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04 11:49
개인적인 의료 서비스에 대한 생각 !!
 글쓴이 : 파스토렛
조회 : 289  

잡답 게시판에 올리려고 쓴 글인데 그냥 개인 생각이라 친목에 올립니다.

요즘 의사들의 집단 행동에 대한 개인 생각입니다.

전 지방에 살고 있고 하는 일이 쉽게 플라스틱 제품 만드는 공장들 다니며 

조금 더 친환경 적인 환경 개선을 도와 드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지자체 별 통계 사이트 , 평균값 , 검색 등에 강점이 생기더라구요 


그래서 이런 저런 검색을 하다보니 생각보다 우리 주변에 응급의료센터 (지정병원)가
많이 있고 , 생각 보다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많더 군요 

하지만 왜 ??? 기사들이나 댓글 들을 보면 의료서비스, 수술의 질이 떨어진다는 말이 나올까??

여러가지를 검색하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가장 단순한 악순환에 있었습니다.


먼저 이 문제를 이해하려면 우리나라 질병 사망과 현대병인 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을 구별해야 합니다

왜냐?? 간단하게 병원 입장에서 암환자가 돈이 됩니다.


간단한 수술과 질병등은 지방에서도  2001년에 2시간이내 응급의료센터 거점병원 지정 등으로 
어느정도 완성이 되었습니다. (의료서비스 선진화 계획)

여기서 악순환 연결고리 시작점인 2002년 암센터가 등장합니다.

암센터가 왜 문제냐 ??? 하시겠지만 지정 병원으로 정부 자금이 투입 되며 병원의 규모가 커지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환자수가 늘고 고급 인력 배치가 늘어 나면서 

지방 병원 들과 , 센터 단위 통합 등이 일어 납니다. (아마 뉴스나 드라마 등을 통해 들어보신적 있을 겁니다)

처음에는 질 좋은 서비스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어 환자들도 좋아했습니다.
지금도 그렇구요 

하지만 현상 유지도 점점 힘들어 지는 지방 병원 들은 고급 인력도 빠져 나가고 
그러면서 설비 투자 도 힘들어 지며 계속 낙후 되고 있는 거죠 

악순환의 연속이고 그 연결 고리들이 이번 문제로 들어 났습니다. 



과연 이 문제가 공공의대로 해결 될까??? 

전 솔직히 의문이 듭니다. 의사수를 늘린다고 해결 될까??? (급한 불은 끄겠지만 그 후는??? )

제가 생각하는 해결 방안은 거점 암센터 입니다. 
돈이 되는 걸 지방에도 만들어줘야 전체적으로 움직인다고 봅니다. 


그냥 제 개인적인 얕은 지식에서 나온 주저리 입니다.  검색 자료와 캡쳐가 있지만 
올리다보니 의미가 없더라구요 어차피 아는게 한계가 있어서 .. 그냥 개인 생각 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9-04 12:16
   
음... 전 2001년이 한국서의 마지막 의료서비스였어서 ㅎㅎ;;
치즈랑 20-09-04 13:24
   
의사 수를 늘리겠다는 것은 간단한 문제는 아닙니다.
또 숫자에 목 매는 것도 아니라는것이죠.

의사들의 독점적 위치를 깨야 할 구실과 명분이 필요하죠.
선진적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는
웃긴 일인데 의사들의 허락이 필요하다는 거
근데 그게 불가능 함.
말 안해도 알 수 있는 아주 저열한 이유죠.

이게 말이 됨?
의사 수를 늘리겠다는 것도 수많은 시도 중 하나일뿐입니다.
이번 사태 중 주창하는바는
정치적인 충돌을 목적으로 들고 나온 이슈 중 하나죠.




여기까지.......................
이건 친게에 올릴 글은 아니네요.
이슈게가 적당한 것은 아닐까 합니다.
 
 
Total 51,4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05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38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31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3925
51295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17) 진빠 10-01 392
51294 서울을 떠나온지 벌써 넉달... (31) 큰솔 10-01 675
51293 어제 나훈아 아재의 공연.. 재방송 없다더니.. (9) 이케몬의혼 10-01 932
51292 즐거운 추석 보내세용~~ (7) 보미왔니 10-01 220
51291 씁쓸하네요 (9) 헬로가생 10-01 245
51290 추석 인사드립니다유 (22) 귀요미지훈 10-01 182
51289 아는 노래 몇곡인지 세어보아요 (4) 헬로가생 10-01 186
5128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 雲雀高飛 10-01 156
51287 친게니까 너무 궁금한 거 질문 (7) 헬로가생 10-01 209
51286 오늘의 일기 (6) 이케몬의혼 09-30 171
51285 메일 한 통 (25) 귀요미지훈 09-30 251
51284 멍때리고 보고있었다.. 멀봤을까 난.. (추가) (8) 이케몬의혼 09-30 260
51283 종합검진 결과 전체적으로 양호! (22) 아이유짱 09-30 301
51282 근데 나 진짜 같음... (7) 고수열강 09-30 418
51281 네잎클로바아재는..소갈비자랑이나 해싸코.. (7) 이케몬의혼 09-30 198
51280 가생이님 덕분에 취직했는데 시급이 좀 이상함... (2) 고수열강 09-30 315
51279 친게 대머리 빤스는 축축해여 축축해여 질기고요... (3) 고수열강 09-30 193
51278 아이유짱님이 아이유 노래 ㄷㄷㄷ (9) 고수열강 09-30 263
51277 오늘의 쉰곡 044: 차중락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7) 헬로가생 09-30 139
51276 됐다.. (12) 미우 09-30 199
51275 안됐다... (9) 고수열강 09-29 277
51274 오늘 일찍 오전만 하고 들왔더니..어머니가 시장으로.. (14) 이케몬의혼 09-29 330
51273 어르신들 운동기구 체험후기 (18) 귀요미지훈 09-29 561
51272 한국인 호불호 음식 1위래요~~ (30) 보미왔니 09-29 1361
51271 신입횐님들... 이렇게 인증하시고 회비만 납부하시면 되삼 ㅋㅋ (30) 진빠 09-29 3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