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15 20:25
가을입니다.
 글쓴이 : 오늘비와
조회 : 498  






가을입니다

 

                      김재진


한 그루 나무이고 싶습니다.
메밀꽃 자욱한 봉평 쯤에서
길 묻는 한 사람 나그네이고 싶습니다.
딸랑거리며 지나가는 달구지 따라
눈 속에 밟힐 듯한 길을 느끼며
걷다간 쉬고,걷다간 쉬고 하는
햇빛이고 싶습니다
가끔은 멍석에 누워
고추처럼 빨갛게 일광욕하거나
해금강 바라뵈는 몽돌밭을 지나는
소금끼 섞인 바람이고 싶습니다.
플라타너스의 넓은 잎이
구두 아래 바지락거리는 이맘 때
허수아비처럼 팔을 벌린 내 마음은
황금빛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Live and Die on this Da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오늘비와 20-09-15 20:26
   
시 한편 남기고 정복??
     
물망초 20-09-15 20:27
   
잉?
뜬금포
          
오늘비와 20-09-15 20:29
   
하...
               
역적모의 20-09-15 21:55
   
ㅋㅋㅋㅋㅋ
황룡 20-09-15 20:27
   
인간적으로 남자는 리버플로인유 피아노 칠줄은 알아야제

형은 피아노랑 드럼 친다
     
오늘비와 20-09-15 20:31
   
ㅓㅜㅑ 능력자...
          
황룡 20-09-15 20:44
   
딴다라단다 딴다라단다  그부분 외워서 치면  여친이 ..


오빠 그만처 나혼자두지마~~~~  이러고 찾아온다


형이  100%장담한다
               
오늘비와 20-09-15 21:22
   
그대의 이름은 바람둥이 모래의 요정
     
헬로가생 20-09-15 20:41
   
와 피아노 칠줄 알고 싶어요.
          
황룡 20-09-15 20:52
   
즈기 뉴욕까지 출장은 힘들구요 딸래미한테 물으면 직빵임요 ㅋㅋ
아이유짱 20-09-15 21:08
   
오 비와형한테 이런 감성이?
     
오늘비와 20-09-15 21:21
   
내년에 중학교 입학하는데 심란하네유... 짱먹어야 하는데 ㅇㅅㅇㅋ
큰솔 20-09-15 22:46
   
그렇심니더~
잠잘 때 이불을 가심까지 끌어올리면서 가을을 느꼈심니더
감성작렬~ 좋은 시 감사합니다~
     
오늘비와 20-09-15 23:23
   
감기 조심하세유~ 잘보셨다니 다행입니다
하늘나비야 20-09-15 23:18
   
피아노 치긴 하는데..  집에 있어도 잘 안치게 되는 요즘은 비싼 빨래 걸이 ;;
     
오늘비와 20-09-15 23:24
   
무나 어떠신가유? ㅎㅎㅎㅎㅎ
그러다 문뜩 떠올라 한번씩 치시면 좋으실꺼예유~
진빠 20-09-16 02:43
   
멋진 시네요..

한가롭고 풍요로운 느낌에 힐링이 되삼...
     
오늘비와 20-09-16 08:41
   
문뜩 생각나서 올려봤어유 ^^
 
 
Total 51,5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38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56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48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143
51352 이거 실화에유? (21) 귀요미지훈 10-16 757
51351 친게는 비즈니스 중~~~~~ (9) 치즈랑 10-16 295
51350 Cream (11) 귀요미지훈 10-16 255
51349 진빠(Jin Bar) 개장~! (19) 진빠 10-16 304
51348 유짱삼촌~ (9) 귀요미지훈 10-16 295
51347 오늘의 쉰곡 051: The Commodores - Brick House (6) 헬로가생 10-16 182
51346 치즈성님~ (9) 헬로가생 10-16 242
51345 저기요, 비지니스는 타이밍이에요 (11) 아이유짱 10-15 305
51344 이런 날이 곧 올거 같아유 (7) 귀요미지훈 10-15 337
51343 가방 홈페이지 만들었어요. (45) 치즈랑 10-15 488
51342 그 시절 이모들 맴을 녹였던 (13) 귀요미지훈 10-15 519
51341 오늘의 쉰곡 050: 박혜성 - 도시의 삐에로 (9) 헬로가생 10-15 206
51340 오늘의 추천곡 올만에 산울림 노래모음 (10) 날으는황웅 10-15 203
51339 나무집 (28) 귀요미지훈 10-14 345
51338 진빠님에게 (17) 큰솔 10-14 281
51337 벌써 수요일이네유 (17) 귀요미지훈 10-14 247
51336 헤프닝으로 끝난 추석전의 공포 (12) 날으는황웅 10-14 513
51335 오늘의 쉰곡 049: Wild Cherry - Play That Funky Music (10) 헬로가생 10-13 253
51334 아침 문안드립니다 (16) 귀요미지훈 10-13 236
51333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분 (생존신고) (14) 날으는황웅 10-13 366
5133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1: Scubba feat Mona - Fool to Cry (9) 헬로가생 10-13 184
51331 오랫만에 제주집에 왔는데. (20) moonshine3 10-12 520
51330 좋은 아침입니다~ (13) 귀요미지훈 10-12 221
51329 내장탕 한 그릇 했어유 (24) 귀요미지훈 10-11 625
51328 오늘 야구하러 갔다 오면서 창 클래식을 샀삼 ㅎㅎ (25) 진빠 10-11 4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