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28 19:35
오늘의일기..
 글쓴이 : 이케몬의혼
조회 : 251  

2020년9월28일 날씨 맑음

아 저 시부우우울.. 알바놈들..ㅋㅋ

지금까지 선오브추의 휴가가 어쩌니 저쩌니하다가 무혐의나오니까..

먹는거 이딴걸로.. 딴청하고 있네..ㅋㅋㅋ 물타기 오지네..

인증도 안하고..아님 못하는거겠지만.. 너무 유치하다.

찐다 세퀴.. 진짜 신고만되면 국가비하하는건 신고하고싶은데 못해서 억울하다

날신고한넘이 오늘따라 더 밉다.. 한번만 걸리자..

뒤져쓰.. 밥이나 묵고.. 책이나봐야겟다.


오늘의 일기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https://jjalbot.com/media/2020/08/02L7ghdjsT/ahERv6ER1.gif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9-28 19:4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공 우리 혼님 우트게
빨리 사면되어야 할텐데
     
이케몬의혼 20-09-28 20:25
   
쓰레기기름이 하는거보면..울화통이..ㅋ
큰솔 20-09-28 20:21
   
잡게에서 놀면 분명 심심하지는 않겠지만, 정작 자신에게 집중할 시간을 빼앗기는 것일 지도 모릅니다.
몸에 해롭다는 것을 알면서도 끊지 못하는 담배처럼... 당신은 이미 잡게의존증에 시달리고 계십니다.

일반적으로 의존증은 3단계로 구분됩니다.
1단계는 갈구, 2단계는 의존... 3단계는 금단증세
혼님은 어디 단계에 속해 있을까요?
     
이케몬의혼 20-09-28 20:24
   
글쎄요 0.5단계??ㅋㅋ밀게에서 잘지냄..근데..
워낙 리젠이 느린데라서.ㅋ.ㅋㅋ
올만에 책열심히 읽고있음..ㅋㅋ
보미왔니 20-09-28 20:45
   
ㅋㅋㅋㅋㅋㅋ
     
이케몬의혼 20-09-28 21:27
   
웃지마요.. 보미언니..
헬로가생 20-09-28 21:54
   
ㅋㅋㅋㅋㅋ
그림 없어서 60점.
다시 써오세요.
뱃살마왕 20-09-28 21:59
   
답답하시쥬? ㅎㅎㅎㅎ
진빠 20-09-29 01:00
   
그르게 그림일기~!
찐잘 20-09-29 15:31
   
수양을 더 쌓으셔야겠다
 
 
Total 51,5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68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82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76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409
5142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01 - 머니볼 (4) 진빠 11-16 208
51425 그리워 죽을 것만 같았다. (13) 치즈랑 11-16 422
51424 고백합니다. 사죄드립니다. (16) 치즈랑 11-15 929
51423 진주 수복빵집-거제도 해안도로 '대충' 정복 (9) 러키가이 11-15 558
51422 친구 (1) (9) 귀요미지훈 11-14 288
51421 새벽에 노래한곡~154 (8) 촌팅이 11-14 237
51420 친구....페친 (8) 신의한숨 11-13 487
51419 친구 (8) 치즈랑 11-13 275
51418 친구가 휴가 나왔습니다. (11) 치즈랑 11-12 452
51417 새벽에 노래한곡~153 (8) 촌팅이 11-12 271
51416 무념무상의 상태 (30) 치즈랑 11-11 488
51415 오늘의 쉰곡 060: 치킨헤드 - 누가 O양에게 돌을 던지랴 (5) 헬로가생 11-11 252
51414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4: JY Lee - 가끔씩은 (2) 헬로가생 11-11 200
51413 다시 만난 너에게 (3) 귀요미지훈 11-10 300
51412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3: 문종민 - 나온나 (4) 헬로가생 11-10 197
51411 아재들 자식들 다 키우고 어디서 노후를 즐기시고 싶으신가유 (13) 헬로가생 11-10 370
51410 오늘은 팬데믹이후로 처음으로 비도오고해서 Liberty Ale 한잔~! (16) 진빠 11-08 573
51409 친목게에는 글을 처음 써봅니다 (16) 감방친구 11-08 338
51408 진빠님께 보답으로 (9) 헬로가생 11-08 281
51407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00 - 포레스트 검프 (11) 진빠 11-07 234
51406 진빠님 OpenRA 감사해요 (5) 헬로가생 11-07 287
51405 오늘의 쉰곡 059: P-type - 돈키호테 (3) 헬로가생 11-07 184
51404 매운탕에 수제비 (12) 귀요미지훈 11-06 381
51403 요미님이 추천하신 '석양의 무법자'를 보면서 쎈거 한잔 (13) 진빠 11-05 458
51402 호텔 룸서비스 (9) 귀요미지훈 11-05 10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