30 303
51282 근데 나 진짜 같음... (7) 고수열강 09-30 424
51281 네잎클로바아재는..소갈비자랑이나 해싸코.. (7) 이케몬의혼 09-30 201
51280 가생이님 덕분에 취직했는데 시급이 좀 이상함... (2) 고수열강 09-30 319
51279 친게 대머리 빤스는 축축해여 축축해여 질기고요... (3) 고수열강 09-30 196
51278 아이유짱님이 아이유 노래 ㄷㄷㄷ (9) 고수열강 09-30 264
51277 오늘의 쉰곡 044: 차중락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7) 헬로가생 09-30 1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