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9-30 19:22
메일 한 통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91  

오늘 생전 안 쓰던 네이버 메일 계정을 열었더니

뜻 밖의 메일 한 통.

7월에 온 메일

10년만에 온 메일...

메일 내용은 번역기로 번역한 살짝 어색한 한글



1.PNG





혹시나 해서 메일주소 앞에 있는 아이디로 구글에 검색해보니 인스타가 뜨는디...

아들 하나, 딸 하나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있는 그녀

최근 올린 사진 중에 김밥 사진이랑 맛있는 중화춘장이라고 한글로 적힌 청정원 짜장소스 사진이..ㅎㅎ

한글을 배운건지 번역기를 돌린건지 한글로 #김밥, #자장면 해쉬태그까정...




평소대로 저녁 반주로 쐬주 한 잔 하고 

완선띠 명곡 '이젠 잊기로 해요'를 듣고 있는디...

아따~~~비나 시원하게 한바탕 왔으면 좋겠네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09-30 19:25
   
혹시 그 소녀?
     
귀요미지훈 20-09-30 19:36
   
그 소녀는 그 때 이후 행방불명이구유...

메일 보낸 언냐는...

중국에 출장 갔다 알게 된 당시 중국에 유학와 있던 언냐인디

결혼까정 갈 뻔 했던 친구에유...
          
아이유짱 20-09-30 19:40
   
아니 성님은 너무 난봉꾼 아니에유?
대체 일생에 여자가 몇이유?
               
귀요미지훈 20-09-30 19:46
   
난봉꾼은 너무 즈질스럽잖아유...ㅎㅎ

단군이념 홍익인간을 실천한 것 뿐인디...
                    
헬로가생 20-09-30 21:42
   
세계평화를 위한 위아더 월드지요.
               
러키가이 20-10-01 00:53
   
222222222222222222222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굴값 한다~~~~~아~~~~~~~~~~
큰솔 20-09-30 19:27
   
과거의 사랑이 그리운 것은 그저 이루지 못했기 때문일 뿐입니다.
소주 한 잔에 털어버리세요~ 라고하면서...
냉장고에서 술을 꺼내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는군요 ㅠㅠ
     
귀요미지훈 20-09-30 19:37
   
그리운 것은 그저 이루지 못했기 때문...

캬......듣고 보니 진짜 그런거 아닌가 싶네유.

명언이네유...ㅎㅎ

그나저나 안주는 뭘로 하실거에유?
          
큰솔 20-09-30 20:21
   
만사 귀찮아서 그냥 육포예요 ;;
               
귀요미지훈 20-09-30 20:32
   
아유...육포믄 딴거 필요없쥬
     
아이유짱 20-09-30 19:41
   
큰솔엉아, 지훈아빠는 그런 아름다운 얘기가 아니에요
걍 엄청 밝히는 색마에유
          
귀요미지훈 20-09-30 19:44
   
엇! 형제님 얼굴 안색이 어둡네유.

혹시 걱정거리가...?

우리 색마교로 말씀드릴것 같으면...
               
헬로가생 20-09-30 21:44
   
목사님, 요즘 헌금이 좀 덜 들어오는데 설교 좀 더 많이 하셔야할 듯.
                    
귀요미지훈 20-10-01 05:31
   
아니...총본산 교주님께서 친히 왕림해주시다니...
               
진빠 20-10-01 00:50
   
색마교는 출신성분 안따지죠? ㅋㅋ

모쏠에 몸담은적이 있어서... 주저주저스럽삼 ㅎㅎ;;

사회적 거리두기의 참교본 색마교~!

교리는 거리를 없애는 얘기 같은데 ㅎㅎ;;
                    
귀요미지훈 20-10-01 05:33
   
모쏠 대환영, 모쏠 우대이삼 ㅎㅎㅎ

라스베가스를 개척해주삼 ㅋㅋㅋ
                         
진빠 20-10-01 08:08
   
음.. 역시 종교는 개척정신이죠 ㅎㅎ
          
큰솔 20-09-30 20:24
   
뭐 어두운 거보다는 밝히는게 낫죠
비록 색마일지라도 -_-...

대신 엄청말고 초콤만 밝히세요~ 눈부시니까~ -_-;;
               
귀요미지훈 20-10-01 05:33
   
ㅎㅎㅎ
이케몬의혼 20-09-30 20:12
   
ㅋ ㅑ... 10년만에..부럽..ㅋ
     
귀요미지훈 20-10-01 05:33
   
부러워하실거 하나 없어유

맴만 쬐금 거시기해져서리...
진빠 20-10-01 00:52
   
감상에 빠진 요미님...

화보일것 같삼 ㅎㅎ;;

올만에 화보인증해주삼~!
     
아이유짱 20-10-01 01:01
   
마저마저
인증하라!
     
귀요미지훈 20-10-01 05:34
   
사진 안 찍은지가 넘 오래되서리...

죄다 옛날 사진 밖에 없는지라

조만간 옛날 사진이라도 인증해보겠삼 ㅎㅎ

아니면 흑기사로 지훈이 사진이라도 ㅎㅎㅎ
          
진빠 20-10-01 08:06
   
허긴... 지난번에 유짱님 아들을 흑기사 삼아 ㅎㅎ;;

허리부러지게 애 키웠으니 요런데라도 써먹아야 (본전생각)

사실 아들자랑이겠지만 ㅋㅋ
 
 
Total 51,5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35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52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45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099
51401 감성이 흐르는 잔잔한 발라드한곡 (2) 백전백패 11-04 349
51400 여기 쎈걸로 (12) 귀요미지훈 11-03 574
51399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2: United Rhythms of Brazil - Knockin' On Heaven�… (4) 헬로가생 11-03 287
51398 왜때문에 영국은 축구를 새벽에 하는거죠??? (23) 달콤제타냥 11-02 1417
51397 오늘의 쉰곡 058: GNR - Sweet Child O' Mine (10) 헬로가생 11-02 250
5139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1 (7) 진빠 11-01 270
51395 일요일에... (11) 귀요미지훈 11-01 265
51394 오밤중에 노동 중 (8) 미우 10-31 453
51393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0 (14) 진빠 10-31 262
51392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 (12) 귀요미지훈 10-31 1046
51391 애들하고 가고싶은 마을 샤모니 (11) 치즈랑 10-30 511
51390 프랑스의 보아 '알리지' (7) 보미왔니 10-30 1003
51389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3) 귀요미지훈 10-30 1495
51388 내일로 가는 마차 (8) 귀요미지훈 10-29 340
51387 바쁘네요 (11) 물망초 10-29 232
51386 이게 바로 친게임 (43) 진빠 10-29 509
51385 오늘의 쉰곡 057: 에픽하이 - I Remember (3) 헬로가생 10-28 198
51384 라오스 오지마을 (17) 귀요미지훈 10-28 1453
51383 이번 생에 마지막 담배를 피우고 있음... (33) 치즈랑 10-28 945
51382 아이스크림 주세요 사랑이 담겨있는 (12) 귀요미지훈 10-27 467
51381 뛰고 왔슈~ (21) 귀요미지훈 10-26 395
51380 수확하는날. (23) 진빠 10-26 420
51379 The Whispers - Keep On Lovin' Me (5) 귀요미지훈 10-25 245
51378 이새벽에 락발라드한곡 (3) 백전백패 10-25 341
51377 새벽에 노래한곡 RE:시작 (14) 촌팅이 10-25 2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