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29 17:41
오늘 일찍 오전만 하고 들왔더니..어머니가 시장으로..
 글쓴이 : 이케몬의혼
조회 : 370  

끌고가심..

코로나19상태에서도.. 명절은 명절이더이다.

사람 많음..

그래도 다니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건..

1000명이상은 본거 같은데..

얼굴에 마스크 없는사람은 한사람도 못봄..

다만 마스크는 쓰고 턱주가리스크 2명...장사하는양반이 그러길래..

마스크 올리라고 싸인 주니 ㅋㅋ 쏘리 하면서 올림..

그리고 코스크 3명쯤 봄.. 머 그건 지가 뒤지는거니 

인상만씀.. 그래도 다들 마스크 다 쓰는거보니..

다행이다 싶더이다..

손소독만 10번은 한듯...집에와서도 하고..

결론3줄정리

1. 힘들어도 명절은 명절이더라 시장에사람  개많다.
2. 그래도 사람들이 마스크 잘쓰더라.. 턱스크 코스크 몇명빼고 다 잘쓰더라.
3. 소독제도 머살때마다 발라주고..그래도방역 열심히 하는거같더라 조금안심했다.

954899e2e3942de8f93e9a91eae3429e_ucoyMOq4nodIqSMwDPsDsLW8idG.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https://jjalbot.com/media/2020/08/02L7ghdjsT/ahERv6ER1.gif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룡 20-09-29 18:54
   
집도 못가고 맥주한잔하는중 ㅋㅋㅋ
     
이케몬의혼 20-09-29 19:09
   
토닥토닥.. 그래도 한잔이라도 하는게어디잌ㅋ
          
황룡 20-09-29 19:17
   
저는 솔직히 좋음 ㅋㅋ 코로나 염려스러워서 아부지가 오지말라시는 말씀에 어쩔수없이

동의는 했지만 집에가면 전도 부쳐야되고 친구들 만나서 거의 자는 시간만 빼고

왠종일 술만 먹으니까요 ㅋㅋㅋ
               
이케몬의혼 20-09-29 19:25
   
아부지 살아계실때 잘하싶쇼.. 아부지 살아계신게 행복한겁니다..
맨날 싸우고 개기고 했지만 아부지 돌아신지 5년됬는데.. 명절때마다
보고싶네요.. ㅠㅠ
                    
황룡 20-09-29 19:30
   
안그래도 서울 생활 접고 전주로 내려갈까 고민중입니다 때마침 향수병도 온것같구 ㅋ
               
진빠 20-09-29 23:38
   
ㅋㅋ 한번 고향 다녀와서..

술독에 앓아 누웠다는 황룡님..ㅋㅋ
아이유짱 20-09-29 19:40
   
울 엄마는 요양병원에 있는데
코로나때문에 폐쇄되어 못본지 몇개월 되부렀어유
건강만 하면 좋은디...몇년이나 더 사실지 ㅠㅠ
     
이케몬의혼 20-09-29 22:31
   
오래오래 사실껍니다..  그렇게 빌겟습니다..
          
아이유짱 20-09-29 23:04
   
고마워유~ㅎ
진빠 20-09-29 23:40
   
잘했삼...

울 엄니도 장볼때 따라가면..

그렇게 좋아하셨었는데 ㅎㅎ;;
     
이케몬의혼 20-09-29 23:59
   
대신 따라가서 잔소리 하지말고.. 입꾹다물고.. 짐꾼만 해야합니다.
괜히 한마디 잔소리 하면 혼나요..ㅋㅋㅋ
러키가이 20-09-30 01:49
   
이케 이케 -0- 친게에 정착하고 ㅋㅋ

후다닥

ㅌㅌㅌ
     
이케몬의혼 20-09-30 03:06
   
아임미다.. 지는 본진은 잡게.. 나머지는 멀티임미다.. 에헴...
오늘비와 20-09-30 07:55
   
동네 하마로마트 북적북적 그러네유
 
 
Total 51,5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35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52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45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099
51401 감성이 흐르는 잔잔한 발라드한곡 (2) 백전백패 11-04 349
51400 여기 쎈걸로 (12) 귀요미지훈 11-03 574
51399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2: United Rhythms of Brazil - Knockin' On Heaven�… (4) 헬로가생 11-03 287
51398 왜때문에 영국은 축구를 새벽에 하는거죠??? (23) 달콤제타냥 11-02 1417
51397 오늘의 쉰곡 058: GNR - Sweet Child O' Mine (10) 헬로가생 11-02 250
5139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1 (7) 진빠 11-01 270
51395 일요일에... (11) 귀요미지훈 11-01 265
51394 오밤중에 노동 중 (8) 미우 10-31 453
51393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0 (14) 진빠 10-31 262
51392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 (12) 귀요미지훈 10-31 1046
51391 애들하고 가고싶은 마을 샤모니 (11) 치즈랑 10-30 511
51390 프랑스의 보아 '알리지' (7) 보미왔니 10-30 1003
51389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3) 귀요미지훈 10-30 1495
51388 내일로 가는 마차 (8) 귀요미지훈 10-29 340
51387 바쁘네요 (11) 물망초 10-29 232
51386 이게 바로 친게임 (43) 진빠 10-29 509
51385 오늘의 쉰곡 057: 에픽하이 - I Remember (3) 헬로가생 10-28 198
51384 라오스 오지마을 (17) 귀요미지훈 10-28 1453
51383 이번 생에 마지막 담배를 피우고 있음... (33) 치즈랑 10-28 945
51382 아이스크림 주세요 사랑이 담겨있는 (12) 귀요미지훈 10-27 467
51381 뛰고 왔슈~ (21) 귀요미지훈 10-26 395
51380 수확하는날. (23) 진빠 10-26 420
51379 The Whispers - Keep On Lovin' Me (5) 귀요미지훈 10-25 245
51378 이새벽에 락발라드한곡 (3) 백전백패 10-25 341
51377 새벽에 노래한곡 RE:시작 (14) 촌팅이 10-25 2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