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8-31 09:38
5일 정도 서울에서 근무를 했습니다.
 글쓴이 : 파스토렛
조회 : 797  

제가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도 서울에서 나왔지만 

그 후 쭉 지방에 있다 보니 적응이 안되더군요 (30대 후반)...

회사에서 대여(??) 해준 공유 사무실이란 곳에서 

5일 간 일도 하고 근처 호스텔에서 지냈는데 


그냥 먼가 느낀 바가 있어 주저리 글 써 봅니다.



1. 예전 처럼 바이어를 만나도 호텔 빌려 세미나룸 잡고 프레젠테이션 장비 옮기며 

시간 보내는게 아니라 그냥 공유 사무실 대여 해서 진행하니 정말 편합니다.

시간이 절약 되니 바이어와 보낼 시간도 많아지고 기술 시연에 더 시간을 투자 할 수 있습니다.


2. 공유 사무실 대여 하면 파트타임 전산원(그 곳 용어??) 을 잠시 고용 할 수 있습니다.

매우 합리적인 가격이며 저 혼자 해보겠다고(코로나 19 ㅠㅠ) 올라와 솔직히 

막막했지만 (일단은 자비로) 기술 시연 때 프레젠테이션 화면 넘기기, 옆에서 다른 것도 보조해주니

너무 편했고 , 소속 관계 정립이 필요 없다 보니 사적인 대화도 필요 없고 감정 소모(?) 도 없어 

좋았습니다.



앞으로의 총칭 사무실일(각종 사무,미팅,회의,전략,투자...) 이런식으로 변화 될 것 같습니다.

군더더기 없고 효율적이며 시간 절약과 돈도 아낄 수 있습니다.


회사의 규모가 커진다가 인력이 늘어난다는 의미가 아닌
많은 양의 일처리를 효율적으로 하는지가 규모의 의미로 변하는 중 같습니다. 
(다만 앞으로의 사무직의 수는 빠르게 줄어 들 것 같습니다 ㅠ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8-31 11:47
   
앞으로 언택트 사회.. 그리고 공유경제가 대세인듯 하네요.

이제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죠 ㅎㅎ;;
Jupiter 20-08-31 18:51
   
코로나로 인해 공유오피스 스터디카페가 큰 영향을 받아서 걱정이네요.
날으는황웅 20-08-31 18:58
   
오~ 4차산업으로 진화하네요 ㅎㅎㅎ
분업도 좋고 감정소모 안하는건 장점인데
자꾸 인간성이 결여되어가는거 같아서 아쉽네요.
시국이 시국이라 좋은거지만 저러면 점점 사람들이 설자리가 줄겠군요.
revneer 20-08-31 23:29
   
그 공유오피스 비싼데같네요 가격을알다보믄 효율적이란말못할지도요전에회사에서 듀얼모니터도못쓰는 자그만사이즈책상 4개가따닥붙은 공유오피스 한달 200만원 햐도넘하다는생각이..
신의한숨 20-09-01 11:34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유 오피스는 매우 쌉니다
월 40~50
 
 
Total 51,5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57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72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66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302
51341 오늘의 쉰곡 050: 박혜성 - 도시의 삐에로 (9) 헬로가생 10-15 212
51340 오늘의 추천곡 올만에 산울림 노래모음 (10) 날으는황웅 10-15 203
51339 나무집 (28) 귀요미지훈 10-14 347
51338 진빠님에게 (17) 큰솔 10-14 281
51337 벌써 수요일이네유 (17) 귀요미지훈 10-14 248
51336 헤프닝으로 끝난 추석전의 공포 (12) 날으는황웅 10-14 514
51335 오늘의 쉰곡 049: Wild Cherry - Play That Funky Music (10) 헬로가생 10-13 259
51334 아침 문안드립니다 (16) 귀요미지훈 10-13 237
51333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분 (생존신고) (14) 날으는황웅 10-13 369
513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1: Scubba feat Mona - Fool to Cry (9) 헬로가생 10-13 185
51331 오랫만에 제주집에 왔는데. (20) moonshine3 10-12 522
51330 좋은 아침입니다~ (13) 귀요미지훈 10-12 221
51329 내장탕 한 그릇 했어유 (24) 귀요미지훈 10-11 625
51328 오늘 야구하러 갔다 오면서 창 클래식을 샀삼 ㅎㅎ (25) 진빠 10-11 430
51327 굿모닝~ (14) 귀요미지훈 10-11 297
51326 여기 혹시 94년생 있나요? (10) 암바구룬 10-11 531
51325 아 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귀요미지훈 10-10 406
51324 거금을 들여 장만한 나의... (15) 큰솔 10-10 701
51323 기상하셨슴꽈? (8) 귀요미지훈 10-10 254
51322 살면서 한번씩 생각나는 여자가 있나요? (13) 물망초 10-10 707
51321 지금 이대로~~ (6) 물망초 10-09 254
51320 헬가님 질문 답변 (44) 귀요미지훈 10-09 359
51319 오늘의 쉰곡 047: Asoto Union - We Don't Stop (13) 헬로가생 10-09 190
51318 TV에 갑자기 누가 추억의 그린 모니터로 작업하는 장면이 나와서 (16) 진빠 10-09 418
51317 상쾌한 아침입니다 (14) 귀요미지훈 10-09 1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