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13 10:06
그 시절 그 소녀 4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941  

차 밖으로 나오니 

경사진 언덕에 허름한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운전기사의 뒤를 따라 사람 한 둘이 겨우 다닐만한 좁디 좁은 경사진 골목길을

경사를 따라 거세게 흘러내리는 빗물이 신발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조심하며 올랐다.



이 곳 집들은

벽은 겉에 미장도 없이 회색 시멘트 블럭으로만 되어 있고

지붕은 양철지붕이요 

집 입구의 문은 당장이라도 부서져 내릴 것만 같이 낡은 작은 나무 문이거나

아니면 아예 커튼처럼 천으로만 되어 있었다.

이 집과 저 집을 구분짓는 담벼락 같은건 없었고 

오직 구불구불 오르락 내리락 좁은 골목길이 그 역할을 하고 있었다.



드디어 운전기사가 걸음을 멈춰 서더니

커튼으로 된 문을 향해 따갈로그로 크게 한 마디를 하니 잠시 후 

커튼을 제치고 소녀의 어머니로 보이는 여인이 얼굴을 내민다.

그녀는 운전기사를 보자 알아보는 듯 환한 미소를 짓는다.

운전기사가 그녀에게 따갈로그로 뭐라뭐라 얘길 하자 

그녀는 내 얼굴을 한 번 보더니 이내 집 안쪽을 향해 따갈로그로 소리를 쳤다. 

잠시 후 소녀가 상기된 얼굴을 내밀었다.

나를 보더니 역시나 특유의 부끄러운 미소를 짓는다.

소녀의 어머니는 커튼을 들어올리며 나에게 들어오라는 손짓을 한다.

난 운전기사에게 차에서 기다리라고 한 후 소녀의 집 안으로 들어갔다.



소녀의 집 역시 시멘트 블럭으로 된 벽과 양철 지붕으로 된 집이었다.

커튼을 열고 집으로 들어가자마자 낡은 식탁과 주방기구들이 있는걸로 보아 

여기가 부엌인 모양이다. 

부엌의 바닥은 그냥 흙으로 되어 있었고 살짝 울퉁불퉁한 것이 

가마솥이 있고 아궁이에 군불을 때던 옛날 우리네 시골집 부엌 바닥과 닮아 있었다. 

주방 한 쪽 벽에 문 대신에 커튼이 있는걸 보니 그 너머가 침실이 아닐까 싶었다.

한 손엔 케익과 빵을, 다른 한 손엔 우산을 든 채 어색하게 서있는 나에게 

소녀의 어머니가 식탁 앞 의자에 앉으라며 손짓으로 권한다.



내가 식탁 앞에 앉자 소녀의 어머니는 분주하게 움직이더니

이내 밥이 담긴 접시 하나와 냄비 하나를 내 앞에 내려놓더니

냄비 뚜껑을 열어 냄비 안을 보여줬다.

간장으로 간을 한 듯한 검은 국물 그리고 그 국물 속에 큼직한 고기 덩어리들이 보였다. 

그 순간

왠지 모르게 난 가슴 한 켠이 뜨거워지며 아무 말도 행동도 할 수 없었다. 




호텔로 돌아가는 차 안

차창 밖으로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 때문에 어둑어둑해진 하늘이 보였다.

소녀의 어머니가 소녀와 무척이나 닮은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멍하게 앉아 있는 내게 먹으라며 손짓으로 권하던 모습이 떠올랐다.

시멘트 블럭과 녹이 쓴 양철지붕 집

커튼으로 된 문

내 앞에 차려져 있던 밥과 고기

약간의 밥과 작은 고기 덩어리 하나를 먹은 후 

감사의 인사를 하고 호텔로 돌아가려는 나를 미소로 배웅하던 소녀의 얼굴도...




간 밤에 잠을 설친 탓에 새벽녘에 눈을 떴다.

