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06 00:29
정복은 역시
 글쓴이 : 헬로가생
조회 : 537  




칼로 하는 거


DSC03615.jpeg



이건 무서워서 안 건드리겠지?

야구빠따 들고 오시면 안 되는데... ㄷ ㄷ ㄷ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서명!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9-06 00:49
   
ㅋㅋ 칼칼한 정복이군욥.

칼도 수집해요?
     
헬로가생 20-09-06 01:08
   
네. ㅋㅋㅋ
전에 검도 할 때.
물망초 20-09-06 00:52
   
다음에는 총으로 해보세요
     
헬로가생 20-09-06 01:07
   
남자는 백병전이쥬.
큰솔 20-09-06 01:01
   
ㅎㅎ 부질없는 도전이었음다~
     
헬로가생 20-09-06 01:08
   
우씨...
귀요미지훈 20-09-06 01:57
   
絲竹動清風 이라...

실처럼 가는 대나무가 시원한 바람을 일으킨다

허허....이런

대다수 민초들의 힘으로 어려운 시국을 잘 극복해 가며 국격을 높이고 있는 시대상과

무더운 여름이 가고 곧 시원한 가을로 바뀌고 있는 계절변화

둘 다에 딱 들어맞는 절묘한 글귀구려.....헬로대감~

언제 모델들 데리고 뱃놀이나 한 번 같이 가십시다~허허
     
헬로가생 20-09-06 04:13
   
허허
외모에 학식까지...
김선비, 이거 반칙 아니오?
기생들 몇이나 울리셨소?
뱃살마왕 20-09-06 03:15
   
뭔가 무사  스멜이 나긴 합니다만
러키가이 20-09-06 03:51
   
-0- 뭔가 정복의 기운이 느껴져서;;;

잡게에서 글 쓰다가;;; 넘어온 -0-;;;
     
헬로가생 20-09-06 04:00
   
헐... 확인사살.
아이유짱 20-09-06 08:48
   
이 아재 총도 있는데....무섭
치즈랑 20-09-07 12:13
   
검도하는 지인 집에 꼬기 꿔 먹으러 갔다가
칼 하나 준다고 하길래 봤는데...
칼집에 있는 조선도가 무지 예쁘더라고요.
그러자고...

스륵~~
챙~~*

꺼내는데
검기에 놀람
조용히 놓고 옴
조상님들은 잘도 저런 걸로 싸웠구나
드라마나 영화하고는 영판 다르네...

제가 가질 물건이 아니구랴...
칼을 집에 들일 때도 조심해야 한다더군요.
떠돌아 댕기는 무당애 말이 생각나기도 했었고요.

암튼 칼을 뽑아 드는데
살기를 느낄 수 있었어요.
덤벼 들것같은
(졸보냐...)

전생에 왜넘한테 칼로 당했나 ㅇ.ㅇ
썸찟

헬가누님은 칼을 부릴 줄 아니
얼매나 쎈거임~~!!!
     
진빠 20-09-07 17:38
   
ㅎㅎ 제가 한때..

홈런을 마구 양산할때..(30대 초반)

별명이 말근육 검객이였삼..

김성한 타자폼으로 야구공을 쪼갠다구 ㅎㅎ.. (테이크백 동작없이 노려보다가 바로 나오는 스윙땜에)

지금은 불룩한 배땜에 흠...
          
큰솔 20-09-08 00:45
   
믿을 수 없삼~
증명하라 워어워워~ - _-)/
          
헬로가생 20-09-08 02:37
   
워... 말이였어... ㄷ ㄷ ㄷ
진빠님을 모쏠로 남겨뒀던 옛여자들 지금 땅을 칠 듯...
 
 
Total 51,5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57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72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66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302
51341 오늘의 쉰곡 050: 박혜성 - 도시의 삐에로 (9) 헬로가생 10-15 212
51340 오늘의 추천곡 올만에 산울림 노래모음 (10) 날으는황웅 10-15 203
51339 나무집 (28) 귀요미지훈 10-14 347
51338 진빠님에게 (17) 큰솔 10-14 282
51337 벌써 수요일이네유 (17) 귀요미지훈 10-14 248
51336 헤프닝으로 끝난 추석전의 공포 (12) 날으는황웅 10-14 514
51335 오늘의 쉰곡 049: Wild Cherry - Play That Funky Music (10) 헬로가생 10-13 259
51334 아침 문안드립니다 (16) 귀요미지훈 10-13 237
51333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분 (생존신고) (14) 날으는황웅 10-13 369
513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1: Scubba feat Mona - Fool to Cry (9) 헬로가생 10-13 185
51331 오랫만에 제주집에 왔는데. (20) moonshine3 10-12 522
51330 좋은 아침입니다~ (13) 귀요미지훈 10-12 221
51329 내장탕 한 그릇 했어유 (24) 귀요미지훈 10-11 625
51328 오늘 야구하러 갔다 오면서 창 클래식을 샀삼 ㅎㅎ (25) 진빠 10-11 430
51327 굿모닝~ (14) 귀요미지훈 10-11 297
51326 여기 혹시 94년생 있나요? (10) 암바구룬 10-11 531
51325 아 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귀요미지훈 10-10 406
51324 거금을 들여 장만한 나의... (15) 큰솔 10-10 701
51323 기상하셨슴꽈? (8) 귀요미지훈 10-10 254
51322 살면서 한번씩 생각나는 여자가 있나요? (13) 물망초 10-10 707
51321 지금 이대로~~ (6) 물망초 10-09 254
51320 헬가님 질문 답변 (44) 귀요미지훈 10-09 360
51319 오늘의 쉰곡 047: Asoto Union - We Don't Stop (13) 헬로가생 10-09 191
51318 TV에 갑자기 누가 추억의 그린 모니터로 작업하는 장면이 나와서 (16) 진빠 10-09 419
51317 상쾌한 아침입니다 (14) 귀요미지훈 10-09 1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