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12 02:29
그 시절 그 소녀 2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917  

식당에 도착했다.

여기는 필리핀 음식을 파는 식당이다.

여느 큰 필리핀 식당처럼 현지 라이브밴드의 노래 소리도 들려온다.

메뉴판에 영어도, 음식 사진도 있다. 마이클에겐 다행이었다.

이 곳은 예전에 현지법인 사장이 안내해 알게 된 곳이었다.



소녀에게 물었다. "뭐 먹고 싶어?"

소녀는 역시나 부끄러운 웃음을 지으며 메뉴판에 있는 음식 사진 하나를 손으로 가리킨다.

밥에 리엠뽀(구운 삼겹살 비스무리한거)가 있는 사진이었다.

역시나...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의 전통적인 식사는 보통 접시 하나에 밥과 반찬 한 가지이다.

반찬으로 고기가 있으면 진수성찬이다.

태국에선 예전에 밥과 수박을 반찬으로 먹기도 했다.

소녀는 본인에게 가장 친숙해 보이는 밥과 반찬 하나로 구성된 음식을 고른 듯 싶다.

마이클은 내가 골라주길 바라는 눈치여서 난 마이클과 소녀를 위해

탕을 비롯해 육해공 메뉴 대여섯가지를 주문했다.



천천히 식사를 하며 간단한 영어로 때론 몸짓 발짓을 섞어 가며 소녀와 대화를 시도한 결과 

몇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정확하게 이해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소녀가 말한 언니는 친언니가 아니라 같은 동네 언니다.

소녀는 마닐라시가 아닌 다른 곳에 사는데 동네언니를 따라 왔다.

소녀도 동네언니처럼 LA카페에 가서 돈을 벌려 했으나 기도에 막혀 들어가질 못했다.

혼자 집에 돌아갈 차편이 없어 근처 밖에서 동네언니를 기다리는 중이었다.



필리핀 사정을 어느정도 아는지라 한편으론 상황이 이해가 가면서도 참으로 기가 막혔다.

동네언니가 LA카페에 간 목적대로 남자에게 pick을 당해 남자랑 같이 LA카페 밖으로 나간다면

이 소녀는 내일 아침까지 어쩔 참이었나?

설사 동네언니가 pick 당하는거에 실패하더라도 어른들한테도 위험한 곳에서 

혼자서 밤늦게까지 동네언니를 어떻게 기다릴 셈이었는지...?

맛있게 먹고 있는데 자꾸 물어보면 밥맛 떨어질것 같아 더 이상 묻지 않았다.



시니강을 맛 본 마이클이 그 강한 신맛에 놀라며 오만상을 쓰자 소녀가 웃음을 터트린다.

소녀의 웃음에 나도 마이클도 웃음이 터졌고, 우리 셋이 한참을 웃었다.

소녀에게 먹여주려는 흉내를 내며 아~~해보라고 했다가 내가 먹어버리는 등의 유치한 장난도 치고

라이브밴드에 노래도 신청해 들으며 

검은머리 아저씨, 노랑머리 아저씨, 필리핀 소녀 이렇게

남이 보면 참 어색해 보일 법한 조합인 우리 셋은 유쾌한 식사시간을 가졌다.

식사가 끝이 날 무렵,

내가 미리 포장 주문했던 음식 몇 가지를 종업원이 가져왔다.



식당을 나온 우리는 다시 호텔로 돌아가는 길을 걸었고

소녀를 처음 만난 장소에 다다른 우리는 잠시 발길을 멈췄다.

LA카페에 강한 호기심을 느낀 마이클은 잠시 LA카페에 가보겠다고 한다.

내일 오전 미팅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켜준 후 마이클을 보냈다.

마이클을 보낸 후 난 소녀에게 물었다.

"고 홈?...웨잇 시스터?"

소녀는 이번에도 잔뜩 부끄러운 웃음을 지으며 머뭇거리더니...

"고 홈"

다행이다. 내가 바라던 답을 해줘서...


 
소녀를 데리고 호텔로 갔다.

프론트 데스크에 있던 호텔직원에게 호텔 리무진을 불러 달라고 했다.

잠시 후 차와 기사가 왔고 난 기사에게 소녀를 집 앞에까지 데려다 주고

호텔로 돌아오면 프론트 데스크에 소녀가 잘 도착했다는 메시지를 남겨달라고 신신당부하며

팁을 두둑하게 줬다.

"옛 썰~~돈 워리 썰~~"

소녀를 차 뒷좌석에 태운 후 포장한 음식들을 주었다.