창 밖을 보며 커피 한 잔과 함께 담배 한 대를 피운 후 

호텔 프런트에 전화를 걸어 어제 해둔 예약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일요일 아침, 호텔 리무진은 그렇게 다시 한 번 소녀의 집을 향해 출발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9-13 11:09
   
작가님 담편도 있나요? 궁금궁금
결말은 지어줘야죵
     
귀요미지훈 20-09-13 12:37
   
차가 출발했으니 뭔가 있겄쥬

그나저나 사장님 입금이 아직 안됐는데유?
          
아이유짱 20-09-13 13:11
   
차 도착하면 현찰지급
          
헬로가생 20-09-13 22:10
   
입금은 필리핀식으로.
치즈랑 20-09-13 11:27
   
프리티우먼?...

이제부터죠. ㅇ.ㅇ
     
귀요미지훈 20-09-13 12:38
   
프리티우먼은 LA카페나 가야 있는데유~
러키가이 20-09-13 19:43
   
오래전에 들었던 필리핀 2페소에 관한 전설이 생각이 남~!

부족의 공주와 ~~~ 유럽 붉은 머리 남자의 로맨스

하지만;;; 배로 고향으로 간 남자는~~~
헬로가생 20-09-13 22:10
   
소녀 엄마가 이뻤구나.
     
아이유짱 20-09-13 22:13
   
갑자기 막장드라마 ㅋㅋㅋㅋㅋㅋ
진빠 20-09-14 01:51
   
잘 봤삼~!

아직 장르가 안나왔네요미~~!

이거슨 다큐인가, 로멘스인가, 수필인가~!

담편담편 기둘기둘~!
 
 
Total 51,5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38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56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48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143
51352 이거 실화에유? (21) 귀요미지훈 10-16 757
51351 친게는 비즈니스 중~~~~~ (9) 치즈랑 10-16 295
51350 Cream (11) 귀요미지훈 10-16 255
51349 진빠(Jin Bar) 개장~! (19) 진빠 10-16 304
51348 유짱삼촌~ (9) 귀요미지훈 10-16 295
51347 오늘의 쉰곡 051: The Commodores - Brick House (6) 헬로가생 10-16 182
51346 치즈성님~ (9) 헬로가생 10-16 242
51345 저기요, 비지니스는 타이밍이에요 (11) 아이유짱 10-15 305
51344 이런 날이 곧 올거 같아유 (7) 귀요미지훈 10-15 337
51343 가방 홈페이지 만들었어요. (45) 치즈랑 10-15 488
51342 그 시절 이모들 맴을 녹였던 (13) 귀요미지훈 10-15 519
51341 오늘의 쉰곡 050: 박혜성 - 도시의 삐에로 (9) 헬로가생 10-15 206
51340 오늘의 추천곡 올만에 산울림 노래모음 (10) 날으는황웅 10-15 203
51339 나무집 (28) 귀요미지훈 10-14 345
51338 진빠님에게 (17) 큰솔 10-14 281
51337 벌써 수요일이네유 (17) 귀요미지훈 10-14 247
51336 헤프닝으로 끝난 추석전의 공포 (12) 날으는황웅 10-14 513
51335 오늘의 쉰곡 049: Wild Cherry - Play That Funky Music (10) 헬로가생 10-13 253
51334 아침 문안드립니다 (16) 귀요미지훈 10-13 236
51333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분 (생존신고) (14) 날으는황웅 10-13 366
513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1: Scubba feat Mona - Fool to Cry (9) 헬로가생 10-13 184
51331 오랫만에 제주집에 왔는데. (20) moonshine3 10-12 520
51330 좋은 아침입니다~ (13) 귀요미지훈 10-12 221
51329 내장탕 한 그릇 했어유 (24) 귀요미지훈 10-11 625
51328 오늘 야구하러 갔다 오면서 창 클래식을 샀삼 ㅎㅎ (25) 진빠 10-11 4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