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06 00:29
정복은 역시
 글쓴이 : 헬로가생
조회 : 508  




칼로 하는 거


DSC03615.jpeg



이건 무서워서 안 건드리겠지?

야구빠따 들고 오시면 안 되는데... ㄷ ㄷ ㄷ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서명!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9-06 00:49
   
ㅋㅋ 칼칼한 정복이군욥.

칼도 수집해요?
     
헬로가생 20-09-06 01:08
   
네. ㅋㅋㅋ
전에 검도 할 때.
물망초 20-09-06 00:52
   
다음에는 총으로 해보세요
     
헬로가생 20-09-06 01:07
   
남자는 백병전이쥬.
큰솔 20-09-06 01:01
   
ㅎㅎ 부질없는 도전이었음다~
     
헬로가생 20-09-06 01:08
   
우씨...
귀요미지훈 20-09-06 01:57
   
絲竹動清風 이라...

실처럼 가는 대나무가 시원한 바람을 일으킨다

허허....이런

대다수 민초들의 힘으로 어려운 시국을 잘 극복해 가며 국격을 높이고 있는 시대상과

무더운 여름이 가고 곧 시원한 가을로 바뀌고 있는 계절변화

둘 다에 딱 들어맞는 절묘한 글귀구려.....헬로대감~

언제 모델들 데리고 뱃놀이나 한 번 같이 가십시다~허허
     
헬로가생 20-09-06 04:13
   
허허
외모에 학식까지...
김선비, 이거 반칙 아니오?
기생들 몇이나 울리셨소?
뱃살마왕 20-09-06 03:15
   
뭔가 무사  스멜이 나긴 합니다만
러키가이 20-09-06 03:51
   
-0- 뭔가 정복의 기운이 느껴져서;;;

잡게에서 글 쓰다가;;; 넘어온 -0-;;;
     
헬로가생 20-09-06 04:00
   
헐... 확인사살.
아이유짱 20-09-06 08:48
   
이 아재 총도 있는데....무섭
치즈랑 20-09-07 12:13
   
검도하는 지인 집에 꼬기 꿔 먹으러 갔다가
칼 하나 준다고 하길래 봤는데...
칼집에 있는 조선도가 무지 예쁘더라고요.
그러자고...

스륵~~
챙~~*

꺼내는데
검기에 놀람
조용히 놓고 옴
조상님들은 잘도 저런 걸로 싸웠구나
드라마나 영화하고는 영판 다르네...

제가 가질 물건이 아니구랴...
칼을 집에 들일 때도 조심해야 한다더군요.
떠돌아 댕기는 무당애 말이 생각나기도 했었고요.

암튼 칼을 뽑아 드는데
살기를 느낄 수 있었어요.
덤벼 들것같은
(졸보냐...)

전생에 왜넘한테 칼로 당했나 ㅇ.ㅇ
썸찟

헬가누님은 칼을 부릴 줄 아니
얼매나 쎈거임~~!!!
     
진빠 20-09-07 17:38
   
ㅎㅎ 제가 한때..

홈런을 마구 양산할때..(30대 초반)

별명이 말근육 검객이였삼..

김성한 타자폼으로 야구공을 쪼갠다구 ㅎㅎ.. (테이크백 동작없이 노려보다가 바로 나오는 스윙땜에)

지금은 불룩한 배땜에 흠...
          
큰솔 20-09-08 00:45
   
믿을 수 없삼~
증명하라 워어워워~ - _-)/
          
헬로가생 20-09-08 02:37
   
워... 말이였어... ㄷ ㄷ ㄷ
진빠님을 모쏠로 남겨뒀던 옛여자들 지금 땅을 칠 듯...
 
 
Total 51,4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02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36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28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3904
51293 어제 나훈아 아재의 공연.. 재방송 없다더니.. (9) 이케몬의혼 10-01 932
51292 즐거운 추석 보내세용~~ (7) 보미왔니 10-01 220
51291 씁쓸하네요 (9) 헬로가생 10-01 245
51290 추석 인사드립니다유 (22) 귀요미지훈 10-01 182
51289 아는 노래 몇곡인지 세어보아요 (4) 헬로가생 10-01 184
5128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 雲雀高飛 10-01 156
51287 친게니까 너무 궁금한 거 질문 (7) 헬로가생 10-01 209
51286 오늘의 일기 (6) 이케몬의혼 09-30 171
51285 메일 한 통 (25) 귀요미지훈 09-30 250
51284 멍때리고 보고있었다.. 멀봤을까 난.. (추가) (8) 이케몬의혼 09-30 260
51283 종합검진 결과 전체적으로 양호! (22) 아이유짱 09-30 300
51282 근데 나 진짜 같음... (7) 고수열강 09-30 417
51281 네잎클로바아재는..소갈비자랑이나 해싸코.. (7) 이케몬의혼 09-30 198
51280 가생이님 덕분에 취직했는데 시급이 좀 이상함... (2) 고수열강 09-30 315
51279 친게 대머리 빤스는 축축해여 축축해여 질기고요... (3) 고수열강 09-30 193
51278 아이유짱님이 아이유 노래 ㄷㄷㄷ (9) 고수열강 09-30 263
51277 오늘의 쉰곡 044: 차중락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7) 헬로가생 09-30 139
51276 됐다.. (12) 미우 09-30 199
51275 안됐다... (9) 고수열강 09-29 277
51274 오늘 일찍 오전만 하고 들왔더니..어머니가 시장으로.. (14) 이케몬의혼 09-29 330
51273 어르신들 운동기구 체험후기 (18) 귀요미지훈 09-29 561
51272 한국인 호불호 음식 1위래요~~ (30) 보미왔니 09-29 1361
51271 신입횐님들... 이렇게 인증하시고 회비만 납부하시면 되삼 ㅋㅋ (30) 진빠 09-29 382
51270 아.. 디젤집시..ㅠㅠ .. (미안합니다.. 주절거릴곳이 여기밖게..) (5) 이케몬의혼 09-28 356
51269 오늘의일기.. (10) 이케몬의혼 09-28 2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