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02 06:08
젊은시절 풋풋했던 드라마 "광끼"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836  

세기말 우리가 조금은 젊던 시절 방영되었던 청춘드라마 광끼. 
지금은 나이가 좀 든 배우들이지만 저때는 파릇파릇한 애기네요 ㅎ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9-02 06:36
   
아.. 90년대는 트렌디 드라마가 트렌드였던 ㅋㅋ

다들 젖살이 남아있을테넹.. ㅎㅎ;;
     
날으는황웅 20-09-03 01:39
   
진짜로 애기애기하네요 ㅎㅎ
하얀그림자 20-09-02 07:57
   
이 드라마 처음 접하는데
저 닮은 사람들이  나오네요....౦0o 。 (‾́。‾́ )y~~.;;
     
날으는황웅 20-09-03 01:40
   
우와~ 진심 존잘이신가봐요? 부럽다 ㅎㅎㅎㅎ
아이유짱 20-09-02 08:27
   
지는 못본거네유
     
날으는황웅 20-09-03 01:41
   
저때는 다시보기가 없어서 상대방에 경쟁프로가 좋음 못볼수도  있겠네요 ㅎㅎㅎ
큰솔 20-09-02 09:16
   
무려 21년 전
나도 저 때는 풋풋혔을까 -_-
     
날으는황웅 20-09-03 01:43
   
저도 그때가 그립습니다. ㅠㅠ
그땐 30대 시절이였을텐데 ....
치즈랑 20-09-02 12:34
   
우리가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은요.

꽃다운 나이에 드라마를....
보고 계셨구나.

재밌으면 됐죠.
     
날으는황웅 20-09-03 01:44
   
가끔 보던 드라만데 나름 오그라드는 맛으로 봤지요
쌈무사나 20-09-02 19:18
   
이때만해도 낭만이 있었구만
     
날으는황웅 20-09-03 01:45
   
세기말 감성으로 .... 낭만일거 까진 없고 드라마상의 일이지요
헬로가생 20-09-02 20:40
   
저때는 노느라 드라마 본 적이 없어서 처음 보네여...
비디오테이프 빌리러 가는 것도 구찮음.
     
날으는황웅 20-09-03 01:46
   
아 저땐 래외에선 vcr로 보던시절이었죠? ㅎㅎㅎ
          
헬로가생 20-09-03 01:51
   
우리 삼촌이 그랬다고 하네요.
               
날으는황웅 20-09-03 01:53
   
ㅋㅋㅋㅋㅋ 그 삼촌이 댁에계시나봐요 ㅎㅎㅎ
개인용 20-09-02 21:16
   
전 비슷한시기에 카이스트를 더 좋아합니다 ㅎㅎ 광끼도 한번씩 봤는데,,,,,머리 길고 느끼했던 이동건이랑 잘생긴 원빈밖에 기억이...
     
진빠 20-09-03 01:25
   
아.. 카이스트 저도 참 잼나게 봤삼..

그중 까칠한 조교 역활했던 김주혁은 더이상 이세상에 없다는게 아쉽네욥.
          
날으는황웅 20-09-03 01:50
   
김주혁은... 참 아까운 배우가 갔죠
사랑도 슬프고 참 영화같은 삶을 살았던 배우죠
     
날으는황웅 20-09-03 01:47
   
카이스트가 대박이긴했었죠
저도 제인생중에 가장 바쁘던시절이라 가끔씩 시간이 맞음 봤었던 드라마죠
토욜이나 재방으로 대부분 봤었고
 
 
Total 51,4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27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58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51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4131
51301 생존신고 (32) 치즈랑 10-04 595
51300 올해 들어서 잘샀다고 느끼는 물건... (15) 이케몬의혼 10-03 1361
51299 차례 지내고 다 비빔맛 묵는 거 아님???? (6) 고수열강 10-03 573
51298 저희만 그런가요?? (12) 이케몬의혼 10-02 494
51297 날준위 - 날새기 준비 위원회 의 추억... (14) 진빠 10-02 298
51296 드디어 원하던 도복을 샀어유 (11) 헬로가생 10-01 679
51295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17) 진빠 10-01 395
51294 서울을 떠나온지 벌써 넉달... (31) 큰솔 10-01 682
51293 어제 나훈아 아재의 공연.. 재방송 없다더니.. (9) 이케몬의혼 10-01 936
51292 즐거운 추석 보내세용~~ (7) 보미왔니 10-01 224
51291 씁쓸하네요 (9) 헬로가생 10-01 249
51290 추석 인사드립니다유 (22) 귀요미지훈 10-01 185
51289 아는 노래 몇곡인지 세어보아요 (4) 헬로가생 10-01 188
5128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 雲雀高飛 10-01 159
51287 친게니까 너무 궁금한 거 질문 (7) 헬로가생 10-01 213
51286 오늘의 일기 (6) 이케몬의혼 09-30 173
51285 메일 한 통 (25) 귀요미지훈 09-30 255
51284 멍때리고 보고있었다.. 멀봤을까 난.. (추가) (8) 이케몬의혼 09-30 263
51283 종합검진 결과 전체적으로 양호! (22) 아이유짱 09-30 303
51282 근데 나 진짜 같음... (7) 고수열강 09-30 424
51281 네잎클로바아재는..소갈비자랑이나 해싸코.. (7) 이케몬의혼 09-30 201
51280 가생이님 덕분에 취직했는데 시급이 좀 이상함... (2) 고수열강 09-30 319
51279 친게 대머리 빤스는 축축해여 축축해여 질기고요... (3) 고수열강 09-30 196
51278 아이유짱님이 아이유 노래 ㄷㄷㄷ (9) 고수열강 09-30 264
51277 오늘의 쉰곡 044: 차중락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7) 헬로가생 09-30 1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