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0-01 11:45
씁쓸하네요
 글쓴이 : 헬로가생
조회 : 282  

대학 다닐 때 돈이 없어서 알바를 구하러 다녔어요.
술집 웨이터가 벌이가 좋아서 낮엔 학교 다니고 밤엔 일하려고
락카페 웨이터 자리를 구하러 다녔죠.
한인타운에서 좀 잘나가는 락카페에 면접을 갔는데
아는 친구가 매니저로 일하는 가게였죠.
호빗 같은 저랑은 달리 키 190에 멋지게 생긴 친구였죠.
당연히 여자들한테 인기도 많았고 잘 나가는 웨이터였쥬.
여자들이 갸 보러 가게에 와서 돈 쓰는.
하도 여자들이 좋아하니 거의 여자들 돈으로 사는 놈이였쥬.
한량 그 자체.
지 멋에 사는 사람.
누가 보면 완전 아방가르드한 예술가.
어쨌든 전 면접에 떨어지고 딴 가게에 일하게 됐쥬.
그리곤 20년이 넘게 못 봤는데 오늘 길에서 봤네유.
완전 거지꼴을 하고 길에 앉아 프라스틱 배달 용기에 있는 밥 퍼먹고 있더군요.
쪽팔려할까봐 아는척은 안 했네유.
뭐 그리 친한 사람도 아니였으니...
세월이 뭔지.
한때는 부러웠는데.
씁쓸하네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서명!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큰솔 20-10-01 11:53
   
자신을 과신하고 오늘만을 살아온 사람의 말로일 수도 있겠네요.
우리의 오늘은... 내일을 위한 오늘이기를...
     
헬로가생 20-10-01 11:58
   
뭐 사정은 모르니 뭐라 하긴 그렇지만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정이 마음 깊은 곳에서 올라오더군요.
          
큰솔 20-10-01 12:21
   
섣부른 단정일수도 있지만 이란 첨을 붙일까도 고민했었는데
- 그런 생각이 들면 쓰지 말아야 되는건 데 경솔한 내자신 ㅠㅠ 흑흑
그걸 또 바로 알아채려버리신 헬가님 -_-;; 칫
진빠 20-10-01 12:05
   
씁쓸하긴 하삼...

초딩때 울 부반장.. 알럽스쿨에서 만났을때도.. 비슷한 느낌이였는데..

지금 보이는게 전부가 아닐듯 하삼...

나중에 다시 만났을땐.... 또 모르죠.
귀요미지훈 20-10-01 12:17
   
혹시 키아누 리브스?
     
진빠 20-10-01 12:28
   
헉... 정황상 맞아 떨어지넹 ㅋㅋ
          
러키가이 20-10-01 14:33
   
ㅋㅋ 이런;;; 서양의 주윤발;;;
     
미우 20-10-01 14:44
   
헬가 이모 탐크루즈?
아이유짱 20-10-01 16:49
   
지두 그런 친구가 있었어요
지금은 손절했지만
 
 
Total 51,5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35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52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45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098
51401 감성이 흐르는 잔잔한 발라드한곡 (2) 백전백패 11-04 349
51400 여기 쎈걸로 (12) 귀요미지훈 11-03 574
51399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2: United Rhythms of Brazil - Knockin' On Heaven�… (4) 헬로가생 11-03 287
51398 왜때문에 영국은 축구를 새벽에 하는거죠??? (23) 달콤제타냥 11-02 1417
51397 오늘의 쉰곡 058: GNR - Sweet Child O' Mine (10) 헬로가생 11-02 250
5139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1 (7) 진빠 11-01 270
51395 일요일에... (11) 귀요미지훈 11-01 265
51394 오밤중에 노동 중 (8) 미우 10-31 453
51393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0 (14) 진빠 10-31 262
51392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 (12) 귀요미지훈 10-31 1045
51391 애들하고 가고싶은 마을 샤모니 (11) 치즈랑 10-30 511
51390 프랑스의 보아 '알리지' (7) 보미왔니 10-30 1003
51389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3) 귀요미지훈 10-30 1494
51388 내일로 가는 마차 (8) 귀요미지훈 10-29 340
51387 바쁘네요 (11) 물망초 10-29 231
51386 이게 바로 친게임 (43) 진빠 10-29 509
51385 오늘의 쉰곡 057: 에픽하이 - I Remember (3) 헬로가생 10-28 198
51384 라오스 오지마을 (17) 귀요미지훈 10-28 1453
51383 이번 생에 마지막 담배를 피우고 있음... (33) 치즈랑 10-28 944
51382 아이스크림 주세요 사랑이 담겨있는 (12) 귀요미지훈 10-27 467
51381 뛰고 왔슈~ (21) 귀요미지훈 10-26 395
51380 수확하는날. (23) 진빠 10-26 420
51379 The Whispers - Keep On Lovin' Me (5) 귀요미지훈 10-25 245
51378 이새벽에 락발라드한곡 (3) 백전백패 10-25 341
51377 새벽에 노래한곡 RE:시작 (14) 촌팅이 10-25 2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