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0-01 15:25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글쓴이 : 진빠
조회 : 438  

갑자기 난 울마눌님과 연애시절을 참 단순하게 기억하는데..

그때 그시절 울 마눌님은 상당히 다른 시각으로 기억할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버리네욥.

그냥 젊은 남녀가 만나서 사랑하고 결혼하고... 뭐.. 그런 기억이...

관점만 바꾸면 애절하고 복잡한 부분도 있었을지도..

믿음을 줘야할 사람인지 끝없이 고민했을지도 ㅎㅎㅎ;;;

과거 마눌님의 기억은 드라마인데...

나는 그냥 다큐였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버리삼.

그렇다고 달라질것은 없을수 있겠지만...

무뎌지는 마음을 방치하는건 무책임한건 아닌지...그런 생각도 들고

꼭 남녀간의 얘기가 아니더라도....

같은 사건이지만 기억하는것은 각각 다를지도 모르겠다는...

오늘 같은 추석에...

사랑하는 조카가 사랑하는 삼촌으로 생각하는지 한번쯤 생각해봐야할듯...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Hi!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이케몬의혼 20-10-01 15:32
   
설마 아재는 드라마기억이고.. 사모님 기억은 리얼 쌩 다큐아잉교??

그럼 깝깝한데..ㅋ
     
진빠 20-10-01 15:34
   
헉~!

생각이 짧았넹 ㅋㅋ
아이유짱 20-10-01 16:55
   
진빠성 말이 맞을걸유?
남자는 대충 다큐고, 여자는 드라마일 거임
아마 사모님 기억은 로코 아니었을까?
나는 헌터물
나는 쫓기고 마눌은 날 사냥했다...
     
이케몬의혼 20-10-01 17:05
   
세상을 다 그렇게 만 바라보지 말라구유.. 반대일수도 있다규..ㅋㅋㅋ

짱아재는 헌터물.. 사모님이 사냥했다 하지만... 사모님 기억에는

잘키운..짱..일수도..??
     
진빠 20-10-02 11:54
   
ㅋㅋㅋㅋ 그른가~!
미우 20-10-01 18:05
   
진빠 숙모님은 라이언일병 구하기
진빠 삼촌은 빨간약주까 파란약주까
     
진빠 20-10-02 11:55
   
그... 만병통치약 빨간약 ㅋㅋ
큰솔 20-10-01 19:06
   
ㅎㅎ 뭐 드라마면 어떻고 다큐면 어때요~
여전히 방영이 끝나지 않고, 서로의 시간을 채워줄 수 있으면 됐죠 뭐~
     
진빠 20-10-02 11:55
   
너무 맥을 찔러서.. 할말이 없넹.. ㅎㅎ;;
헬로가생 20-10-01 21:54
   
계속 장르가 바뀌는 드라마로 만드세요.
이제 SF 연애물로.
     
진빠 20-10-02 11:56
   
어제 스펙터클한 꿈을 꿨는데..

아띠 기억이 안나삼 흠...
트라우마 20-10-02 00:27
   
아이구
관계에 대해서 깊게 생각하시는거보면
참 좋은분 같단 ㅎ

무뎌짐을 경계해야 할수도 있지만 살다보면 대부분 그런거 아니겠어유~
편안함 속에서 말로라도 고맙고 사랑한다고 자주 표현해 주세유.
여자는 직접적인 표현을 좋아하니께유
     
진빠 20-10-02 11:57
   
나보다 어리지만.. 우마님이 형님 같삼 ㅎㅎ;;
러키가이 20-10-02 03:54
   
이문세가 부릅니다~!

사랑이 지나가면~~~!

ㅌㅌㅌ ㅋ0ㅋ
     
진빠 20-10-02 11:58
   
흥 모쏠이 여기 무슨 댓글을...

연애좀 찐하게 해보고.. 올해안에 썰좀 풀어보삼 ㅋㅋ
오늘비와 20-10-02 11:21
   
" 추억은 다르게 적힌다. " 라는 가사가 생각나네유 ㅎㅎㅎ
     
진빠 20-10-02 11:58
   
글게... 은근 멋진 가사 같삼.. ㅎㅎ
 
 
Total 51,5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53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67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63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266
51410 오늘은 팬데믹이후로 처음으로 비도오고해서 Liberty Ale 한잔~! (16) 진빠 11-08 572
51409 친목게에는 글을 처음 써봅니다 (16) 감방친구 11-08 337
51408 진빠님께 보답으로 (9) 헬로가생 11-08 279
51407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00 - 포레스트 검프 (11) 진빠 11-07 229
51406 진빠님 OpenRA 감사해요 (5) 헬로가생 11-07 279
51405 오늘의 쉰곡 059: P-type - 돈키호테 (3) 헬로가생 11-07 179
51404 매운탕에 수제비 (12) 귀요미지훈 11-06 380
51403 요미님이 추천하신 '석양의 무법자'를 보면서 쎈거 한잔 (13) 진빠 11-05 452
51402 호텔 룸서비스 (9) 귀요미지훈 11-05 1014
51401 감성이 흐르는 잔잔한 발라드한곡 (2) 백전백패 11-04 352
51400 여기 쎈걸로 (12) 귀요미지훈 11-03 575
51399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2: United Rhythms of Brazil - Knockin' On Heaven�… (4) 헬로가생 11-03 291
51398 왜때문에 영국은 축구를 새벽에 하는거죠??? (23) 달콤제타냥 11-02 1421
51397 오늘의 쉰곡 058: GNR - Sweet Child O' Mine (10) 헬로가생 11-02 251
51396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1 (7) 진빠 11-01 270
51395 일요일에... (11) 귀요미지훈 11-01 267
51394 오밤중에 노동 중 (8) 미우 10-31 459
51393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10 (14) 진빠 10-31 267
51392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 (12) 귀요미지훈 10-31 1051
51391 애들하고 가고싶은 마을 샤모니 (11) 치즈랑 10-30 515
51390 프랑스의 보아 '알리지' (7) 보미왔니 10-30 1004
51389 한 때 태국 나이트를 휩쓸었던 곡 (23) 귀요미지훈 10-30 1496
51388 내일로 가는 마차 (8) 귀요미지훈 10-29 341
51387 바쁘네요 (11) 물망초 10-29 232
51386 이게 바로 친게임 (43) 진빠 10-29 515
 1  2  3  4  5  6  7  8  9  10  >