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04 11:49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글쓴이 : 파스토렛
조회 : 325  

잡답 게시판에 올리려고 쓴 글인데 그냥 개인 생각이라 친목에 올립니다.

요즘 의사들의 집단 행동에 대한 개인 생각입니다.

전 지방에 살고 있고 하는 일이 쉽게 플라스틱 제품 만드는 공장들 다니며 

조금 더 친환경 적인 환경 개선을 도와 드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지자체 별 통계 사이트 , 평균값 , 검색 등에 강점이 생기더라구요 


그래서 이런 저런 검색을 하다보니 생각보다 우리 주변에 응급의료센터 (지정병원)가
많이 있고 , 생각 보다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많더 군요 

하지만 왜 ??? 기사들이나 댓글 들을 보면 의료서비스, 수술의 질이 떨어진다는 말이 나올까??

여러가지를 검색하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가장 단순한 악순환에 있었습니다.


먼저 이 문제를 이해하려면 우리나라 질병 사망과 현대병인 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을 구별해야 합니다

왜냐?? 간단하게 병원 입장에서 암환자가 돈이 됩니다.


간단한 수술과 질병등은 지방에서도  2001년에 2시간이내 응급의료센터 거점병원 지정 등으로 
어느정도 완성이 되었습니다. (의료서비스 선진화 계획)

여기서 악순환 연결고리 시작점인 2002년 암센터가 등장합니다.

암센터가 왜 문제냐 ??? 하시겠지만 지정 병원으로 정부 자금이 투입 되며 병원의 규모가 커지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환자수가 늘고 고급 인력 배치가 늘어 나면서 

지방 병원 들과 , 센터 단위 통합 등이 일어 납니다. (아마 뉴스나 드라마 등을 통해 들어보신적 있을 겁니다)

처음에는 질 좋은 서비스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어 환자들도 좋아했습니다.
지금도 그렇구요 

하지만 현상 유지도 점점 힘들어 지는 지방 병원 들은 고급 인력도 빠져 나가고 
그러면서 설비 투자 도 힘들어 지며 계속 낙후 되고 있는 거죠 

악순환의 연속이고 그 연결 고리들이 이번 문제로 들어 났습니다. 



과연 이 문제가 공공의대로 해결 될까??? 

전 솔직히 의문이 듭니다. 의사수를 늘린다고 해결 될까??? (급한 불은 끄겠지만 그 후는??? )

제가 생각하는 해결 방안은 거점 암센터 입니다. 
돈이 되는 걸 지방에도 만들어줘야 전체적으로 움직인다고 봅니다. 


그냥 제 개인적인 얕은 지식에서 나온 주저리 입니다.  검색 자료와 캡쳐가 있지만 
올리다보니 의미가 없더라구요 어차피 아는게 한계가 있어서 .. 그냥 개인 생각 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9-04 12:16
   
음... 전 2001년이 한국서의 마지막 의료서비스였어서 ㅎㅎ;;
치즈랑 20-09-04 13:24
   
의사 수를 늘리겠다는 것은 간단한 문제는 아닙니다.
또 숫자에 목 매는 것도 아니라는것이죠.

의사들의 독점적 위치를 깨야 할 구실과 명분이 필요하죠.
선진적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는
웃긴 일인데 의사들의 허락이 필요하다는 거
근데 그게 불가능 함.
말 안해도 알 수 있는 아주 저열한 이유죠.

이게 말이 됨?
의사 수를 늘리겠다는 것도 수많은 시도 중 하나일뿐입니다.
이번 사태 중 주창하는바는
정치적인 충돌을 목적으로 들고 나온 이슈 중 하나죠.




여기까지.......................
이건 친게에 올릴 글은 아니네요.
이슈게가 적당한 것은 아닐까 합니다.
 
 
Total 51,5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53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67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62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265
51335 오늘의 쉰곡 049: Wild Cherry - Play That Funky Music (10) 헬로가생 10-13 256
51334 아침 문안드립니다 (16) 귀요미지훈 10-13 236
51333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분 (생존신고) (14) 날으는황웅 10-13 368
513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1: Scubba feat Mona - Fool to Cry (9) 헬로가생 10-13 184
51331 오랫만에 제주집에 왔는데. (20) moonshine3 10-12 520
51330 좋은 아침입니다~ (13) 귀요미지훈 10-12 221
51329 내장탕 한 그릇 했어유 (24) 귀요미지훈 10-11 625
51328 오늘 야구하러 갔다 오면서 창 클래식을 샀삼 ㅎㅎ (25) 진빠 10-11 430
51327 굿모닝~ (14) 귀요미지훈 10-11 296
51326 여기 혹시 94년생 있나요? (10) 암바구룬 10-11 530
51325 아 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귀요미지훈 10-10 403
51324 거금을 들여 장만한 나의... (15) 큰솔 10-10 696
51323 기상하셨슴꽈? (8) 귀요미지훈 10-10 252
51322 살면서 한번씩 생각나는 여자가 있나요? (13) 물망초 10-10 706
51321 지금 이대로~~ (6) 물망초 10-09 253
51320 헬가님 질문 답변 (44) 귀요미지훈 10-09 359
51319 오늘의 쉰곡 047: Asoto Union - We Don't Stop (13) 헬로가생 10-09 190
51318 TV에 갑자기 누가 추억의 그린 모니터로 작업하는 장면이 나와서 (16) 진빠 10-09 417
51317 상쾌한 아침입니다 (14) 귀요미지훈 10-09 175
51316 "인실"이 몬지 보여줌 (14) 신의한숨 10-08 691
51315 아침부터 사랑타령 (19) 귀요미지훈 10-08 392
51314 열심히 일한 우리 아재들 힘내요 (20) 헬로가생 10-07 415
51313 귀지 설문 (30) 귀요미지훈 10-07 594
51312 오늘만 쉰곡 001: 윌스미스 - 프레쉬 프린스 옵 벨에어 外 (14) 귀요미지훈 10-07 292
51311 오늘의 쉰곡 046: 전영록 - 미련 (5) 헬로가생 10-07 2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