내가 타지 않자 소녀는 살짝 놀란 표정이었다. 아마 나도 같이 가는 줄 알았던 모양이다.

그렇게 소녀를 보냈다.



다음 날 

현지법인에서의 업무를 마치고 호텔에 돌아왔다.

맡겨두었던 룸키를 찾으러 프론트데스크에 가니 리셉션 직원이 나에게 전할 메시지가 있다며

쪽지 하나를 전해준다.





쓰다보니...

잘 시간이라

이만 총총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20-09-12 02:45
   
아니 이 성님.
진짜 너무한 거 아니요!
     
귀요미지훈 20-09-13 13:11
   
ㅋㅋㅋㅋ
진빠 20-09-12 04:49
   
ㅋㅋㅋ 내 그랄줄 알았삼...

역시 꾼이얌.. 얘기꾼 ㅎㅎ
     
귀요미지훈 20-09-13 13:11
   
앗, 패턴이 그새 읽혔삼? ㅋㅋㅋ
러키가이 20-09-12 06:03
   
-0-+++
     
귀요미지훈 20-09-13 13:12
   
-1-+++
아이유짱 20-09-12 08:25
   
아니 삼촌 혼좀 나볼껴!
날래 일어나 담편 쓰라우!
     
귀요미지훈 20-09-13 13:12
   
잠은 재워야쥬~~
큰솔 20-09-12 10:20
   
연재소설은 이렇게 끊어야 제맛 ㅎㅎㅎ
     
귀요미지훈 20-09-13 13:12
   
뭘 좀 아시는 분
치즈랑 20-09-12 11:20
   
쪽지에는...요..ㅇ.ㅇ
     
귀요미지훈 20-09-13 13:13
   
잠시 리셉션 언냐가 쓴 쪽지로 착각 ㅡ.ㅡ;
술먹는하마 20-09-12 16:21
   
ㅋㅋ 막장 드라마 스타일의 절단을 하심.... 혹시 메모에 써이있는게  다~뻥이여~~
     
귀요미지훈 20-09-13 13:14
   
캬...이런 결말 괘않네유

근데 그럼 친게 삼촌들한테 맞을거 같아서...ㅠㅠ
 
 
Total 51,4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410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742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235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3962
51295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17) 진빠 10-01 393
51294 서울을 떠나온지 벌써 넉달... (31) 큰솔 10-01 677
51293 어제 나훈아 아재의 공연.. 재방송 없다더니.. (9) 이케몬의혼 10-01 933
51292 즐거운 추석 보내세용~~ (7) 보미왔니 10-01 221
51291 씁쓸하네요 (9) 헬로가생 10-01 245
51290 추석 인사드립니다유 (22) 귀요미지훈 10-01 183
51289 아는 노래 몇곡인지 세어보아요 (4) 헬로가생 10-01 187
5128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세요 (7) 雲雀高飛 10-01 158
51287 친게니까 너무 궁금한 거 질문 (7) 헬로가생 10-01 210
51286 오늘의 일기 (6) 이케몬의혼 09-30 172
51285 메일 한 통 (25) 귀요미지훈 09-30 251
51284 멍때리고 보고있었다.. 멀봤을까 난.. (추가) (8) 이케몬의혼 09-30 260
51283 종합검진 결과 전체적으로 양호! (22) 아이유짱 09-30 301
51282 근데 나 진짜 같음... (7) 고수열강 09-30 418
51281 네잎클로바아재는..소갈비자랑이나 해싸코.. (7) 이케몬의혼 09-30 198
51280 가생이님 덕분에 취직했는데 시급이 좀 이상함... (2) 고수열강 09-30 315
51279 친게 대머리 빤스는 축축해여 축축해여 질기고요... (3) 고수열강 09-30 193
51278 아이유짱님이 아이유 노래 ㄷㄷㄷ (9) 고수열강 09-30 263
51277 오늘의 쉰곡 044: 차중락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7) 헬로가생 09-30 140
51276 됐다.. (12) 미우 09-30 200
51275 안됐다... (9) 고수열강 09-29 278
51274 오늘 일찍 오전만 하고 들왔더니..어머니가 시장으로.. (14) 이케몬의혼 09-29 331
51273 어르신들 운동기구 체험후기 (18) 귀요미지훈 09-29 563
51272 한국인 호불호 음식 1위래요~~ (30) 보미왔니 09-29 1362
51271 신입횐님들... 이렇게 인증하시고 회비만 납부하시면 되삼 ㅋㅋ (30) 진빠 09-29 3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